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1월23일(목) 12:08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정치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송철호 측근 제보→청와대→경찰 수사… 짜고친 선거공작 냄새

조선일보 이민석 기자

입력 2019.12.05 03:18 | 수정 2019.12.05 07:23
[드러나는 청와대 비리]
靑, 자체조사 발표 "경찰 이첩 문건, 청와대 서류철서 발견했다"
'단순 첩보 이첩'이라더니… "행정관이 제보 요약·편집" 말 바꿔
"캠핑장서 우연히 알게된 공직자가 행정관에 줘" 석연찮은 해명

작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에 대한 비위 첩보를 올리고, 이를 문서로 만든 장본인이
송철호 현 울산시장의 최측근과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김경수 경남지사의 친구인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같은 편끼리 비위 정보를 주고받으며 선거에 개입한 것이란 지적이 나온다.
김 전 울산시장 관련 비위 첩보를 청와대에 최초 제보한 사람은 송철호 울산시장 캠프의 핵심인 송병기
(57) 울산시 경제부시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송 부시장은 지방선거를 앞두고 김 전 시장 측에 불리한
진술을 경찰에 했다. 경찰은 이를 바탕으로 울산시청을 압수 수색 했다. 더구나 청와대가 이날 송 부시
장의 최초 제보를 받아 요약·편집했다고 밝힌 민정수석실 행정관은 김경수 경남지사의 고교 동문인 문
모 행정관(전 검찰 수사관)이라고 한다. 여당 울산시장 후보의 최측근이 제보한 비위 첩보가 청와대로
올라간 뒤, 여권(與圈) 핵심 인사의 친구에 의해 '재가공'돼 경찰 수사로 이어진 것이다. 야당은 "청와
대 하명 수사의 실체가 드러난 것"이라고 비판했다.

검찰이 4일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 사건과 관련해 청와대 압수 수색에 나선 가운
데 이날 청와대 연풍문 앞에 경호원들이 대기하고 있다.
검찰이 4일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 사건과 관련해 청와대 압수 수색에 나선 가운
데 이날 청와대 연풍문 앞에 경호원들이 대기하고 있다. /뉴시스
청와대는 이날 민정수석실 문 행정관이 제보 내용을 받아 요약·편집해 이첩했다는 '자체 조사 결과'를
공개했지만, 제보자와 첩보 문건을 작성한 행정관의 신원은 밝히지 않았다. 이 때문에 "청와대가 '청부
제보'로 이어진 수사의 전모를 알고도 은폐하려던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왔다.

고민정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검찰 수사관인 문 행정관에 대해 "경찰 출신이거나 특감반원이 아닌 행정
관"이라고만 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문 행정관과 제보자의 관계에 대해 "둘 다 공직자로 캠핑장에
서 우연히 만나 알게 된 사이"라며 "(행정관과 제보자가) 몇 차례 연락을 주고받고 만나는 사이"라고 했
다. 하지만 "우연히 만나 몇 번 연락한 사람끼리 야당 선출 고위직에 대한 첩보를 주고받았다는 건 설득
력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온다.

제보자가 송 시장 측근이고, 그 제보를 받아 첩보 형태로 정리한 행정관이 문 대통령 최측근인 김 지사
친구라는 것이 알려지자 야당들은 "청와대가 김 전 시장을 몰아내기 위해 표적 제보에 이어 표적 첩보
작성이 이뤄진 것을 파악하고도 숨기려는 것 아니냐"고 했다. 정치권과 법조계에선 "청와대 설명이 애
초와 달라졌고, 여전히 앞뒤가 설명되지 않는 부분도 많다"는 지적이 나왔다.

청와대는 이날 "며칠 전에야 (이첩) 문건과 작성자를 파악했다"고 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경찰 이
첩 문건은 대통령에게 보고되는 대통령 기록물이 아니어서 찾는 데 애를 먹었지만 서류철에서 발견했
다"며 "이후 직원들에게 쭉 물어보는 과정 중 문 행정관이 '이 문건 내가 작성한 것 같은데'라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야당들은 "하명 수사 의혹으로 온 나라가 난리였는데, 그 문건을 작성한 사람이 몰랐다
는 건 말이 안 된다"며 "이런 청와대의 조사 결과를 어떻게 믿을 수 있느냐"고 했다. "청와대가 그간 제
보를 그대로 경찰에 이첩했다고 해왔는데, 문건 확보도 안 된 상태에서 어떤 근거로 그런 주장을 했다
는 것이냐"는 의문도 제기됐다.

청와대는 "문 행정관은 제보 내용을 받은 뒤 일부 편집만 해 제보 문건을 정리했다"고 했다. 문 행정관
이 제보를 접수한 뒤 보고서 형식으로 재가공했다는 것이다. 이는 앞서 청와대가 공식적으로 내놨던 해
명과 배치된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지난달 국회에 출석해 "(선출직인) 김 전 시장은 청와대의
조사 대상이 아니었기 때문에 (첩보를) 그대로 이첩했다"고 한 바 있다.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도 지난
달 28일 입장문에서 "특별히 기억이 안 난다"면서도 "관련 제보를 단순 이첩한 것 이상이 아닐 것"이라
고 했다.

청와대는 "문 행정관이 제보를 정리하는 과정에서 비위 사실을 추가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사정기관 관계자는 "해당 문건은 통상 민원 제보를 정리한 수준이 아니라 수사기관에서 전문가들이 작
성하는 '범죄 첩보' 형식을 띠고 있었다"고 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유재수 전 부산시 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 의혹에 대해선 "검찰 수사가 진
행되고 있고 어떤 얘길 하면 수사에 영향을 미친다는 오해가 있다"고 했다. 야당 관계자는 "검찰을 향해
'수사 유출하지 말라'고 압박한 청와대가 유리한 단편만 발표하며 여론전을 하고 있다"고 했다.
출처 조선닷컴
2019년12월05일 10:19:55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진중권 “‘허위증명서 발급 의혹’ 최…
‘靑 수사팀’ 차장검사 전원 교체…‘…
황교안이 유승민과 손잡으면 통합 전보…
檢 인사 ‘2차 학살’
샌더스, 민주 경선후보 여론조사서 바…
진중권 "文, 검찰 장악→숨었던 임종…
靑 선거개입·감찰무마 수사, 해체위기 …
“총선, 민주당에 유리한 상황 아냐… …
 
   1. 후보 때 "靑의 인사 관여는 악습"이라 했던 …
   2. 변호사 130명 "文정권 검찰 인사는 수사 방…
   3. 문재인이 레닌주의자 조국을 시켜 검찰죽이기…
   4. '우리 총장님' 찍어내기
   5. 진중권 "국민 우습게 알고 속이려 들어… 정…
   6. 문재인의 대한미국과 안철수의 대한민굴
   7. 문재인 靑 이중인격자들의 집합소?...울산시장…
   8. 일자리 통계의 가면과 민낯
   9. [조선닷컴 사설] '우리 편이니 비리도 봐주…
   10. [조선닷컴 사설] "당신이 검사냐" 국민 심정…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