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4월25일(목) 10:42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정치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강원도 산불'도 정치적으로 악용하려는 집권세력
단순한 해난사고 세월호 사고를 정략적으로 이용해서 맛본 재미에 아직도 미련을 버리지 못한 것은 아닌가?

문무대왕(회원)

"내 삶이 다 타버렸다. 잿더미 강원의 눈물" "강풍에 솟구친 불기둥 20분 만에 마을 삼켰다" "전봇대 하
나에서 시작한 잿빛공포" "잿더미가 되어 버린 강원도의 봄" "도깨비불에 새까매진 마을, 이제 어찌 살
아…."

강원도 산불을 보도한 신문 제목들이다. 고성, 속초, 강릉 등 강원 5곳에서 동시다발로 일어난 최악의
산불은 밤새 4000여 명의 주민들이 탈출하며 아비규환이었다. 주택, 창고 등 수백 채가 불타버렸고 산
림피해도 525ha로 여의도 면적의 1.8배, 축구장 735개 면적에 달한다고 언론은 보도하고 있다. 1명 사
망에 부상자도 발생했다. 강원도의 이 엄청난 산불을 놓고 집권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정치적으로 악용
하려 하고 있다.

국회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강원도에 큰불이 났는데도 국회에
계속 출석한 상태를 두고 여·야 공방이 일어나고 있다."국가 재난 책임자를 붙들어놓고 있었다"고 국회
운영위원회 홍영표위원장이 문제를 제기했고, 나경원 원내대표는 "상황을 제대로 안 알려줘서 몰랐
다"는 주장이다. 여기서 문제는 나경원 원내대표에게 책임전가를 할 것이 아니라 위원장인 홍영표의 회
의진행 방식을 문제삼는 것이 옳다고 본다. 정의용 실장은 외교안보 문제에 대해 업무보고를 하고자 오
후부터 국회에 머물러 있었다.

한겨레신문 8면(6일) 보도에 따르면 저녁 7시17분 일어난 강원도 산불 소식이 국회에 전달된 것은 8
시 이후인 것으로 알려졌다. 7시45분 회의가 정회됐을 때도 홍영표는 아무 말도 하지 않고 있다가 9시
20분 회의가 속개되자 "불이 났는데 정의용을 보내줘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한 것으로 보도했다. 그렇
다면 국회운영위원회의 운영책임을 지고 있는 홍영표 위원장은 정회중에라도 좀더 적극적으로 화재의
심각성을 의원들에게 알리고 정의용의 이석(離席)을 양해받는 것이 회의진행을 책임지고 있는 위원장
이 해야 할 임무였다고 본다. 정회시간 내내 가만히 있다가 9시가 넘어서야 말문을 연 것은 홍영표의
게으름이다..

정부로부터 정확한 화재정보를 제공받는 자도 홍영표 운영위원장이기 때문에 더욱 그의 책임이 무겁
다. 그렇다면 화재의 심각성을 홍영표 위원장 혼자서 독점하고 있을 것이 아니라 정보를 공개하고 공유
했어야 한다. 화재의 심각성이 TV화면을 통해 확인한 뒤에야 정의용은 이석했다.

전후 사정이 이렇다면 홍영표는 나경원을 공격하고 강원도 산불의 책임전가를 할 것이 아니라 양해해
준 야당 의원들에게 오히려 감사해야 하는 것 아닌가? 강원도가 불의의 화재로 쑥대밭이 돼가고 있는
데 그것을 방치해두자고 주장할 국회의원이 어디 있단 말인가? 강원도 속초, 양양 출신 자유한국당 이
양수 의원은 회의참석 도중 먼저 화재현장으로 달려가지 않았는가? 정당대표 가운데 제일 먼저 화재현
장을 찾아간 정치인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아닌가?

자유한국당이 정의용 안보실장의 이석을 방해했다는 홍영표의 주장은 설득력이 없어 보인다. 한낱 정
치술수에 지나지 않은 것 아닌가? 화재현장에 나타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뭐라고 말했는가?
"사망자가 한 명뿐이라서 다행"이라고 보도됐다. 그것이 사실이라면 '불난 집에 부채질'한 사람은 누구
란 말인가?

천재지변을 당리당략으로 악용하는 것은 옳지 않다. 단순한 해난사고 세월호 사고를 정략적으로 이용
해서 맛본 재미에 아직도 미련을 버리지 못한 것은 아닌가? 강원도산불도 세월호처럼 특별조사위원회
를 구성해서 샅샅이 파헤쳐봐야 하는 것 아닌가? 같은 수준으로 보상도 해줘야 하는 아닌가? 전신주의
개폐기에서 불꽃이 튄 것이 그 원인이란 보도도 있는데 그렇다면 '한국전력'이 책임져야 하는 것 아닌
가? 강원도 산불에 대한 원인규명도 철저히 해야 하겠지만 "재난방지 시스템에도 구멍이 뚫려져 있었
다"는 지적 또한 심각한 문제가 아닐수 없다.

재난방송 주간방송인 KBS는 강원도가 불바다가 되어 있는데도 화재속보를 긴급하게 전하지 않고 한
량하게 '오늘밤 김재동' 같은 프그램이나 내보낸 정신나간 얼간이들이 과연 국가재난을 방지하기 위한
조그마한 책임감이라도 있단 말인가? 강원도 산불이 그나마 빨리 불길을 잡은 것은 전국의 소방관들과
현지 주민들, 그리고 횟집 호스를 부둥켜잡고 물을 뿌려댄 상인들 덕분이라고 본다. 전쟁터를 방불케
한 화재현장에서 생업의 터전을 잃고 울부짖는 이재민들, 그리고 자자손손 살아 온 고향마을을 잃어버
린 순후한 민초들, 산자수명(山紫水明)한 산하(山河)가 잿더미로 변해버린 허탈의 현장, 금수강산의 상
징이었던 반도의 척추, 강원도에 하루빨리 생명의 활기를 불어넣어야 한다.

출처;조갑제닷컴
2019년04월07일 10:43:24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폼페이오 "비핵화 협상, 평탄치 않을 …
[사설] 美軍은 사드훈련 보란 듯 공개…
1분기 -0.3%…한국경제 16년만에 …
검찰, 아파트 경비원 때려 숨지게 한 …
오늘 초유의 '팩스 사보임'→'선거제 …
삼성바이오에피스, 유럽 제품매출 분기…
수질 영향 없는 공장·산단, 저수지 상…
정책 실패 땜질에 총선用 6.7兆 추경, …
 
   1. 원전 재개 33만명 청원… 靑, 두달 지나 달…
   2. 이병천 “촛불 꺼진 촛불정부, 기득권의 벽 …
   3. “北 꺼리고 진보 성향인 20대 ‘진보’정권…
   4. 야당이라도 ‘동맹 외교’ 나서야 한다
   5. [동아닷컴 사설]여론과 국회 외면한 헌법재…
   6. 한국당, 좌파 독재 정권의 폭정(暴政)을 반…
   7. 한국당, 여야4당 패스트트랙 합의에 "국회 …
   8. 中 겨냥한 美-日 ‘안보 밀착’… 사이버 공…
   9. '세월호'와 '5·18'에 기생(寄生)하는 독…
   10. "원전 가짜뉴스 못 보겠어요" '핵인싸' 대학…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