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9월17일(화) 14:09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정치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조선닷컴 사설] 文, 6·25 영령들 앞서 北 훈장 김원봉을 '국군의 뿌리' 칭송

조선일보
입력 2019.06.07 03:20
문재인 대통령은 현충일 기념사에서 "광복군에는 김원봉 선생이 이끌던 조선의용대가 편입되어 마침내
민족의 독립운동 역량을 집결했다"고 말했다. 대통령은 이어서 "통합된 광복군은 국군 창설의 뿌리가
됐고, 한·미 동맹의 토대가 됐다"고 했다. 김원봉은 북한 정권 수립에 참여했고, 북한 정권의 요직을 역
임했다. 더구나 "조국 해방전쟁(6·25)에서 공훈을 세웠다"며 김일성으로부터 최고 훈장의 하나인 노력
훈장까지 받았다.

현충일은 6·25 때 북한군의 침략을 막다 희생된 호국 영령들을 추모하는 날이다. 그런 자리에서 문 대
통령은 6·25 얘기는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 오히려 6·25 때 침략자들 편에서 공을 세운 사람을 일제 때
광복군에 속했다는 이유만으로 국군의 뿌리인 것처럼 말을 이어 붙였다. 해괴한 논리가 아닐 수 없다.
김원봉이 공을 세웠다는 6·25로 국토가 결딴나고 우리 국민이 떼죽음을 당했다. 사회 주류 교체가 필생
의 숙원이라는 문 대통령이 이제 6·25 남침의 역사마저 거꾸로 뒤집으려 한다. 그것도 다른 장소도 아
닌 김원봉 같은 사람들로부터 나라를 지키다 목숨을 바친 국군들 앞에서였다. 대통령의 이념 성향이 어
떤지는 대부분 알게 됐지만 대한민국 공직자로서 지켜야 할 최소한의 선이 있다.

문 대통령은 야당 대표 때 김원봉이 등장하는 영화를 보고 "독립 유공자 포상을 검토하자"고 했다. 그
뜻에 따라 보훈처는 서훈 작업을 밀어붙이고 있다. 그에 대한 반대 여론이 만만치 않자 대통령은 김원
봉에게 '국군 뿌리'라는 공적까지 만들어 얹어 주려는 것인가. 지하의 영령들이 통곡할 일이다.

문 대통령은 "보수든 진보든 모든 애국을 존경한다"고 했다. 김원봉 찬양의 맥락에서 보면 북한의 '김씨
왕조 진보'도 '애국'의 범주에 드나. 문 대통령은 "이제 사회를 보수와 진보, 이분법으로 나눌 수 있는 시
대는 지났다"고 말했다. 국민을 이념에 따라 가르지 말고 통합해야 한다는 말에 반대할 사람은 없다. 제
발 그래 달라고 대통령에게 간청해야 할 일이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3·1절 기념사에서는 "친일 잔재 청
산은 너무 오래 미뤄둔 숙제"라고 했고, 5·18 기념사에선 5·18을 다른 눈으로 보는 사람은 "독재자의
후예"라고 했다. 국정 과제 1호로 내세운 적폐 청산은 숱한 비극을 내며 집권 2년이 넘도록 계속되고 있
다. 적폐 수사를 이제 그만둘 때가 되지 않았느냐는 사회 원로의 건의에 대통령은 "국정 농단은 반헌법
적이기 때문에 타협할 수 없다"고 했다. 이렇게 최근 두세 달 사이에만도 대통령은 자신과 생각이 다른
국민을 친일, 독재자 후예, 반헌법적이라고 몰면서 편 가르기를 해왔다. 지금 한국 사회에서 국민을 편
가르고 갈등을 부채질하는 핵심에 문 대통령이 서 있다. 이랬던 대통령이 느닷없이 편 가르기를 말자고
한다. 유체 이탈, 내로남불 발언이 너무 많아 헤아리기도 힘들지만 이것은 어이가 없을 정도다.

3·1절 100년 기념식에서 느닷없이 '빨갱이론'을 펼친 데 이어 현충일엔 김일성 훈장 받은 자를 국군의
뿌리로 칭송했다. 국군 통수권자가 현충일 날 호국 영령들 앞에서 이런 연설을 한다면 국군 장병들에게
어떻게 북한의 남침에 대비해 나라를 지키라고 할 수 있겠나. 그럴 마음이 있기는 있나.
좋아요 1073


출처 : 조선닷컴 사설
2019년06월07일 15:43:56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대안정치 "피의사실 공표 금지원칙, 조…
금감원 "DLF·DLS 판매 현장검사 …
트럼프, 드론테러 관련 이란 겨냥 "군…
정기국회 혈투 예고…여야, 추석 민심 '…
법무장관에 대선후보가 된 ‘소시오패스…
서울반도체 “방사선 피폭 검사 결과 협…
나경원, 법무부가 조국 일가 수호청인…
전국 대학교수 840명 "조국 임명으로…
 
   1. 법무장관에 대선후보가 된 ‘소시오패스 비인…
   2. 한국당+미래당 ‘조국파면 시민연대’ 부산서 …
   3. 조국 가족 수사 중인데… ‘피의사실 공표 제…
   4. 정기국회 혈투 예고…여야, 추석 민심 '조국…
   5. 대안정치 "피의사실 공표 금지원칙, 조국 이…
   6. 한미연합사 역대 부사령관 “전시작전권 전환 …
   7. 한국당 "공보준칙, 조국 배우자 포토라인 안…
   8. 스위스 취리히 문화예술 "서울 도심서 경험하…
   9. 황교안, "문재인의 남쪽정부 발언은 헌법위…
   10. 나경원, 법무부가 조국 일가 수호청인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