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11월18일(월) 15:52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정치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513,000,000,000,000원 요구한 文… 사상최대 '예산 전쟁' 시작
181조원 보건복지노동, 25조원 일자리 예산이 쟁점… 野 "총선용 선심 예산 철저 검증"

전성무 기자입력 2019-10-22 16:45

금리는 1%대인데, 예산은 9% 넘게 올렸다... 다 어디 쓰려고?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513조 5천억 원 규모의 2020년도 예산안에 관련 시정연
설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align=center>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513조 5천억 원 규모의 2020년도 예산안에 관련 시정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

여야가 22일부터 총 513조5000억원 규모의 '슈퍼예산 전쟁'에 돌입한다. 지난 9월 3일 정부가 제출한
내년도 예산안은 사상 처음으로 500조원을 돌파해 확장적 재정정책 기조를 예고했다. 역대 최대 규모
였던 올해보다 43조9000억원(9.3%p) 증가한 수치다.

이번 예산 국회 결과가 내년 4월 총선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여야는 그 어느 때
보다 치열한 다툼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국회 시정연설에서 "재정이 적극적인 역할을 해 대외충격의 파고를 막는 '방파
제' 역할을 해야 한다"며 "나아가서 우리 경제의 활력을 살리는 마중물 역할을 해야 한다"고 재정확장
필요성을 역설했다. 그러면서 "내년도 확장예산이 선택이 아닌 필수인 이유"라고 했다.

더불어민주당도 "2020년 예산은 우리경제의 '혁신의 힘'을 키우는 예산이자 '포용의 힘'과 '공정의
힘'을 키우는 예산"이라며 야당의 초당적 협조를 요청했다.

더보기 CLICK
"총선용 선심 예산, 단기·노인 일자리로 지표 꼼수"

그러나 자유한국당은 500조원이 넘는 예산이 편성된 것을 두고 "총선용 선심성 예산"이라며 현미경 검
증을 예고했다. 바른미래당 역시 "국가부채가 눈덩이처럼 불어날 것"이라며 확장재정의 부작용을 우려
하고 있다.

가장 쟁점이 되는 분야는 181조5703억원 규모의 보건·복지·노동 관련 예산이다. 올해(160조9972억원)

다 12.8% 증가했으며, 전체 예산에서 35%를 차지한다. 한국당이 대표적인 '총선용 선심 예산'이라고
규정하고 벼르고 있다. 일자리 예산은 올해(21조2374억원) 보다 21.3% 증가한 25조7697억원으로 편성
됐다. 한국당은 이 역시 단기·노인 일자리로 고용 지표를 늘리려는 정부·여당의 '꼼수'로 보고 철저하게
검증하겠다는 방침이다.

올해보다 10.3% 증가한 1조2200억원 규모의 남북협력기금도 여야간 공방이 예상된다. 문 대통령이 '올
인'한 북한 비핵화 문제가 소강 국면에 있고, 북한 도발이 끊이지 않고 있어 '북한 퍼주기'라는 비판이
나왔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내년 예산안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적자국채까지 발행해 세금
퍼쓰자는 초슈퍼예산, 미래세대에 빚더미만 떠넘기게 될 정부예산을 꼼꼼히 심사해 나라살림 건전성을
지켜낼 것"이라고 밝혔다.

"복지재정 확대로 국가부채는 눈덩이"

최도자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도 논평에서 "대통령의 확장재정의 내용은 위기 극복을 위한 일시적 조
치가 아닌 복지확대에 방점이 찍혀있다"며 "복지재정만 늘어날 경우 국가부채는 눈덩이처럼 불어날 수
밖에 없다. 단기적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장기적인 비용을 늘리는 해법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
다.

국회는 이날 문 대통령의 시정연설과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예산안 공청회를 시작으로 '2020년도 예산
안'을 심사한다. 28~29일 종합정책질의, 다음 달 4~6일 경제부처 예산심사와 비경제부처 예산심사를
각각 2일씩 진행한다. 여야 3당 교섭단체 예결위 간사는 다음 달 29일 예결위 전체회의에서 내년도 예
산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했다. 내년도 예산안의 국회 본회의 법정 처리 시한은 회계연도(1월1일) 개시
일 30일 전인 12월 2일이다.

출처;뉴데일리
2019년10월23일 12:28:08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3선 자유한국당 김세연 의원 불출마 선…
정부 “주 52시간 300인 이하 기업 …
"김정은 오셨으면 좋겠다, 안 오신다면…
세금 도둑질에 野까지 가세한 國會 상…
[박제균 칼럼]이제 박근혜를 말할 때 …
진중권 "동양대 교수들, 표창장 위조 …
진중권 "조국 아들, 내 강의 듣고 정…
‘진술 거부’ 조국의 法 농락, 구속 …
 
   1. 한국엔 '대학'이 없다
   2. [김순덕 칼럼]환관 통치인가, 제왕적 대통령…
   3. ‘재정 썩는다’며 빚 내서 총선 선심, 나라 …
   4. [조선닷컴 사설] 기업 아우성에 귀 막더니 …
   5. [박제균 칼럼]이제 박근혜를 말할 때 됐다
   6. [조선닷컴 사설] 北 위해 국회서 거짓말까지…
   7. ‘진술 거부’ 조국의 法 농락, 구속 당위성 …
   8. 3선 자유한국당 김세연 의원 불출마 선언, "…
   9. [동아닷컴 사설]美합참 “지소미아는 필수”…
   10. 킨타나 보고관, 북송(北送) 선원 추후 조치 …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