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1월23일(목) 12:08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정치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단독]숨진 수사관 동료들 “靑서 전화 자주 온다며 힘들어해”
“유재수 수사상황 너무 자주 물어”… 비서관 실명 거론하며 부담 호소

김정훈 기자 , 김동혁 기자입력 2019-12-05 03:00수정 2019-12-05 10:04
[자료] 청와대 전경

“청와대에서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수사 상황을 너무 자주 물어 온다.”

유 전 부시장의 청와대 감찰 무마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 소속이던 검찰 수사관 A 씨
(48)는 극단적 선택을 하기 전 주변 동료들에게 이 같은 고충을 털어놨다고 한다. B 비서관의 실명을
거론하며 “전화를 자주 건다. 부담된다”는 말도 입버릇처럼 했다고 한다.

A 씨는 1일 서울 서초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올 2월 검찰에 복귀하기 전까지 대통령
민정비서관실에 파견돼 당시 백원우 민정비서관 밑에서 특별감찰반원으로 근무했다. 이전 정부부터 청
와대 근무 이력이 있는 데다 인맥이 넓고 능력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아 이른바 ‘백원우팀’의 핵심 역
할을 했다.


서울서부지검을 거쳐 하반기 정기인사에서 서울동부지검으로 옮긴 A 씨는 올 9월부터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이정섭)가 유 전 부시장 관련 수사에 본격적으로 착수하면서 입장이 난처해지기 시
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이 2017년 적발된 유 전 부시장의 개인 비리와 청와대의 석연치 않은 감찰
무마 연관성을 수사하자, 청와대 차원에서 수사 상황을 수시로 점검했다는 것이다.


A 씨는 청와대 파견근무 이력 때문에 당시 수사팀에서 배제돼 있던 상황이었다. 하지만 전화가 끊이질
않아 A 씨는 이 부장검사를 찾아 직접 부서를 옮겨 줄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고 한다.


최근 검찰이 ‘청와대의 김기현 전 울산시장 하명 수사 지시’ 의혹까지 수사하면서 A 씨의 부담감이 극
에 달했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초 울산에 내려가 김 전 시장과 관련한 경찰 수사 상황을 직접 점검한
것이 A 씨라는 지적이 나왔다. 청와대와 검찰의 갈등이 깊어질수록 A 씨의 고민도 깊어졌다는 후문이
다.

동료들은 A 씨를 ‘입이 무거운 사람’으로 기억했다. 이들은 “청와대 관계자들과의 친분, 수사 보안을 지
켜야 한다는 사명감 속에서 A 씨가 부담감을 많이 느꼈다. 힘들어했다”고 증언했다.

김정훈 hun@donga.com·김동혁 기자

출처;동아닷컴
2019년12월05일 10:29:31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진중권 “‘허위증명서 발급 의혹’ 최…
‘靑 수사팀’ 차장검사 전원 교체…‘…
황교안이 유승민과 손잡으면 통합 전보…
檢 인사 ‘2차 학살’
샌더스, 민주 경선후보 여론조사서 바…
진중권 "文, 검찰 장악→숨었던 임종…
靑 선거개입·감찰무마 수사, 해체위기 …
“총선, 민주당에 유리한 상황 아냐… …
 
   1. 후보 때 "靑의 인사 관여는 악습"이라 했던 …
   2. 변호사 130명 "文정권 검찰 인사는 수사 방…
   3. 문재인이 레닌주의자 조국을 시켜 검찰죽이기…
   4. '우리 총장님' 찍어내기
   5. 진중권 "국민 우습게 알고 속이려 들어… 정…
   6. 문재인의 대한미국과 안철수의 대한민굴
   7. 문재인 靑 이중인격자들의 집합소?...울산시장…
   8. 일자리 통계의 가면과 민낯
   9. [조선닷컴 사설] '우리 편이니 비리도 봐주…
   10. [조선닷컴 사설] "당신이 검사냐" 국민 심정…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