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11월13일(수) 17:16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정치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경부고속도로 반대했다, 부끄럽다"… 김문수, 40년만의 고백
김 전 지사, SNS에 박정희 서거 40년 추도사 올려…"가장 미워했던 당신이 내 꿈을 이뤘다"

align=center>

▲ ⓒ뉴데일리DB

과거 박정희 전 대통령에 반기를 들며 운동권에 섰던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40년이 흐른 뒤 '그의 선
견지명이 옳았다'며 박 전 대통령의 업적을 재평가해 눈길을 끈다.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는 지난 26일 진행된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40주년 추도식에서 "40년 전 저는 사
회주의혁명을 꿈꾸며 대학에서 두 번 제적된 후 공장에 위장 취업해 있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한일
공업 노동조합 분회장으로서, 출근길 지하철 바닥에 뿌려지는 '박정희대통령 유고' 호외를 보고 깜짝
놀라면서도, 한편으로는 '이제 유신독재가 끝나고 민주화가 되겠구나' 가슴이 두근거리기도 했다"고 회
상했다.

김 전 지사는 "고등학교 3학년 때 박 전 대통령의 3선 개헌에 반대하는 시위로 무기정학을 맞았다"며
"경부고속도로가 히틀러의 아우토반처럼 독재 강화 수단이라는 운동권 선배들의 가르침대로 저도 반대
했다. 하지만 36년 뒤 제가 도지사가 돼서야 경기북부 전방지역 발전을 위해 고속도로 건설이 필수적임
을 깨닫고 당신의 선견지명에 반대했던 제가 부끄러웠다"고 회고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이 '마이카 시대'를 외치며 자동차 생산에 박차를 가한 부분도 언급했다. 김 전 지사
는 "당신을 향해 히틀러 나찌 독재의 국민차 '폭스바겐'식 선동이라며 대학 교수들과 우리 대학생들은
반대했다. 자동차 제조기술도, 자본도, 시장도 없고 후진국 그 어떤 나라도 자동차를 성공시킨 사례가
없다며 조목조목 근거를 대며 반대했다. 그러나 놀랍게도 당신은 우리나라를 세계 5대 자동차 생산국
으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당신은 최고의 산업혁명가였다"

그러면서 "제철, 자동차, 조선, 중화학, 전자, 방위산업 모든 부문에서 당신은 최고의 산업혁명가였고,
포항, 울산, 구미, 창원, 안산, 신도시를 건설한 당신은 최고의 도시계획가였다"라며 "당신은 제가 늘 꿈
꾸던 네 가지를 모두 이뤄줬다. 배 부르게 먹는 꿈. 건강과 장수의 꿈, 세계 최고 수준의 전기를 사용할
수 있게되는 꿈, 물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꿈 등이 그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김 전 지사는 박 전 대통령의 딸인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선 "당신이 가장 사랑하는 따님이자 저의 동
년배인 박근혜 전 대통령은 촛불혁명 구호 아래 마녀사냥으로 탄핵되고 구속돼 32년 징역형을 선고받
고 지금 병원에 입원중이다"라며 "당신의 따님, 우리가 구하겠다"고 결의를 다져 참석자들로부터 박수
를 받기도 했다.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추도사 전문]

40년 전 오늘, 당신께서는 너무도 갑작스럽게 저희들 곁을 떠나셨습니다.

그날 저는 사회주의혁명을 꿈꾸며 대학에서 두 번 제적된 후, 공장에 위장 취업해 있었습니다.

한일공업 노동조합 분회장으로서, 출근길 지하철 바닥에 뿌려지는, “박정희대통령 유고” 호외를 보고
깜짝 놀라면서도, 한편으로는 “이제 유신독재가 끝나고 민주화가 되겠구나” 가슴이 두근거리기도 했습
니다.

저는 고등학교 3학년 때 당신의 3선 개헌에 반대하는 시위로 무기정학 되었습니다.

교련반대, 유신반대로 대학을 두 번 쫓겨났습니다.

경부고속도로가 히틀러의 아우토반처럼 독재 강화의 수단이라는 운동권 선배들의 가르침대로 저도 반
대했습니다.

그러나 36년 뒤 제가 도지사가 되어서야, 경기북부 전방지역 발전을 위해서 고속도로 건설이 필수적임
을 깨닫고, 당신의 선견지명에 반대했던 제가 너무 부끄러웠습니다.

마이카시대를 외치던 당신을 향해, 히틀러 나찌 독재의 국민차 ‘폭스바겐’식 선동이라며 대학교수들과
우리 대학생들은 반대했지요.

우리나라는 자동차 제조기술도, 자본도, 시장도 없고, 후진국에서 그 어떤 나라도 자동차를 성공시킨
사례가 없다며, 조목조목 근거를 대며 반대했습니다.

그러나 놀랍게도 당신은 우리나라를 세계 5대 자동차 생산대국으로 만들었습니다.

제철, 자동차, 조선, 중화학, 전자, 방위산업 모든 부문에서 당신은 최고의 산업혁명가였습니다.

포항, 울산, 구미, 창원, 안산, 신도시를 건설한 당신은 최고의 도시계획가였습니다.

박정희신도시는 첨단산업 뿐만 아니라, 대학, 공원, 주거 모두 역사상 최고 수준의 복합신도시를 최단
시간에 만들었습니다.

고속도로, 지하철, 항만, 공항 건설, 당신은 최고의 국토건설자였습니다.

당신의 원대한 구상과 최첨단의 마스터 플랜, 그리고 강력한 추진력은 세계 역사상 그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한강의 기적을 이룩했습니다.

제가 늘 꿈꾸던 네 가지를, 제가 가장 미워했던 당신께서는 모두 이루어 주셨습니다.

첫째, 배 부르게 먹는 꿈입니다.

농지개량, 통일벼생산, 비료공장건설, 댐건설, 간척지개발 등 농업혁명으로 오천년 배고픔을 해결해 주
셨습니다.

둘째, 건강과 장수의 꿈을 이루어 주셨습니다.

아파도 병원에 갈 수 없었던 어린 시절을 살아왔던 저희들에게 지금 같은 의료혁명은 꿈만 같습니다.

당신께서 추진하셨던 의료보험제도와 의료기술 수준은 미국인조차 부러워하고 있습니다.

셋째, 20대까지도 전기 없이 호롱불 켜고 살았던 저희들이 세계 최고수준의 전기를 사용할 수 있게 된
것도 당신의 원자력발전 덕택입니다.

넷째, 항상 물이 부족하여, 먹을 물 받으러 양동이를 지고 줄 서서 기다리던 저희들이었습니다.

농업용수도, 공업용수도 모두 부족한 물 부족국가에서 당신께서는 댐을 건설하고, 산림녹화를 하고, 수
도시설을 발전시켜, 아무리 가물 때도 주방에서, 화장실에서, 맑은 물을 펑펑 쓸 수 있게 되었다니, 꿈
만 같습니다.

당신이 가장 사랑하는 따님이자 저의 동년배인 박근혜 대통령은 촛불혁명 구호아래 마녀사냥으로 탄핵
되고 구속되어 32년 징역형을 선고 받고, 지금 병원에 입원 중입니다.

반공을 국시의 첫 번째로 삼으셨던 당신이 떠나신 후 40년 세월동안 민주화가 도를 넘어, 지금 대한민
국은 종북 주사파가 집권하였습니다.

대한민국은 적화통일의 위기에 처했습니다.

빨갱이·기생충들이 나라를 벌겋게 물들이고, 한강의 기적을 허물어 뜨리고 있습니다.

통혁당 주범 무기수 신영복을 가장 존경하는 사상가로 평창올림픽에서 김여정과 세계 정상들을 향해
커밍 아웃하는 김정은의 대변인 문재인이 대한민국 대통령이 되었습니다.

김정은을 칭송하며 위인으로 맞이하는 환영단이 생겼습니다.

우리민족끼리를 외치며, 반일 죽창투쟁을 선동하는 조국이 법무부장관이 되기도 했습니다.

당신께서 이룩하신 한강의 기적을 송두리째 무너뜨려 김정은에게 갖다 바치는 자가, 당신을 친미·친일
반공 수구 적폐세력으로 공격하며, 역사를 뒤집어엎고 있습니다.

한미동맹을 해체하고, 무상복지를 약속하며, 평화경제를 외치고 있습니다.

우리민족끼리는 있어도, 주적은 없다고 가르칩니다.

김정은이 핵·미사일로 전세계를 위협하고 있는데도, 주사파 집권자는 이제 평화는 있어도 전쟁은 없어
졌다고 거짓선동을 반복하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국빈방문 중에 트럼프 참수대회가 미국대사관 앞에서 열리기도 했습니다.

“미군철수” 프랑카드를 미국대사관 앞에 몇 년 째 걸어 두어도 철거하지도, 조사하지도 않는 나라가 되
어버렸습니다.

“싸우면서 일하자!”

당신의 구호입니다.

“국방과 경제”의 근본정신이요, 기본원리입니다.

소련·중공·북한 공산국가와 대치하는 최전방 대한민국에서도, 한강의 기적을 이루어낸 당신의 구호가
절실한 오늘입니다.

“우리민족끼리 싸우지 말고 나눠 먹자!”

종북 주사파 문재인의 “평화경제”구호입니다.

첫째, “우리민족끼리” 김정은과 백두산 천지에서, 두손 마주잡고 파안대소합니다.

김정은은 갑자기 싸움 상대가 아니라, "우리민족끼리" 퍼주기 대상이 되어버렸습니다.

김정은의 핵무기는 폐기 대상이 아니라, 미제국주의자와 일제 침략세력에 맞서는 "우리민족"의 보검이
랍니다.

둘째, 문재인은 평양까지 김정은을 찾아가서 9.19평양군사합의서로 NLL, DMZ, 정찰비행까지 김정은
에게 다 내주어버렸습니다.

셋째, 경제와 일자리의 주축인 기업을 “적폐세력”으로 몰아 다 죽이고 있습니다.

집권세력인 민주노총의 강성·만성 파업·시위로 기업은 문을 닫고, 자본해외도피가 대세가 되어 버렸습
니다.

넷째, 당신을 따라 “싸우면서 일하자!”고 하면, “시대착오 수구꼴통” 취급당하는 세태가 되어버렸습니
다.

일하지 않고 잘 사는 개인도, 기업도, 국가도 없음을 절감하신 당신이 외치던 “싸우면서 일하자!”는 외
침이 그리운 오늘입니다.

“하면 된다”던 당신을 향하여, “할 수 없다”고 침을 뱉던 제가, 이제는 당신의 무덤에 꽃을 바칩니다.

당신의 꿈은 식민지시대의 배고픔과 절망에서 자라났지만, 역사를 뛰어넘었고, 혁명적이었으며, 세계
적이었습니다.

당신의 업적은 당신의 비운을 뛰어넘어, 대한민국과 함께 영원할 것입니다.

당신의 무덤에 침을 뱉는 그 어떤 자도, 당신이 이룬 한강의 기적을 뛰어넘지는 못할 것입니다.

위대한 혁명가시여!

당신의 따님, 우리가 구하겠습니다.

당신의 업적, 우리가 지키겠습니다.

당신의 대한민국, 우리가 태극기 자유통일 이루겠습니다.

편히 쉬십시오.

2019년 10월 26일

국립현충원 박정희대통령 40주기 추도식
김문수 재배


출처;뉴데일리
2019년10월29일 11:36:29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킨타나 보고관, 북송(北送) 선원 추후 …
두뇌 확보 없인 ‘AI 강국’ 헛구호…
초미세먼지 '미국 기준' 적용하니… '…
[동아닷컴 사설]美합참 “지소미아는 …
‘재정 썩는다’며 빚 내서 총선 선심,…
한국엔 '대학'이 없다
김연철 '北어민' 국회 보고는 거짓말
'롯데·신세계·현대' 백화점업계, 201…
 
   1. "친기업·반기업 아닌 문정부는 無기업"
   2. "무너진 나라 세우고, 정의-공정 확산시켰다…
   3. 한국엔 '대학'이 없다
   4. [조선닷컴 사설] 최악의 문 정부 2년 반, "…
   5. [문화일보사설]조국 靑수석 때 부인은 차명거…
   6. 황교안도 유승민도 죽어야 산다
   7. 괴물 공수처 반대
   8. 청년을 위한 나라는 없다
   9. [조선닷컴 사설] 文 "정의 확산" 자랑, 靑 …
   10. ‘재정 썩는다’며 빚 내서 총선 선심, 나라 …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