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6월19일(수) 10:17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정치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김동길과 문재인

엄상익(변호사)

집안 서재 소파에 단정하게 앉은 김동길 교수의 모습이 유튜브 방송 화면에 나오고 있었다. 그의 상징
인 검은 콧수염과 머리가 세월에 파 뿌리 같이 하얗게 말라 버렸다.

“저는 사회적 실패자입니다.”
쇳소리가 섞인 노인의 참회의 목소리였다. 믿음이 깊은 그는 평생을 선생님으로 세상의 존경을 받아
왔다. 칼럼으로 또 직설적인 강연으로 이 시대의 예언자 노릇을 충실히 했다. 대통령이 되려는 야심을
가진 양 김씨를 향해 낚시나 가라고 한 컬럼은 당시 사회에 강한 너울을 일으키기도 했다. 그는 사회가
주는 십자가를 지기도 했다. 바른말을 하다가 육군교도소에 갇힌 채 군사재판을 받기도 했다. 어느 날
그는 돈을 대줄 테니까 대통령을 하라는 재벌 회장의 말을 듣고 정계로 나섰다. 결국 그를 얼굴마담쯤
으로 이용해 대통령에 출마한 재벌 회장에게 그는 이용당했다. 사회적 실패자란 말은 거기에서 나오는
것 같았다. 젊은 시절 아내는 나에게 항상 그 빨간 나비넥타이를 맨 교수 같이 지성적인 멋쟁이가 됐으
면 좋겠다고 했다. 그러나 김동길 교수가 정치판의 오물을 뒤집어 쓴 이후에는 그런 말을 하지 않았다.
이제는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하는 나이 구십의 노인은 또다시 이렇게 말하고 있었다.

“남들은 나를 석학이라고도 하고 사회원로라고도 하는데 그렇지 않아요.”

의식적 겸손으로 그렇게 말하는 건 아니었다. 그의 말에는 눈 덮인 겨울 나뭇가지처럼 말 이상의 의미
가 얹혀 있었다. 석학은 자기가 석학이라는 의식이 없다. 원로도 자신이 원로라는 걸 모른다.

“나는 이 땅의 자유민주주의를 위해 끝까지 싸울 겁니다.”
예언자 같은 노인의 본론은 그 짧은 한 마디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나와 동갑이고 같은 세대를 살아왔다. 부모가 가난한 이북 출신이고 또 같은 변호사
로 밥을 먹고 살아 왔다. 그가 대통령이 되기 몇 년 전 그의 사무실에서 점심시간 개인적으로 둘만 잠시
만난 적이 있었다. 접시에 담긴 김밥 한 줄과 마른 과자 몇 조각을 놓고 개인적으로 얘기하는 자리였다.

“대통령이 된다면 어떤 나라를 만들고 싶습니까? 뭘 하고 싶어요?”
내가 물었다. 대통령 그 자체가 하고 싶은 것인지 이루려고 하는 소망이 있는지 그걸 진심으로 알고
싶었다. 나는 이미 정치나 어떤 자리와는 인연이 없기 때문에 순수하고 담백한 질문을 할 수 있었다. 내
마음이 그에게 전달된 것 같았다. 그가 잠시 자신의 내면을 살피는 것 같은 표정이었다. 이윽고 그가 이
렇게 말했다.

“경제민주화와 검찰 개혁입니다.”

경제민주화라는 그의 단어에서 극단적인 빈부의 격차를 없애겠다는 의지를 느꼈다. 검찰개혁은 권력
의 남용을 막겠다는 의미로 받아들였다. 그의 말에는 정권이 바뀌면 권력의 주구가 되어 모략적으로 법
을 적용하고 왜곡하는 검찰에 대한 증오마저 서려 있는 것 같았다. 고통과 체험에서 나온 결론으로 느
껴졌다. 그것만 이루어도 좋은 대통령이 될 수 있을 것 같았다.

세월이 지나고 그가 대통령이 된 지 몇 년이 지났다. 사회원로 김동길 교수가 대통령을 향해 자유민주
주의를 지키겠다고 바늘 끝 같은 음성으로 외친다. 촛불혁명과 적폐청산의 구호로 너무 많은 사람을 잡
아넣었다고 지적한다. 지난 일 년간 변호사로서 적폐를 청산한다는 법정을 오갔다. 그곳에서 나는 검찰
의 법의 왜곡과 모략적 적용을 다시 목격했다. 억지로 법을 뒤집어 씌우는 행위를 법원은 받아들이기도
했다. 그것은 무늬만 그럴 듯할 뿐 이미 법치주의가 아니었다. 자유민주주의의 핵심은 법치주의다. 같
은 변호사를 한 대통령은 그걸 분명히 알고 있다. 그러나 밑에서는 그렇지 않다. 노인 김동길 교수의 말
을 듣고 한번 생각해 보았다.

출처;조갑제닷컴
2019년05월21일 16:50:03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네 번 우려도 맛깔나네… 더 유쾌해지…
해상 노크귀순… 北어선, 삼척 방파제…
열대 과일 리치, 빈속에 먹으면 위험
[사설] 中企 매출 -7%, 최저임금 …
中, 네이버 하루 만에 또다시 차단
중국편만 들었던 한국…"美 동맹철회해…
포스코, '가장 경쟁력 있는 철강사' 1…
트럼프-시진핑, "G20서 회담 개최"…
 
   1. 셰일 파워
   2. 소각했다던 의료폐기물 150t, 통영 바닷가 …
   3. 스웨덴의 숲과 호수에는 주인이 없다
   4. 美 국무부 "북과 실무협상 준비됐지만…경제…
   5. 신문 칼럼에 정정보도 요청한 靑… 野 "그런 …
   6. 인건비 허덕이는데 ‘65세 정년연장’ 까지…
   7. 美 해안경비대, 北 불법환적 감시 새 경비함…
   8. 美軍이 '성주밖 사드 사진' 공개한 까닭은…
   9. 美 “북한 인도주의 위기는 정권 탓…직접 지…
   10. 원전 사고 듣고도… 원안위원장, 만찬하며 4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