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4월19일(월) 15:03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정치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오세훈 후보, 반드시 승리해 문재인 정권 심판해 달라”
안철수 서울시장 범야권 후보단일화 입장 표명 全文

조갑제닷컴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서울시민 여러분. 국민의당 안철수입니다.



서울시민 여러분의 선택을 존중하고 겸허하게 받아들입니다. 부족한 저를 지지하고 성원해주신 시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감사드립니다. 끝까지 저를 믿고 열과 성을 다해주신 국민의당 당원 동지들과 지지
자 여러분 고맙습니다. 늘 신세만 져서 송구합니다. 오직 한국 정치에 대한 변화와 혁신 하나만을 기대
하며 어려운 여건에서도 최선을 다해서 도와주신 자원봉사자 여러분께도 정말 큰 신세를 졌습니다. 제
게 마음을 열어주신 국민의힘 지지자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오세훈 후보님,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반드시 승리하셔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주실 것을 부탁드립
니다. 저도 야권의 승리를 위해서 힘껏 힘을 보태겠습니다. 국민께서 바라시는 정권교체의 교두보를 함
께 놓아가겠습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짧지만 긴 시간이었습니다. 작년 12월20일 바로 이 자리입니다. 서울시장 보궐
선거 출마를 선언하고 오직 시민 여러분만 바라보며 달려왔습니다. 서울시장 보선에 이길 수 있을지 걱
정이던 야권의 전체 분위기를 바꾸어놓았습니다. 그리고 시민 여러분의 성원이 있었기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습니다. 여러분의 정성을 생각하니 눈물이 납니다. 여러분들이 아니었다면 조직도, 자금도, 의
석수도 비교할 수 없이 작은 국민의당과 저 안철수가 어떻게 끝까지 커다란 정당과 대등하게 경쟁할 수
있었겠습니까?



저는 서울시장 후보로 나서 선거를 반드시 이겨서 지난 10년간 고이고 썩은 서울시정을 혁신하고 서울
시청에 채워진 이념과 진영의 족쇄를 풀고 서울의 새로운 미래성장 동력을 만들고 싶었습니다. 제대로
한번 똑소리 나게 일해보고 싶었습니다. 서울시장 선거를 반드시 이겨서 범야권 대통합을 추진하고 그
렇게 혁신되고 변화된 야권의 모습으로 한국 정치의 대전환을 이루고 싶었습니다. 한국 정치가 지금 상
태 그대로 머무르면 정치의 미래는 물론 대한민국의 미래도 없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선거는 이기면 좋겠지만 질 수도 있습니다. 저는 야권 단일화의 물꼬를 처음 트고 막힌 곳은 제 모든 것
을 버리고 양보하면서 뚫어냈고 단일화가 성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했습니다. 졌지만 원칙 있게 졌다
고 생각합니다. 저는 비록 졌지만 많은 분들이 야권의 서울시장 단일화 과정을 지켜보시면서 한국 정치
가 바뀔 수 있다는 희망을 보셨을 것으로 확신합니다.



비록 저의 4월7일 서울시장 도전은 여기서 멈추지만 제 꿈과 각오는 바뀌지 않을 것입니다. 기성의 낡
은 정치를 이겨내고 새로운 정치로 대한민국을 바꾸겠다는 저 안철수의 전진은 외롭고 힘들더라도 결
코 멈추지 않을 것입니다. 새롭게 옷깃을 여미겠습니다. 신발 끈도 고쳐 매겠습니다.



부족한 저를 지지하고 성원해주신 국민 여러분과 서울시민께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시대와
국민이 제게 주신 소임을 다해나갈 것을 약속드립니다. 고맙습니다.
출처;조갑제 닷컴
2021년03월23일 14:45:56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기소 훼방 꼼수에 ‘정치 선동’ 이성…
[장기표-민경우 대담②] "北 실상, …
“백신 급하지 않다”던 기모란을 ‘방…
훗날 위해 두 전직 대통령을 사면하십…
[특파원칼럼/유재동]‘백신이 최고의 …
허가도 안 난 백신 접종 계획 발표한 …
박원순 서울시, 세금 7111억원 퍼부…
“정치 방송인 김어준 퇴출”…靑청원,…
 
   1. 훗날 위해 두 전직 대통령을 사면하십시오
   2. “백신 급하지 않다”던 기모란을 ‘방역기획…
   3. [장기표-민경우 대담②] "北 실상, 말하면 …
   4. 기소 훼방 꼼수에 ‘정치 선동’ 이성윤, 檢…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