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11월14일(목) 14:20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정치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단독] '지지율 왜곡' 학술증거 처음 찾았다

2년간 여론조사 345건 첫 전수조사… '리얼미터 50%, 한국갤럽 40% 왜곡' 최초 입증

최재필 김현지 기자입력 2019-09-10 09:37
文 지지율이 왜 이렇게 높은가 했더니

'전주 대비 0.9%p 상승한 39.2% 기록.'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발표한 8월 4주차 주중집계의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에 대한 한 언
론기사 내용이다.(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통해 확인 가능) 당시 상당수
의 국민들은 리얼미터의 여론조사 결과에 고개를 가로저었다. '공정과 정의'를 외치던 문재인 정권의
'상징' 같은 조국(54) 법무장관 후보자 일가의 '입시 비리' '사모펀드' 등 각종 의혹이 확산되던 시기였
는데도, 지지율이 반등하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었다.

김종석 한국당 의원, 국내 최초 여론조사 상관관계 분석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와 ‘한국갤럽(이하 갤럽)’이 발표한 대통령과 여당
지지율 관련 여론조사 결과가 ‘엉터리’라는 근거가 나왔다. 두 여론조사 기관의 '지지율'과 '응답률' 사
이에 서로 '유의미한 상관관계'가 나타나 조사 결과의 편향성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두 변수(지지율·응답률)간 상관관계를 보여주는 지표인 '상관계수'는 '0'에 가까울수록 여론조사가 대표
성을 갖고 있다, 즉 신뢰할 수 있다고 말할 수 있다. 반면 상관계수가 1 또는 -1이면 여론조사가 어느 한
쪽으로 완전히(100%) 왜곡된 것으로 볼 수 있다. 리얼미터와 갤럽의 경우 0.4~0.5가량의 상관계수를
보였는데, 40~50% 정도의 왜곡이 있다고 말할 수 있는 것이다.

특히 여론조사는 무작위 표본을 원칙으로 하기 때문에 ‘편향성’을 가지면 안된다. 결국 두 여론조사 기
관의 여론조사 결과는 ‘편향성’을 갖고 있다는 점에서 표본이 모집단(유권자) 전체를 대표할 수 없어 ‘엉
터리’라는 것이다.

10일 본지는 자유한국당 김종석 의원실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보고된 리얼
미터와 갤럽의 '여론조사 대표성 분석 결과' 자료를 단독 입수했다. 두 여론조사 기관이 발표한 여론조
사 전체를 대상으로 '여당 지지율'과 '응답률' 간 상관관계를 분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분석 대상은 두 여론조사 기관이 2017년 5월부터 올해 9월까지 발표한 여론조사(관측수) 전체다. 리얼
미터는 주간·주중 등 매주 두 차례 여론조사를 발표하는데 여론조사(관측수) 횟수는 총 237회였다. 반
면 매주 한차례 발표하는 갤럽은 총 108회의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여당 지지율과 응답률 간 상관관계를 분석한 이유에 대해 김 의원은 "여론조사에서 모집단인 유권자 전
체를 무작위 표본으로 추출해야 대표성을 가지는지 여부를 알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여론조사, 응답자·무응답자 구성 동일해야… 리얼미터·갤럽, 구성 차이 있어

예를 들어 전체 표본 구성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 40%, 자유한국당 지지층 30%로 이뤄져 있다면, 응답
을 완료한 표본도 민주당과 한국당이 각각 40, 30%씩의 표본을 갖고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무응답 표
본 역시 똑같은 비율이 되어야 한다.

김 의원은 "여론조사 결과가 대표성을 갖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응답자’들의 구성과 ‘무응답자’들의 구
성이 동일해야만 한다. 즉 무응답 편향이 없어야 한다는 것"이라며 "가령 무응답자보다 응답자 중에 여
당 지지자가 유의미하게 더 많다면 여당 지지율이 실제보다 더 높게 나오는 조사 결과의 왜곡이 발생한
다"고 했다.

이 같은 내용은 해외 유명 논문도 설명한다. Ho and de Leeuw(1994), Cook et al.(2000), Groves(2006)
등에선 "지지율과 같은 관심변수와 응답률간 상관관계가 있으면 ‘무응답 편향’이 발생된다"고 했다.

하지만 리얼미터와 갤럽의 경우 '높은' 상관계수가 확인돼 응답 표본과 무응답 표본의 구성 차이가 발
생했다는 게 김 의원의 설명이다.

자료에 따르면 여당 지지율과 응답률 간 상관계수는 리얼미터의 경우 -0.4686, 갤럽은 0.4870으로 나타
났다. 같은 기간 리얼미터와 갤럽의 평균 응답률은 각각 5.82%, 16.53%였다.

상관계수가 양(+)과 음(-)으로 나뉘는 것은 두 변수인 '여당 지지율'과 '응답률'의 방향성 때문이다. 같
은 방향으로 움직이는 상태를 '양의 상관관계'라고 하고, 서로 반대 방향으로 움직이는 상태를 '음의 상
관관계'라고 한다.

재미있는 점은 리얼미터와 갤럽의 여론조사 결과가 모두 ‘편향성’을 가져 대표성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
지만, 여당 지지율과 응답율간 상관관계는 정반대 현상을 보이고 있다는 점이다. 리얼미터는 응답률이
낮을수록 지지율이 올라간 반면, 갤럽은 응답율이 높을수록 지지율이 높아지는 현상을 보였다.

우선 리얼미터의 경우 분석 결과 상관계수는 –0.4686으로, '여당 지지율'과 '응답률' 간에 유의미
하게
'음(-)의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유의미하게 응답률이 높은 조사일수록 여당 지지율이
낮아지는 현상이 나타나는 것이다. 이는 무응답 표본과 응답 표본 간에 구성이 달라 조사 결과의 대표
성이 떨어진다는 것을 의미한다.

갤럽 조사의 상관계수는 0.4870으로 나타나 '여당 지지율'과 '응답률' 간에 유의미하게 '양(+)의 상관
관계'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유의미하게 응답률이 높은 조사일수록 여당 지지율도 높다는 뜻으
로, 이 역시 무응답 표본과 응답 표본 간에 구성이 달라 조사 결과의 대표성이 떨어진다는 것을 말한다.

리얼미터, 응답률↘ 지지율↗… 갤럽, 응답률↗ 지지율↗

이에 대해 김종석 의원은 "여론조사는 무작위 표본을 원칙으로 하기 때문에 ‘편향성’을 가지면 안된
다"며 "두 여론조사 기관의 여론조사 결과는 이처럼 유의미한 ‘편향성’을 갖고 있다는 점에서 표본이 모
집단(유권자) 전체를 대표할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최근 조국 후보자에 대한 매우 부정적인 체감 여론에 비해 여론조사 결과가 지나
치게 긍정적이었던 사례나 과거 실제 투표결과에서 뒤집힌 여론조사 결과의 사례 등에서 보듯이 현재
의 여론조사만으로 유권자 전체의 여론을 살펴보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서울시립대 한 교수는 "응답률이 높거나 낮은 것이 여론조사의 신뢰도에 큰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며
"여론조사의 신뢰성은 표본의 구성이 동일성 여부"라고 했다. 이어 "리얼미터와 갤럽처럼 상관계수가
상당히 높게 나온 조사결과는 신뢰할 수 없는 엉터리라는 것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 분석 결과에 대해선 학계에서도 관심을 보였다. 본지가 취재한 국내 통계학 교수
등은 "국내에서 여론조사 대표성을 분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새로운 자료라서 매우 흥미롭
다"고 입을 모았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출처;뉴데일리
2019년09월10일 11:13:35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남조선 애들이 작간한 기오. 귀순하러…
‘피의자’ 조국, 수능날 골라 사퇴 한…
[김순덕 칼럼]환관 통치인가, 제왕적 …
[조선닷컴 사설] 北 위해 국회서 거…
킨타나 보고관, 북송(北送) 선원 추후 …
두뇌 확보 없인 ‘AI 강국’ 헛구호…
초미세먼지 '미국 기준' 적용하니… '…
[동아닷컴 사설]美합참 “지소미아는 …
 
   1. "친기업·반기업 아닌 문정부는 無기업"
   2. 황교안도 유승민도 죽어야 산다
   3. 괴물 공수처 반대
   4. 청년을 위한 나라는 없다
   5. "무너진 나라 세우고, 정의-공정 확산시켰다…
   6. 한국엔 '대학'이 없다
   7. [조선닷컴 사설] 최악의 문 정부 2년 반, "…
   8. [문화일보사설]조국 靑수석 때 부인은 차명거…
   9. [김순덕 칼럼]환관 통치인가, 제왕적 대통령…
   10. [조선닷컴 사설] 文 "정의 확산" 자랑, 靑 …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