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4월25일(목) 15:34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정치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투기-인사실패 논란에 표심 흔들… 與, PK서 ‘작지않은 내상’
[4·3 보궐선거 ‘1 대 1’]한국당 황교안 체제로 첫 선거

장관석 기자 , 유근형 기자 입력 2019-04-04 03:00수정 2019-04-04
‘진보의 본산’ 창원서 예상밖 선전… 황교안, 차기 대권주자로 입지 강화
민주당 ‘예산폭탄’ 앞세웠지만 기초의원 선거 3곳까지 완패
개혁입법 과제 등 추진 험로 예고

4·3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막판 뒤집기에 성공한 창원성산 지역구의 더불어민주당·정의당 단일화 후
보인 여영국 당선자(위쪽 사진 왼쪽에서 세 번째)가 3일 당선 확정 후 부인(왼쪽에서 두 번째)과 손을
잡고 만세를 부르고 있다. 경남 통영-고성 지역구의 자유한국당 정점식 당선자(아래쪽 사진 앞줄 왼쪽
에서 네 번째)가 부인(왼쪽에서 세 번째)과 함께 만세를 부르며 환호하고 있다. 창원=박경모 기자
momo@donga.com·통영=박영철 기자 skyblue@donga.com

3일 오후 11시 서울 영등포구 자유한국당 당사. 경남 창원성산, 통영-고성 국회의원 보궐선거 개표 결
과를 바라보던 황교안 대표의 얼굴엔 긴장감이 역력했다. 한국당이 개표 초기 창원성산까지 압도하다
다시 박빙 혼전 양상이 빚어진 것.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대선과 지방선거 연패 후 대통령을 3명 배출
한 당사를 떠나 여의2교(파천교) 건너 마련한 새 당사에서 치른 첫 선거에서 선전하자 당사에서는
“와!” 하는 환성과 함께 “아깝다”는 탄식이 교차했다.

○ 한국당, ‘진보정치 1번지’에서 의외의 분전

3일 오후 11시 반 현재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개표 결과 창원성산에서 한국당 강기윤 후보가 45.2%를
득표해 정의당 여영국 후보(45.7%)와 경합했지만 504표 차로 패했다. 통영-고성에선 한국당 정점식
후보가 59.5%의 득표율로 더불어민주당 양문석 후보(36.2%)를 압도해 당선이 확실시된다. 정 후보의
득표율은 18대 한나라당 이군현 후보가 얻은 득표율(56.4%)을 웃돌았다.

정치권에선 전통적 보수 텃밭인 통영-고성은 물론이고 창원성산에서 보수 진영이 의외의 선전을 한 데
적지 않은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진보진영이 단일화에 실패한 19대 총선을 제외하곤 18대 권영길 민
주노동당 의원, 20대 고 노회찬 정의당 의원이 당선된 경남의 ‘진보 본산’ 탈환 직전까지 간 것.

이를 두고 여권의 사회간접자본(SOC) 예산 폭탄 투하에도 경남 민심이 ‘정권 심판론’에 서서히 흔들리
고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한국갤럽이 3월 26일부터 28일까지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PK(부산
경남) 지역의 한국당 지지율은 33%로 민주당(25%)을 8%포인트 차로 앞섰다. 여권 관계자는 “후보 단
일화에 성공한 정의당과 민주당이 연합 전선을 펼치며 ‘노회찬 정신’을 강조하고, 전폭적인 예산 지원
을 약속했지만 한국당의 ‘문재인 정권 심판’ 프레임을 가까스로 넘은 셈”이라고 말했다.

이는 2000년 이후 국회의원 보궐선거 최고 투표율인 2017년 4월 53.9% 투표율에 육박하는 이번 보궐
선거 투표율(51.2%)에서도 엿볼 수 있다. 한국당 관계자는 “해운산업 악화와 원전 산업 등 악화된 지역
경제 심판론이 주효했다”고 평가했다. 개표가 끝난 뒤 황 대표는 “매우 어렵다고 하는 그런 상황에서
출발했지만 마지막까지 박빙의 승부를 결국 보여줬다”면서 “국민들께서 지금 이 정부에 대한 엄중한
심판을 하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번 보궐선거로 황 대표는 차기 총선을 준비할 발판을 마련
하며 차기 야권 대권 주자로서의 입지를 강화하게 됐다.

○ PK 영향력 흔들리는 여권
민주당은 겉으론 “창원성산에서 단일화 후보가 이겼다”며 안도하는 듯하다. 하지만 작지 않은 내상을
입었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힘 있는 여당’을 부각하며 경남 경제 살리기를 약속했지만 ‘정권 심판
론’을 내건 한국당에 밀려 경남 표심을 제대로 파고들었다고 보기 어렵기 때문이다. 민주당은 기초의원
선거 3곳에서도 모두 패배했다. 문경시나, 문경시라 선거구에서 한국당 서정식 후보(57.76%)와 이정걸
후보(62.03%)가 승리했고, 전주시라 선거구에서도 민주평화당 최명철 후보(43.65%)가 민주당 김영우
후보(30.14%)를 눌렀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의 부동산 파문, 장관 후보자 2명의 낙마 여파가 지속되는 가운데 보궐선거 패
배까지 겹치면서 여권은 각종 입법 과제 추진 등 국정 운영에 차질을 빚을 공산이 크다.

특히 이번 보궐선거가 열린 경남은 민주당의 이른바 ‘20년 집권론’의 핵심 전략 거점. 민주당은 지난해
6·13지방선거에서 경남도지사와 부산시장 등을 석권한 데 이어, 2020년 총선에서도 PK에서 의미 있는
의석을 확보해 전국 정당으로 자리매김하려는 계획을 갖고 있었다. PK에 지역구를 둔 한 여당 의원은
“경제 실패론과 무능력한 여권에 대한 실망 등 따가운 민심이 이번 선거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 내년
총선에 대비해 완전히 새롭게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장관석 jks@donga.com·유근형 기자

출처;동아닷컴
2019년04월04일 09:37:50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여권 신장 가로막는 여성가족부
경제 下手의 나랏돈 풀기
폼페이오 "비핵화 협상, 평탄치 않을 …
[사설] 美軍은 사드훈련 보란 듯 공개…
1분기 -0.3%…한국경제 16년만에 …
검찰, 아파트 경비원 때려 숨지게 한 …
오늘 초유의 '팩스 사보임'→'선거제 …
삼성바이오에피스, 유럽 제품매출 분기…
 
   1. 원전 재개 33만명 청원… 靑, 두달 지나 달…
   2. 이병천 “촛불 꺼진 촛불정부, 기득권의 벽 …
   3. “北 꺼리고 진보 성향인 20대 ‘진보’정권…
   4. 야당이라도 ‘동맹 외교’ 나서야 한다
   5. [동아닷컴 사설]여론과 국회 외면한 헌법재…
   6. 한국당, 좌파 독재 정권의 폭정(暴政)을 반…
   7. 한국당, 여야4당 패스트트랙 합의에 "국회 …
   8. 中 겨냥한 美-日 ‘안보 밀착’… 사이버 공…
   9. '세월호'와 '5·18'에 기생(寄生)하는 독…
   10. "원전 가짜뉴스 못 보겠어요" '핵인싸' 대학…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