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9월29일(화) 16:15    

인터넷타임즈 > 공지사항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브레이크뉴스 문예광장' 본지 양영태 편집인 2011년 겨울 신인시인 추천

'브레이크뉴스 문예광장' 2011년 겨울 신인시인 추천 심사평

이길연 문학평론가

브레이크뉴스 문예광장은 이번 2011년 겨울에 양영태, 장완수, 유연주 세 사람을 신인 시인으로 추천한다.

양영태는 <사랑이란 이름으로> 외 4편을, 장완수는 <비상> 외 57편을 그리고 유연주는 <상자의 공명> 외 4편을 투고했다. 추천 기준에 따라서 양영태와 유연주는 응모 작품에 관한 신인 추천 심사를, 그리고 장완수의 경우 50편 이상의 다수 작품 응모에 따른 추천 절차의 심의를 거쳐 신인으로서 추천하게 되었다.

양영태는 사랑에 관한 그리움과 자신의 실존에 관한 정체성 그리고 시대정신에 관해 심도 있게 천착하고 있다. 대표작 <사랑이란 이름으로>에서는, ‘눈 덮인 산행길’이 지난날 과거와 현실의 일상사를 뒤로 하고 산에 오르는, 일종의 인생길을 형상화하고 있다. 자작나무숲을 벗어나자 하늘에 펼쳐진 그대의 환상은 일상에 가려져 무의식 가운데 잠복해 있던 지난날의 사랑의 표출이다. 어쩌면 예기치 못한 이별로 젊은 날 ‘통곡의 강’을 건너 이미 멀리 걸어왔지만 아직도 흩어진 사랑의 꽃잎을 쓸어 담아야 하는 사랑에 관한 그리움이 새삼 되살아나고 있는 것이다. <잔을 내려놓고>에서도 역시 이와 같은 연장선상에서 아직도 뒤척이는 삶의 연민 가운데 ‘오늘도 나는 살아 있는가’ 라고 되물으며 “눈시울이 뜨거워/ 삶을 벗어 놓고/ 사람들 속으로 걸어가고 싶”다는 갈망을 깨닫는다. 아무리 버거운 인생길일지라도 실존을 꿈꾸는 ‘피안의 언덕’은 결국 인간이 살아가는 이 세상일 수밖에 없는 것이다. 따라서 “멈추지 못한 나의 꿈은/ 언제쯤/ 이 세상에 부화할 수 있을"지 소망하고 있는 것이다. 양영태는 또한, 현실에 적극적이며 시대정신에 민감하다. <초인을 위하여>를 보면 ‘거친 숨 몰아쉬는’ 조국에 ‘환희의 이름을 짙게 새겨줄 쟁기의 삽날을 꿈꾸고 있으며, ’이 세대를 잠재울 초인‘의 등장을 학수고대하고 있는 것이다. 결국, 양영태는 삶의 실존을 꿈꾸며 이 세상을 살아갈 수 있는 방법을 치열하게 모색하고 있는 것이다.



-양영태…'브레이크뉴스 문예광장' 당선작 4편

*사랑이란 이름으로

흰 눈 쌓인 산길
가파른 비탈길 돌고 돌아
자작나무숲을 벗어나면
파란 하늘 속
잊혀진 얼굴이 떠오른다.

가슴 한 켠이 파랗게 시려오는
통곡의 강물 따라
알 수 없는 심연이 흐르고 있다.

그대를 처음 만난 여름 날
혹독한 소나기 행렬 속에
내리치는 번뇌
폭풍 속에 용트림하다 폭발하는
욕망의 불 다독인다.

누구를 향한 포효인가
쓰러진 생각들을 주워 모아
지는 꽃잎 속에
너의 혼 쓸어 넣는다.

*잔을 내려놓고

끝없이 뒤척이는 흰 파도
바다 내음을 맡는다.

연민 속에 피어나는
한 송이 꽃
하얀 파도로 부서지고
말없이 쓰러진다.

오늘도 나는 살아 있는가.
실존을 꿈꾸며
피안의 언덕으로 걸어 들어가
잊혀져버린
전설을 기억한다.

오늘도 끊임없이 뒤척여야 하는지
아침에 눈 뜬 순간
눈시울이 뜨거워
삶을 벗어 놓고
사람들 속으로 걸어가고 싶다.

*꿈을 꾸다

지난 밤 미몽에서다
환영汍影을 엿보다
아직도 무게를 알 수 없는
저울추에 매달려 있다.

야심 찬 미혹의 꿈을
다시 한번 응시할 수 있는
무지개는 없는 것일까?

내일이면 환생할
꿈을 매달아
헛웃음 날려볼 나의 영혼은
언제쯤
거울 속에 드러날 수 있을까
멈추지 못한 나의 꿈은
언제쯤
이 세상에 부화할 수 있을까.

*초인超人을 위하여

조국의 산하山河
거친 숨을 내쉬고 있다
그대의 넓고 넓은 가슴 속
깊은 대한大韓의 역사 위에
환희의 이름을 짙게 새겨줄
쟁기의 삽날은 어디 있는가
초인超人은 이 세상을 꿈꾸고 있는가

한 그루
짙푸른 소나무 위에
하늘 향해
용트림으로 날아오르는,
하여
아직도 목 놓아 애타는
기다림이 있다.
이 세대를 잠재울 초인은
아직도 이 세상을 꿈꾸고 있는가

출처;브레이크뉴스
2011년12월30일 13:27:34초  
인터넷타임즈의 전체기사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공정’? 써준 작자나, 읽은 양반네…
[단독] '광화문집회' 코로나 확진율,…
누명 벗은 당직병 “추미애·김어준 사…
北 만행에 ‘굽신’ 화답한 文
자식 보기 안부끄럽나” 부메랑이 된 …
코로나 공포뚫고, 석달간 600만명 룸살…
탈영 의혹 오리발 내밀고 엉뚱한 檢 개…
“최대 피해자”는 수많은 당직사병과 …
 
   1. 누명 벗은 당직병 “추미애·김어준 사과 안하…
   2. [단독] '광화문집회' 코로나 확진율, 오히…
   3. ‘공정’? 써준 작자나, 읽은 양반네나...
   4. 北 만행에 ‘굽신’ 화답한 文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