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1월19일(토) 11:25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정치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정책 기조 안바꾸는 자신감 어디서 나오나?" 돌직구 질문에 시끌

이옥진 기자
입력 2019.01.10 12:23 | 수정 2019.01.10 16:39


"현실 경제가 굉장히 얼어붙어 있습니다. 국민들이 많이 힘들어 하고 있습니다. 희망을 버린 것은 아니
지만 미래에 대한 불안감이 굉장합니다. 대통령께서 계속해서 이와 관련해서 ‘엄중하게 바라보고 있다’
이렇게 강조를 하고 계셨는데요. 그럼에도 대통령께서 현 정책에 대해서 기조를 바꾸시지 않고 변화를
갖지 않으려는 이유에 대해서도 알고 싶고요. 그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지, 그 근거는 무엇인
지 단도직입적으로 여쭙겠습니다."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장에서 김예령 경기방송 기자가 던진 질문이
화제가 되고 있다. "함께 잘 사는 나라를 만들어 달라"며 질문을 시작한 김 기자는 "(문 대통령은) ‘혁신
성장, 공정경제를 통해서 성장을 지속시키겠다’, ‘개천에서 용이 나오는 사회를 만들겠다’고 했지만 실
질적으로 여론이 굉장히 냉랭하다"며 이같이 물었다.

문 대통령은 이에 "정부의 경제정책 기조가 왜 필요한지, 우리 사회의 양극화·불평등 구조를 바꾸지 않
고서는 지속가능한 성장이 불가능하다는 점은 오늘 제가 기자회견문 (발표) 30분 내내 말씀드린 것"이
라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그에 대해서 필요한 보완들은 얼마든지 해야 하겠지만, 오히려 정책기
조는 계속 유지될 필요가 있다는 말씀은 이미 충분히 드렸다"고 했다. "새로운 답이 필요할 것 같지는
않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의 표정은 굳어 있었다.

문 대통령은 앞서 신년사에서 "정부의 경제정책에 대한 신뢰가 낮아졌다. 정부는 이러한 경제상황을 매
우 엄중하게 보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경제정책의 변화는 분명 두려운 일이다. 시간이 걸리고 논란
이 있을 수 있다. 그러나 반드시 가야 할 길"이라며 "부족한 부분을 충분히 보완하면서 반드시 ‘혁신적
포용국가’를 이루어내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국민의 삶 속에서 정부의 경제정책이 옳은 방향
이라는 것을 확실히 체감되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했다.

해당 장면이 중계되자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속시원한 사이다 질문" "돌직구 질문"이란 평가가 나왔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김 기자는 문 대통령의 말과 행동의 이율배반성을 지적한 것"이라며 "문 대통령의
논리라면 소득주도성장 정책으로 저소득층의 경제상황이 나아져야 맞는 걸 텐데 반대로 상황이 더 어
려워지고 빈부격차가 더 벌어졌다는 사실이 통계로 입증됐다. 그럼에도 문 대통령이 실 상황은 무시하
고 소득주도정책 기조의 지속이 공정 경제인 양 말하고 있는 걸 기자는 지적한 것"이라고 했다. 다른 이
용자는 "권력 눈치나 보고 아부나 하는 언론들이 판을 치는 마당에 김 기자의 당차고 확신에 찬 질문이
야말로 진짜 국민들의 민심이 담겨 있는, 대통령에게 하고 싶은 질문을 대신 해준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일각에선 "더 공부하라. 그래서 권력 견제하겠나" "소속조차 밝히지 않았고, 질문이 너무 무례하
다" "중립적 언론으로 정부 정책이 궁금한 게 아니라 다른 의도가 있는 질문" 등의 비판이 나왔다. 한 지
상파 방송사 기자는 자신의 SNS에 "(김 기자가) 말을 모호하게 시작하니까 결국 마지막 나오는 질문도
추상적이고 인상비평만 하는 것 같은, 이상한 질문이 되고 마는 것"이라며 "조금 더 공부를 하라. 너무
쉽게 상투적인 내용으로 질문하지 마시라. 그렇게 해서 어떻게 막강한 행정권력, 대통령을 견제한다는
말이냐"며 김 기자를 비판하는 내용이 담긴 글을 올리기도 했다. 문 대통령 지 지성향 네티즌이 다수
있는 것으로 알려진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김 기자에 대해 ‘오늘의 기레기(기자+쓰레기의 합성어)’라는
인신공격적인 게시물이 올라오기도 했다.

실제로 김 기자는 질문에 앞서 자기 소개를 하지 않아 해당 질문 이후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김 기
자를 소개했다. 이후 김 기자의 이름은 인터넷 포털 사이트에서 실시간 검색어 상위 순위 올랐다.
출처 : 조선닷컴
2019년01월10일 17:01:18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손학규, 김태우·신재민 비교해 “서영…
목포 ‘손혜원 타운’ 의혹 점입가경, …
미세먼지와 문재인 정권의 책임
휘발유 값 11주 연속 내린 ℓ당 1348…
이승만의 이 연설이 공산당을 이길 수 …
[조선닷컴 사설] '核 폐기' 멀어지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권력교만
언제까지 ‘쇼통’에 기댈 건가
 
   1. 民心이 곧 민주주의? 그게 한국의 가장 큰 …
   2. [최보식 칼럼] 그렇게 별★ 달고 거들먹거리…
   3. 한국당, 조직위원장 오디션 마무리… 정치신…
   4. "가족 같은 직원들 20년 만에 내보내… 희…
   5. 당리당략보다 ‘옳은 길’ 찾아라.
   6. 親文에 반기 든 與 중진들, 갈라지는 더불어…
   7. [조선닷컴 사설] 3조 일자리 자금 마구 퍼…
   8. 손학규 "민주당 오만과 독선 치솟아··· …
   9. 참 고민이 많았습니다
   10. 국경장벽에 갇힌 美 정치… 최장 셧다운 기록…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