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10월12일(토) 12:26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정치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조국 수호 집회’ 200만?… 지하철 이용객은 10만명뿐
교통공사 "당일 오후 4시~자정까지 교대역·서초역 승객 10만여 명… 박성중 "참가 인원 최대 5만 명"통제된 도로로 차량 들어왔을 리도 없고

박찬제 기자입력 2019-10-01 11:49



▲ 지난 28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열린 ‘조국 수호 촛불집회’에 주최 측과 여권은 “이번 집
회에 최대 200만명이 참석했다”고 밝혔으나, 이날 집회 장소 부근의 지하철 이용객 수는 약11만명으로
나타났다. ⓒ정상윤

정부·여당 등이 "200만 명 참가"라고 했던 ‘조국 수호 촛불집회’ 당시 집회 장소 부근의 지하철 이용객은
10만 명 가량에 불과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주최 측 추산의 10%도 미치지 못하는 수치다.

30일 서울교통공사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후 4시부터 자정까지 서울지하철 2·3호선 교
대역과 서초역에서 하차한 이용객은 10만2229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승차객은 10만3172명으로 집계됐
다.

집회 장소와 가까운 서초역 하차객은 집회 시작 시간인 오후 6시를 기준으로 크게 상승했다. 오후 4~5
시 8461명 하차했던 것이 5~6시 1만8887명, 6~7시 2만397명으로 빠르게 늘어났다.

서초역과 한 정거장 떨어진 교대역(2호선)도 상황은 비슷했다. 오후 4~5시 3897명이던 하차객이 5~6
시 8656명, 6~7시 1만1876명까지 증가했다.

앞서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집회인원)200만 명은 말이 안 되는 수치고, 애초에 서초동 일대
의 교통능력을 초월하는 수치”라며 “10만~20만 정도로 추산하면 될 거 같다”고 추측했다.

촛불집회 당일 지하철 이용자 10만 명… 다른 행사도 열려

집회로 인해 서초역 인근 도로가 전면 통제됐다는 사실로 미뤄볼 때 대부분의 집회 참가자들은 지하철
을 이용했을 것으로 보인다. 지방에서 버스를 타고 올라온 참가자들도 있지만 이들을 전부 합산해도
200만 명이라는 숫자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다른 한편에서는 집회 장소 인근에서 서리풀 축제 폐막식이 열렸는데, 축제 참가자와 촛불집회 참가자
를 합산해서 계산했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박성중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 29일 “참가 인원은 최대 5만 명 정도며, 서리풀 축제에 참가한 7만여 명
을 합쳐도 최대 12만 명”이라고 밝힌 바 있다.

서초구 관계자 역시 촛불집회 주최 측 추산을 두고 "서초역 4번 출구에서 예술의 전당까지는 서리풀 페
스티벌 폐막 참여 인파"라며 "집회 참여 인원으로 오해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출처;뉴데일리
2019년10월02일 14:16:48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윤석열 이름 본 적 없다"… 김학의 …
[김대중 칼럼] 대통령의 통치력이 실…
공수처 뜨면… 검찰의 '조국 관련 수사…
LA 도서관 방화범 추적하며 새로 지은…
이란 유조선, 사우디 인근 홍해서 폭발…
맥매스터 “북핵협상 실수 반복 불가……
“北, 한국을 사이버 실험 대상으로 삼…
'사노맹' 조국에 '남로당' 증조부……
 
   1. [김대중 칼럼] 대통령의 통치력이 실종된 자…
   2. [조선닷컴 사설] 또 엉뚱한 책임 회피, 지금…
   3. [박제균 칼럼]조국 內戰… 文대통령에게 대…
   4. 유력 법조인 5인의 분석… "조국 일가 '봐주…
   5. 이 상황에서도 북한 걱정만 하는가
   6. '한반도 평화시대 개막' 업적 욕심 못내려놓…
   7. "KBS에 인화물질 가지고 가겠다" 인터넷에 …
   8. “北, 한국을 사이버 실험 대상으로 삼아”
   9. 대법원 앞으로 간 한국당 "文정권, 조국 지…
   10. 美 미사일방어청장 “韓日 지소미아 연장해야 …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