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9월17일(화) 14:09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정치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Korea Has Entered a State of Emergency”
전직 외교관들 성명서 英文: “대한민국은 비상사태…문재인 정권 퇴진 운동에 참여하자”

나라사랑전직외교관모임


The 5th Declaration on the Korean State of Affairs

by the Former Senior Officials of the Korean Foreign Service


“Korea Has Entered a State of Emergency”


On August 22, the Moon Jae-in Government announced its decision to withdraw from the General
Security of Military Information Agreement (GSOMIA).

The Japanese government strongly protested upon being informed, and the U.S. government also
expressed its grave dismay.

The General Security of Military Information Agreement (GSOMIA) is an instrument that ensures the
effective operation of the Korea-U.S. alliance, and an indispensable fulcrum of the security cooperation
between Korea, U.S. and Japan.

But following the Moon government’s such announcement, the trilateral security alliance has been
rendered an empty shell, and serious deterrence appears to be inevitable in the smooth functioning of
the Korea-U.S. alliance.

The Moon Jae-in government asserted that it had explained the background of their decision to the
U.S., who reportedly understood why the decision was inevitable. But the U.S. government immediately
rebuked this claim, calling it “a lie.” This statement alludes to the highest level of distrust in the history of
the Korea-U.S. alliance.

This isn’t the first time the Moon government has misguided the U.S. government. President Trump was
prompted to participate in the 2018 United States-North Korea Singapore Summit after he was informed
that Kim Jong-un was willing to consider denuclearization, when in reality, the North had no such
intentions.

Then there are 'the April 27 Panmunjom Declaration', 'the September 19 Pyongyang Declaration' and
'the South-North Military Agreement' which were issued without prior consultation with our ally, U.S.,
thus incurring their immediate opposition.

The Moon government hasn’t been so keen on sanctions placed against the North either, which have
been imposed by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ncluding the U.S., Japan, and the EU. On the contrary, it
has constantly acted as a stumbling block, arousing suspicions that it may be supplying the North with
strategic goods and thus generating distrust from not only our ally, the U.S., but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s a whole.

As for our relations with Japan, our two states are now on the verge of belligerency after the Moon
government violated or terminated the 1965 Claims Settlement Agreement, the 2015 Korea-Japan
‘Comfort Women’ Agreement, and most recently, the 2016 GSOMIA.
The termination of GSOMIA and the violation of the Treaty on Basic Relations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Japan will undoubtedly undermine the cooperative relations among Korea, the U.S. and Japan,
and cripple the Korea-U.S. alliance. It also suggests Korea is deviating from the U.S.-led order, which
has served as a foundation for international security, free trade and prosperity since the end of the
Second World War.

When Chinese and Russian aircrafts overflew the Korea Air Defense Identification Zone (KADIZ) without
prior notification and intruded our territorial airspace, the Moon government failed to take appropriate
measures.

Now we sit completely marginalized by our allies and besieged by China, Russia, and their ally North
Korea: this is clearly a state of national emergency.

The Moon government’s actions to date have been suggesting at a possible withdrawal from the Korea-
U.S.-Japan trilateral cooperation.

This reveals the Government’s true intention to turn against civilization and join the coalition of China,
Russia, and North Korea, an orientation which runs counter to the path of modernization that is founded
upon the values like freedom, democracy, market economy and prosperity, which we have been
pursuing for the past 70 years. Instead, the Government has chosen to retrogress to anachronistic and
uncivilized tribalism.

The global order of today is already undergoing transformations under the struggles of two forces,
namely the civilized and the uncivilized: The former are the U.S. and the Free World, who pursue
happiness and prosperity, and are founded on freedom and dignity of individuals, free trade and market
economy. The latter are the few Communist powers and dictatorships challenging the former, destroying
civilization, and seeking supremacy.

Should the Korea-U.S. alliance collapse and Korea fails to join the many U.S.-led global strategies, we
will be absorbed by the anti-civilization forces led by China, Russia and North Korea. And that will result
in the dissolution of free democracy in South Korea, which we have proudly defended for 70 years.

With regard to Korea’s violation of the UN Security Council (UNSC) sanctions on North Korea, the U.S.
and Japan are now no longer able to disregard the other members of the UN in postponing their
countermeasures on us. From an economic perspective, should the U.S., Japan and other countries
start imposing financial sanctions on Korea, our trade activities will be greatly diminished and we will
suffer a great economic blow.

The Republic of Korea was founded on August 15, 1948 upon the principles of free democracy, market
economy and the rule of law. Ever since then, for these past 70 years, we have achieved a most
miraculous success that the world now envies. And all this was possible thanks to the tremendous
assistance from the two axes of Korea-U.S. alliance and Korea-Japan cooperation.

Many distinguished futurists have predicted that Korea will go onto becoming one of the leading
countries in the world in the not-too-distant future, if it can continue this exemplary pace for success.

However, the situation has changed completely ever since the Moon Jae-in government came into
power.

The Moon government has been erasing one by one, the unprecedented success we have achieved
over these past 70 years.

Instead, it has been hailing the despotic ways of the Kim dynasty, which has continued for three
generations by turning its 24 million people into starving slaves.

The Moon Government’s introduction is the direct cause of the current state emergency we face.

Our 52 million people are no different to the passengers of a hijacked plane. If the hijacker will not turn
the plane back to its original position, the passengers must come together as one, break into the
cockpit, and remove him – otherwise doom will be upon us.

Recognizing this state of emergency we are in, we, the former officials of the Korean Foreign Service,
declare the following:

First, we strongly call for the immediate withdrawal of the decision to terminate the General Security of
the Military Information Agreement between Korea and Japan (GSOMIA);

Second, we ask our fellow Koreans to join us in our determined efforts to bring down the pro-North
Korean regime, by demanding the resignation of President Moon;

Third, we request that the governments of our allies, including the U.S. and Japan, to view the opinions
of the Moon government and the public as separate, and urge right-minded representatives from civil
societies to participate in reinforcing our ties with the U.S. and Japan.

Fourth, we pledge to bolster the Korea-U.S. relations and restore the trilateral Korea-U.S.-Japan
cooperation by working with our patriotic citizens toward the speedy replacement of the Moon
government.

August 26, 2019

This declaration is endorsed by 72 former senior officials of the Korean Foreign Service (the roster is
below in the Korean language section):

공선섭 권영진 김동연 김명배 김석우 김성득 김영기 김영철 김옥민 김옥주 김의식 김종록 김종만 김종
열 김중근 김진만 김충경 김형대 노영우 도영석 명인세 민병석 박동순 박세규 박희주 배점철 배태수 변
승국 서건이 송종환 양동칠 오영환 우종호 유병현 이경환 이상구 이석조 이인호 이정수 이재춘 이종칠
이창우 임대용 전순규 정동일 정순석 정영구 정영조 정영채 정진호 정화현 조갑동 조기일 조원일 진관
섭 채원암 천인필 최기출 최동진 최배식 최승호 최양부 최영하 최 용 최조영 한달전 한재철 한철수 허
리훈 현희강 홍승목 황길신 (총 72명)

/////////////////////////////////////////////////////////////////////////////////

전직 외교관들 “대한민국은 비상사태…문재인 정권 퇴진 운동에 참여하자”
“美·日 등 우방국은 문재인 정권과 한국 국민을 분리해 상대해 달라”

[나라사랑 전직외교관 모임 제5차 시국선언] “대한민국은 비상사태에 있다”

문재인 정권은 8월23일을 기해 일본과의 ‘한·일 군사정보보호 협정’의 파기를 결정하고 이를 일본 정부
에 통보하였다.

일본 정부는 이에 강력 항의하였고 미국 정부도 이에 강력한 불만을 표시했다.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은 한·미동맹의 실효적 작동을 보장하는 장치이며 한·미·일 안보협력 체제를 지
탱하는 필수불가결한 존재이다.

이로써 한·미·일 안보협력체제는 형해화(形骸化)되고 한·미동맹의 원활한 운영에도 심각한 차질이 발생
하는 것이 불가피해졌다.

문재인 정부는 미국에 대하여 협정파기의 불가피성을 설명하였고 미국도 이를 이해했다고 발표했으나
미국 정부는 즉각 이는 사실이 아니며 “거짓말”이라고 반박하였다. 이는 한·미동맹 역사상 최악의 불신
을 표시한 것이다.

문재인 정부가 미국을 속인 것은 한두 번이 아니다. 북한이 비핵화할 의사가 전혀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김정은이 핵무기를 폐기할 의사가 있다고 말하여 트럼프 대통령을 기만함으로써 2018년 6월12일 싱가
폴 미·북 정상회담이 성사되었다.

또한 문재인 정권은 동맹국인 미국과 사전 협의도 없이 ‘4·27 판문점 선언’, ‘9·19 평양 공동선언’, ‘남북
간 군사합의서’ 등을 북한과 합의, 발표하여 미국의 즉각적인 반발을 샀다.

문재인 정권은 유엔과 미국, 일본, EU 등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에 소극적인 입장을 보여주었을 뿐만 아
니라 오히려 전략물자를 북한에 제공했다는 의혹을 불러일으키는 등 제재를 방해하는 행동을 계속함으
로써 동맹국인 미국뿐만 아니라 국제사회 전체의 불신을 초래하였다.

문재인 정권은 일본과의 국가간 합의인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 ‘2015년 한·일 위안부합의’, ‘2016년
한·일 군사정보 보호 협정’ 등을 위반 또는 파기함으로써 일본과는 거의 준 전시(戰時)상태에 빠지게 했
다.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와 한·일 기본조약 위반은 한·미·일 3국 협력체제의 파기와 한·미동맹의 훼
손으로 이어지고 제2차 세계대전 이후 국제안보, 자유무역, 번영의 토대가 되어온 미국 주도의 세계질
서에서 우리가 이탈하는 것을 의미한다.

중국과 러시아가 수시로 대한민국 방공식별구역을 무단 침입하고 심지어 영공을 침범했음에도 불구하
고 문재인 정부는 이에 대해 아무런 대책을 내어놓지 못했다.

이제 대한민국의 외교는 우방국들 사이에서 완전히 고립되었고 중국과 러시아, 이에 연합한 북한에 의
해서도 포위된 상태에 놓여 있어 국가적인 비상사태에 직면해 있다.

지금까지 문재인 정권은 한·미·일 협력체제를 이탈하려는 듯한 행동을 보여 왔다.

이것은 문재인 정권이 문명권을 등지고 중·북·러와 연합하겠다는 진의를 나타낸 것으로서 지난 70여 년
간 우리가 추구해온 자유, 민주, 시장경제와 번영을 기반으로 하는 근대화노선을 포기하고 전근대적이
고 미개한 종족주의로 후퇴하는 것을 자초하고 있는 것이다.

현재 국제정세는 미국과 자유진영이 개인의 자유와 존엄, 자유무역과 시장경제체제의 기반 위에서 번
영과 행복을 추구하는 문명권을 구성하는 데 반해 소수의 공산 독재주의 국가가 문명을 파괴하고 패권
을 장악하려고 도전함으로써 문명 대(對) 반문명의 대립으로 이미 재편되고 있다.

만일 한·미동맹이 무너지고 미국 주도의 각종 세계 전략에 대한민국이 동참하지 않을 경우 우리는 중·러
·북을 중심으로 하는 반문명 세력에 흡수되어 우리가 70년 동안 지켜온 자유 대한민국은 소멸될 수밖에
없을 것이다.

경제적 측면에서 볼 때도, 미국과 일본은 전체 유엔 회원국들의 입장을 감안해 한국의 안보리 제재결의
위반에 대한 제재를 미루기가 어렵게 되었고 이로 인해 미·일 등의 금융기관들이 우리 금융기관을 제재
할 경우 우리는 무역활동 등에 심각한 장애를 입어 큰 경제적 타격을 받게 될 것이다.

1948년 8월15일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 법치주의 등의 이념에 따라 대한민국이 건국된 이후 지난 70
년 동안 우리가 전 세계가 부러워하는 기적과 같은 성공을 이루어 낸 것은 한·미 동맹과 한·일 협력이라
는 2륜의 수레바퀴가 그 뒷받침을 했기 때문이다.

대한민국이 이런 모범적인 성공의 역정을 계속한다면 머지않은 장래에 초일류국가로 발전할 것이라고
세계 유수의 미래학자들은 예측하고 있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이후 상황은 180도 달라졌다.

문재인 정권은 지난 70년간 우리가 이루어 낸 유례없는 성공의 역사를 지워가고 있다.

그 대신 같은 기간 동안 3대 세습을 유지하면서 2400만 북한 동포들을 기아선상의 노예로 전락시킨 김
씨 왕조의 폭압정권을 추종하고 있다.

이러한 문재인 정부의 등장이 바로 작금의 국가 비상사태의 직접적인 원인이다.

5200만 대한민국 국민은 마치 공중 납치된 여객기 내의 승객과 같다. 납치범이 기수를 원위치로 돌리지
않는 한 승객들이 하나로 뭉쳐 조종석을 부수고 범인을 제압, 끌어내리지 않으면 살길이 없다.

우리 전직 외교관들은 이러한 국가 비상사태에 직면하여 다음과 같이 선언한다.

첫째,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 조치를 즉각 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둘째, 종북(從北)정권 타도를 위해 전 국민이 사즉생(死卽生)의 각오로 문재인 정권 퇴진 운동에 다 함
께 참여할 것을 호소한다.

셋째, 미국과 일본 등 우방국은 문재인 정권과 한국 국민을 분리해 상대해 줄 것을 요청하며 미·일과의
관계 강화를 위해 양식 있는 시민대표들의 참여를 요청한다.

넷째, 우리는 애국 국민들과 함께 문재인 정권의 신속한 교체를 통해 한·미동맹을 더욱 강화하고 한·미·
일 3각 협력체제를 회복시킬 것을 다짐한다.


2019. 8. 26

공동참여자 : 공선섭 권영진 김동연 김명배 김석우 김성득 김영기 김영철 김옥민 김옥주 김의식 김종록
김종만 김종열 김중근 김진만 김충경 김형대 노영우 도영석 명인세 박동순 박세규 박희주 배점철 변승
국 서건이 송종환 오영환 우종호 유병현 이경환 이상구 이석조 이인호 이정수 이재춘 이종칠 이창범 이
창우 임대용 전순규 정동일 정순석 정영구 정영채 정진호 정화현 조갑동 조원일 진관섭 채원암 천인필
최기출 최동진 최배식 최승호 최양부 최영하 최 용 최조영 한재철 한철수 허리훈 현희강 홍승목 황길
신(67명)
(2019. 8. 26. 15:45 현재)

[ 2019-09-02, 13:4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출처;조갑제닷컴
2019년09월02일 17:15:20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대안정치 "피의사실 공표 금지원칙, 조…
금감원 "DLF·DLS 판매 현장검사 …
트럼프, 드론테러 관련 이란 겨냥 "군…
정기국회 혈투 예고…여야, 추석 민심 '…
법무장관에 대선후보가 된 ‘소시오패스…
서울반도체 “방사선 피폭 검사 결과 협…
나경원, 법무부가 조국 일가 수호청인…
전국 대학교수 840명 "조국 임명으로…
 
   1. 법무장관에 대선후보가 된 ‘소시오패스 비인…
   2. 한국당+미래당 ‘조국파면 시민연대’ 부산서 …
   3. 조국 가족 수사 중인데… ‘피의사실 공표 제…
   4. 한미연합사 역대 부사령관 “전시작전권 전환 …
   5. 정기국회 혈투 예고…여야, 추석 민심 '조국…
   6. 대안정치 "피의사실 공표 금지원칙, 조국 이…
   7. 한국당 "공보준칙, 조국 배우자 포토라인 안…
   8. 스위스 취리히 문화예술 "서울 도심서 경험하…
   9. 황교안, "문재인의 남쪽정부 발언은 헌법위…
   10. 나경원, 법무부가 조국 일가 수호청인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