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9월17일(화) 14:09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정치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대통령 최측근 행보와 ‘운명’

align=center>

이현종 논설위원

楊원장의 거침 없는 광폭 행보
자의半 타의半 외유 금의환향
국정원장과 차기 주자群 면담

역대 정권 실세의 운명은 비슷
권력 쏠린 만큼 뒤탈도 더 커져
國政 성공 아닌 차기 놀음 빈축

더불어민주당 정책연구기관인 민주연구원의 양정철 원장에 대한 정치권과 언론의 관심이 부쩍 높아졌
다. 서훈 국가정보원장과의 만남도 그의 동선을 추적하던 기자에 의해 적발됐다. 민주당 회의에서도 카
메라 기자들의 앵글이 이해찬 대표나 이인영 원내대표가 아닌 양 원장에게 집중된다.

이 정도 상황이 되면 아무리 핵심 실세라고 해도 자제하는 것이 상례인데 양 원장은 더욱 거침이 없다.
민주연구원과 지방자치단체 연구원의 업무 협약이라는 빌미로 지난 3일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경기
도지사를 만나 ‘소중한 자산’ ‘획기적 발상과 담대한 추진력’ 운운으로 평가한 데 이어 곧 김경수 경남
도지사도 만날 계획이다. 친문 세력 내에서 ‘안티’가 심한 이 지사와는 저녁까지 함께했고, 이 지사는
양 원장 만남 이후 이튿날 SNS에 지지자들을 향해 “차이를 넘어 단결해야” 한다는 통합의 메시지를 띄
웠다. 친문 핵심 양 원장과 비문(非文)인 이 지사의 만남이 효과를 낸 셈이다.

국회의장, 국정원장에 이어 여권의 대선 주자 후보군까지 양 원장 ‘위세’를 무시할 수 없는 것은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측근이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과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측근은 양 원장과
이호철 전 민정수석, 김경수 경남지사,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등 4명을 꼽는다. 이 중에서도 양
원장에게 시선이 집중되는 것은 그가 문 대통령의 대선 출마를 ‘운명’이라는 책을 기획해 견인하고, 당
대표에서 대선 후보로 끌어올리는 데 중심적인 역할을 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많은 인사가 지난 대선
때 양 원장에게 줄을 댔지만, 그는 해외로 떠났다. 본인은 스스로 떠났다고 하지만 문 대통령이 양 원장
에게 쏠린 힘과 각종 인사 청탁이 부담스러워 의도적으로 멀리했다는 얘기도 있다. 어쨌든 ‘자의 반 타
의 반’ 외유였지만 지금 그의 파워는 2년간의 희생적인 칩거 생활이 가져다준 ‘보상 효과’도 있다.

그러나 한국 정치사에서 권력 실세·측근의 뒤끝은 그렇게 아름답지 않았다. 이기붕, 김형욱, 이후락, 장
세동, 박철언, 김현철, 이상득, 그리고 최순실과 문고리 3인방, 진박(眞朴) 감별사를 자처한 최경환 의
원에 이르기까지 ‘성공한 측근’은 찾기 어렵다. 김대중 전 대통령 시절 실세로 수차례 옥고를 치렀던 박
지원 의원이 “재벌은 자식이 원수고, 대통령은 측근이 원수”라고 한 얘기는 현실감이 있다. 권력이 한
곳으로 쏠리면 탈이 나게 마련이기 때문이다. 양 원장이 원하지 않더라도 내년 4월 총선의 여당 공천은
민주연구원에 달렸다는 시선은 피하기 어렵다. 전략통인 이철희 의원과, 민정비서관을 지내 그 누구보
다 ‘정보’를 많이 가지고 있을 백원우 전 의원, 여론조사 전문가인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 등이 부원장
으로 포진한 것이 시사하는 바 크다. 3선 이상 비문 중진들이 벌써 떨고 있다는 소문이 자자하다.

지난 2016년 총선 때 180석까지 장담한 새누리당이 한순간에 몰락한 것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진실한
사람’ 발언과 진박 감별사 소동이 빚은 결과였다. 국정 성과보다는 계파의 이익을 앞세운 선거가 어떤
결과를 가져다주는지를 적나라하게 보여준 것이다. 여권 내에서 양 원장의 행보를 우려의 시각으로 보
는 것도 이 때문이다.

대선이 미래를 결정하는 선거라면, 총선은 정부를 심판하는 것이다. 경제 실정에 대한 응집투표의 가능
성이 크다. 경제 수치들이 마이너스를 기록하고 있는 문 정권은 경제 실정의 이슈화를 덮기 위해 특단
의 카드가 절실하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성사돼 ‘평화가 경제’라는 프레임을 만들
면 최선이겠지만 현재로썬 난망하다. 이 때문에 범여 승리를 안겨줄 연동형 비례대표제, 적폐 청산과
집권 후반기 관리를 위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절실하다. 여기에 양 원장은 동분서주하며
대선 후보군들을 전면에 내세우려 하고 있다. 문 대통령 임기가 3년이나 남아 있는 상황에 조기 차기 경
쟁을 유도해 현 정권의 실정을 덮고 관심을 돌려보겠다는 심산이다.

“잊힐 권리를 달라”며 떠났던 양 원장은 2년 만에 ‘운명’처럼 요란하게 복귀했다. 그러나 경제, 안보, 인
사, 코드, 노조 등 문 정부 국정에 대한 국민 걱정이 크게 늘었다. 이런 마당에 실세라는 사람들이 ‘차기
놀음’하는 것을 국민은 후안무치(厚顔無恥)하다는 느낌으로 냉철히 지켜보고 있다.


출처;문화일보
2019년06월07일 16:30:25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대안정치 "피의사실 공표 금지원칙, 조…
금감원 "DLF·DLS 판매 현장검사 …
트럼프, 드론테러 관련 이란 겨냥 "군…
정기국회 혈투 예고…여야, 추석 민심 '…
법무장관에 대선후보가 된 ‘소시오패스…
서울반도체 “방사선 피폭 검사 결과 협…
나경원, 법무부가 조국 일가 수호청인…
전국 대학교수 840명 "조국 임명으로…
 
   1. 법무장관에 대선후보가 된 ‘소시오패스 비인…
   2. 한국당+미래당 ‘조국파면 시민연대’ 부산서 …
   3. 조국 가족 수사 중인데… ‘피의사실 공표 제…
   4. 정기국회 혈투 예고…여야, 추석 민심 '조국…
   5. 대안정치 "피의사실 공표 금지원칙, 조국 이…
   6. 한미연합사 역대 부사령관 “전시작전권 전환 …
   7. 한국당 "공보준칙, 조국 배우자 포토라인 안…
   8. 스위스 취리히 문화예술 "서울 도심서 경험하…
   9. 황교안, "문재인의 남쪽정부 발언은 헌법위…
   10. 나경원, 법무부가 조국 일가 수호청인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