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5월27일(월) 10:27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정치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한국-바른 "미세먼지’ 속수무책" 한 목소리로 정부 무능 맹비난

이영란 기자
승인 2019.03.06 12:05
입력 2019.03.06 12:05

황교안 " 대통령-정부 있는지"...손학규 “문, 대책위원장 맡아야”

[시민일보=이영란 기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6일 세계 최악 수준의 고농도 미세먼지가 엿새째 이어지고 있는데도 속수무책인 정부의 무능을 강도높게 질타하고 나섰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ㆍ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네티즌들은 미세먼지가 아니라 ‘문세먼지'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책임을 따지는데 대통령은 어제 긴급보고를 받고, 하나마나한 지시사항 몇 개 내놓은 게 전부”라며 “재난 문자메시지 발송과 차량운행 제한 정도로 정부 역할이 끝나는 게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나라에 대통령과 정부가 있는지 의심스럽다”면서 “북한 때문인지 중국 눈치만 살피며 강력한 항의 한번 못하고 있고, 방중 때도 양국 공동 대처를 약속했다는데 왜 지금껏 아무 소식이 없느냐”고 몰아세웠다.


특히 “상황을 악화시킨 근본책임이 정권에 있으니 거짓말만 늘어놓고 대책도 제대로 못 내놓고 있다”면서 “정부의 막무가내 탈 원전정책으로 원전 가동을 줄이니 미세먼지 증가원인 중 하나인 화력발전을 늘릴 수밖에 없게 된다”고 지적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도 "미세먼지 역습이 국가 재앙을 낳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오전 경남 창원시 정당선거사무소에서 현장 최고위원회를 연 손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일자리위원회 위원장을 그만두고 미세먼지 대책위를 만들어 대책위원장을 맡아야 한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또한 손 대표는 서울, 인천 등에 6일 연속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내려지는 등 반복되는 미세먼지 공습을 언급하면서 "국가 전체가 재난에 처했다"고 한탄했다.

이어 "국민들이 밖에 나가지 못하고 아이들이 학교에 가지 못한다"며 "불편함을 지나서 분노가 치솟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특히 "언론 보도에 따르면 박근혜 정부 당시 (구성된) 범부처 미세먼지 국가프로젝트 사업단이 부처간 이기주의로 3년만인 내년 5월 해체되고 환경부 내 새로운 미세먼지 사업단이 있다고 한다"며 "미세먼지 대책이야말로 정권과 상관없이 지속돼야할 국가 과제인데 언제까지 땜질식 처방만 계속할 것인가"라고 날을 세웠다.

한편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차원의 미세먼지 대책 마련을 위한 바른미래당 등 여야 3당 원내대표 간 긴급 회동을 제안했다.

이영란 기자 joy@siminilbo.co.kr

출처;시민일보
2019년03월06일 14:36:12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美국무부 “북한, 핵·미사일 버려야만…
공시생 느는데… '공시 메카' 노량진의…
미국 삶의 질 상위 8개주 反트럼프, …
'UAE원전 장기 정비' 한국 단독수주…
[사설] 애끊는 軍 순직에 대통령·총…
코스맥스, 친환경 수성 네일(NAIL) 에…
트럼프에게 ‘작은 무기들’이 우리에겐…
과거사委' 망령이 미래를 괴롭힐 것
 
   1. [조선닷컴 사설] 한국은 한때 '인공지능 AI'…
   2. 美상무부, 화웨이 90일 제재 유예…8월 19…
   3. '문재인 탄핵' 국민청원 20만 코앞…청와대…
   4. [조선닷컴사설] '단도미사일' 해프닝, 코미…
   5. 북한·이란 vs 미국, 한국은 누구 편인가
   6. [단독] 美, '화웨이와 전쟁' 한국 동참 요…
   7. 과거사委' 망령이 미래를 괴롭힐 것
   8. 美-中 무역·안보 확전… ‘선택 내몰린 韓’
   9. 트럼프 "金, 핵시설 5곳 중 1~2곳만 폐기…
   10. 주한미군사령관 "北미사일 발사, 통상적 훈련…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