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7월23일(화) 10:08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정치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사람이 먼저' 정권의 내부 고발자 인격 살인

조선일보

입력 2019.01.05 03:09

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청와대의 적자 국채 발행 압박을 폭로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을 원색적
으로 비난하는 글을 소셜미디어에 올렸다가 신 전 사무관의 자살 기도 소식이 알려지자 삭제했다. 이
글에서 손 의원은 신 전 사무관에 대해 "나쁜 머리 쓰며 의인인 척 위장하고 떠드는 솜씨가 가증스럽기
짝이 없다" "막다른 골목에 이른 도박꾼의 베팅" "불발탄을 양손에 든 사기꾼"이라며 막말을 퍼부었다.
고시에 빨리 합격하지 못했다고 '머리가 나쁘다'고 한다. 정부의 비상식적 정책 결정을 고발한 아들뻘
젊은 사무관을 이렇게 인격 살인하고 있다.

손 의원은 신 전 사무관이 살아있다는 소식이 알려진 뒤 다시 올린 글에서 "본인 행동에 책임질 만한 강
단이 없는 사람이라 더 이상 거론할 필요를 느끼지 않는다"고 했다. 강단이 없다는 것은 도대체 무슨 뜻
으로 쓴 것인가. 죽을 강단이 없다고 비난하는 건가. 이게 사람이 사람에게 할 수 있는 얘기인가.

책임 있는 정치인이라면 내부 고발의 본질적 내용에 대한 확인부터 해야 한다. 하지만 지금 여권은 진
실 여부는 외면하고 자신들에게 불리한 내용을 들고나온 고발자를 매도해 짓밟는 데만 몰두하고 있다.
다른 여당 의원들도 신 전 사무관에 대해 "어리석다" "돈 벌기 위해 동영상을 찍은 사무관" 등의 말을 쏟
아냈다. 내부 고발도 우리 편이면 '의인'이고 남의 편이면 '사기꾼'이다.

이 정권 사람들이 입에 달고 사는 '사람이 먼저'라는 구호도 자기편에만 해당한다. 그러니 "궁지에 몰린
미꾸라지" "꼴뚜기가 뛰니 망둥이도 뛴다"며 다른 사람의 인격을 무참하게 짓밟는 말을 아무렇지도 않
게 하는 것이다. 오죽하면 지난 대선 때 문재인 캠프에서 공익제보지원위원장을 맡았던 인사가 "내부
고발자에 대한 인신공격을 하지 말라"고 여당을 비판했겠나. 신 전 사무관에 앞서 청와대의 민간 사찰
의혹을 폭로했던 김태우 전 특감반원에 대해선 '6급 주사 따위…'라는 뜻을 담은 비하가 쏟아졌다. 그러
면서 '사람이 먼저'라고 한다.

엊그제 신 전 사무관의 대학 동문들은 "그의 주장에 완전히 동의하지는 않지만, 그는 동기와 과정에서
만큼은 공익을 목표로 행동했다. 정부가 귀 기울여달라"고 호소했다. 국민을 대표해야 할 정치인들의
수준과 품격이 상식적인 생각을 하는 젊은이들을 따라가지 못한다. 정치권의 부끄러운 민낯이다.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출처 : 조선닷컴
2019년01월05일 10:14:52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美-北 실무회담 연합훈련 종료 이후…
우리 軍, 수직이착륙기 실을 輕항모 만…
美 정치권 “‘화웨이-북한 연계’ 사…
나랏일 하는 집배원, 나랏돈은 못 받는…
울려퍼진 '반문연대' 초당적 목소리……
요금 올린 가스공사‧못 올린 …
'권력의 완장'을 찬 조국, '심장이 …
깜빡이 작은 배려가 큰 사고 막아줍니…
 
   1. 에스퍼 美국방장관 지명자 "한미훈련, 北위협…
   2. 북·미·중·일 꼬이기만 하는 文외교
   3. 대북제재특위 "러시아 은행 세컨더리 보이콧,…
   4. "한국 없인 IT생태계 타격"… 애플·대만기…
   5. 정권이 만든 원치 않는 싸움, 그래도 싸움은…
   6. 이상한 논리가 판을 친다
   7. 황교안, 안보라인 교체 요구…文대통령은 '묵…
   8. 경기부양 나선 한은…3년 만에 전격 금리인하…
   9. 일본 불매 운동’..국내 소비자 타깃 된 ‘…
   10. 국가 간 ‘감정 충돌’의 비극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