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12월9일(토) 11:28    

인터넷타임즈 > 뉴스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가짜 진보세력 vs 애국세력"
"서정갑 회장의 법정 승리는 당연한 것"

한마디로 이 나라에 진보세력이 있는가?
진정한 진보세력 없다!
오직 진보세력을 가장한 낡은 친북 주사파밖에 없다!
낡은 친북 주사파는 빨갱이 들이다!


황장엽 선생께서 「남북 간의 대립은 자본주의와 사회주의의 대립이 아니고, 자본주의와 봉건주의의 대립이다」라고 말씀하신 적이 있다. 주지하다시피 황장엽 선생은 북한 김일성주의 즉, 주체사상을 이론적으로 확립한 북한의 최고위 사상가이자 이론가였다. 황장엽 선생이 말씀하신 결론은 북한이 공산사회주의가 아니라 봉건 왕조국가와 똑같다는 뜻이다.

지금 진보세력이라고 칭하고 있는 친북 주사파들은 한마디로 말해서 봉건시대에나 있을법한 봉건영주를 모시는 봉건세력에 불과하다. 그들은 사회주의와 공산주의를 가장하여 봉건영주인 김일성 왕조를 숭배하는 수구골통 봉건세력이다.

언제부터인가 한국사회에는 진보라는 양의 머리를 뒤집어쓰고 자유 민주 대한민국을 겁탈하려는 봉건세력이 활보하기 시작했다. 꼭꼭 숨어 있다가 기어 나온 김일성 왕조의 숭배자들은 김대중이라는 정치인이 대통령이 되자마자 숨어있던 둥지에서 튀어나와 평화롭고 활기에 찼던 대한민국을 들쑤셔놓기 시작했다.

한마디로 친북주의자인 김대중 전 대통령의 지휘아래 자유 민주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결정적으로 파괴하기 시작한 계기는 6.15선언이다. 말이 6.15선언이지 실질적으로는 자유 대한민국을 해체하기 시작한 단초를 제공한 6.15사변(事變)이다. 이 양두구육(羊頭狗肉)의 6.15사변은 자유 대한민국 속에 숨어있던 친북세력들로 하여금 친북활동을 할 수 있는 시간과 공간을 제공하였다.

대한민국 정체성을 파괴하려고 이를 악물고 나선 이들은 다름 아닌 북한 봉건세력의 추종자들이었다. 바로 이들이 진보세력이라는 그럴싸한 위장복으로 갈아입고 대한민국을 지탱해온 건국세력과, 북한 괴뢰의 6.25남침으로부터 나라를 지킨 호국세력과, 오늘의 대한민국을 이룩한 박정희 시대의 근대화세력 그리고 대한민국의 오늘과 미래를 찬란하게 이끌어가려던 민주화세력을 파괴하기 시작했다. 친북 봉건세력은 건국세력, 호국세력, 근대화세력 그리고 민주화세력을 수구(守舊)골통으로 매도하면서 그들의 야욕을 챙기기 시작했다.

2005년은 참으로 대한민국을 지탱하기에 힘들었다. 애국세력의 절규를 외면하던 국민들이 이제 서서히 눈을 뜨기 시작했다. 국민들은 언필칭(言必稱) 진보라고 하니까 단순히 국가를 더욱더 발전시키고, 삶이 윤택해질 수 있을 것이라는 막연한 희망으로 진보란 말에 속기 시작한지가 이미 8년이 흘렀다. 이제는 국민들이 두 눈을 크게 뜨기 시작했다.

애국세력의 선봉장 서정갑 육해공군해병대(예)대령연합회 회장을 간첩출신들이 민·형사 사건으로도 고발하고, 내란선동죄로도 고발하고 온갖 갖은 발악을 다하더니 며칠 전 서울중앙형사법원에서 서정갑 회장의 법정(法庭)승리로 끝났다. 서정갑 회장의 승리는 곧 대한민국 국민의 승리다. 이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다. 그래도 법은 살아있는 것 같다. 대한민국 국민은 간첩출신들이 자행하는 애국세력에 대한 가해 행위를 예의 주시하고 있다.

조갑제 선생께서 “선(善)과 악(惡)의 총체적(總體的) 대결(對決)이 일어날 수 있다”고 예견했다. 선(善)은 자유 민주 대한민국 국민이요, 악(惡)은 김정일 정권을 추종하는 봉건 주사파들이다.

6.25사변은 북한의 침략으로 1950년에 일어났다!
6.15사변은 2000년 6월 15일 평양에서 김대중과 김정일이 마주앉아 일어났다!
2006년은 연방제 사변이 일어날 가능성이 높다!
2006년은 새빨간 봉건세력과 자유 민주 대한민국 국민과의 일대 회전(會戰)이 일어날 수도 있다!
그것은 곧 연방제(聯邦制)사변(事變)일수가 있다!
만약에 우리가 연방제사변을 평화적으로 막지 못한다면 대한민국은 내전상태로 돌입할 가능성이 있다. 목숨을 바쳐 대한민국을 수호하자!
자유 민주 대한민국 국민은 결단코 승리할 것이다!


대령연합회 사무총장·대변인 양영태 (전 서울대초빙교수. 치의학박사)

뉴스일자: 2005-12-29
2008년06월11일 00:26:42초  
양영태 빌행인의 전체기사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안희정 조종하던 광신도들, 새 숙주로…
與 '서울 6석' 최악 판세에 발칵… "…
[단독] 유동규 "(이재명 의혹 사건 …
황운하의 ‘잘못된 선택’[뉴스와 시각]…
다리 잃은 전사, 호국 영웅 위해 뛴다
與 ‘수원 탈환 작전’ 첫 주자 이수정…
민주당 입법독재는 흉기··· 국회와 …
문재인이 알박은 '삥땅의 달인' 유시춘…
 
   1. 野비명계 이상민 탈당…“민주당은 이재명 사…
   2. 함세웅의 음담패설에 낄낄댄 추미애 출판기념…
   3. 남욱의 권순일 관련 이재명 재판거래 의혹 진…
   4. '징역 5년' 김용 판결문인데… "이재명이 12…
   5. '울산 부정선거' 문재인 심판!
   6. 이것이 이재명의 언어다
   7. 문재인이 알박은 '삥땅의 달인' 유시춘, 법카…
   8. 황운하의 ‘잘못된 선택’[뉴스와 시각]
   9. "성남도개공 의사 결정, 이재명이 했다"… …
   10. [기자의 시각] 자신을 예수에 빗댄 野 의원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