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1월28일(토) 13:17    

인터넷타임즈 > 뉴스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안희정, DJ면전에서 "굉장히 감명깊었다"
동교동가서 "71년 유세원고 시대적 과제·비전 보여줘" DJ "지방선거 승리없이는 재집권 어렵다" 훈수

'좌희정'이라 불릴 만큼 노무현 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안희정 민주당 최고위원이 10일 김대중 전 대통령을 만나 "71년 김 전 대통령이 장충단 공원에서 유세했던 원고를 직접 찾아 읽어봤다"며 "굉장히 감명깊었다"고 '아부성' 발언을 했다.

민주당의 7·6 전당대회를 통해 새 지도부에 입성하며 정계복귀에 성공한 안 위원은 이날 정세균 대표 등 당 지도부와 함께 서울 동교동 김대중 도서관으로 가 김 전 대통령을 예방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김유정 대변인이 전했다. 이번 전당대회를 준비하면서 김 전 대통령의 유세를 참고했다는 것이다. 김 전 대통령과 당 지도부간 나눴던 대화 내용을 공개한 김 대변인은 김 전 대통령이 안 최고위원과 가장 많은 대화를 나눴다고 소개했다.

김 전 대통령은 안 최고위원에게 "안희정씨는 원내인가"라고 물었고 이에 안 최고위원은 "이번에 진출못했다"고 답했다. 그 뒤 안 최고위원은 71년 김 전 대통령의 대선 유세 원고를 찾아 자신의 전당대회 유세에 참고했다고 소개한 뒤 "당시 40대 기수론을 표방했는데 단순히 나이로 40대 기수가 아니라 시대적 과제를 정책적 비전과 함께 보여줬다는 생각을 했다"고 김 전 대통령을 치켜세웠다.

안 최고위원은 또 이 자리에서 "유럽의 정당을 쭉 둘러보면서 정당 발전 연구를 위해 유럽을 방문했을 때 독일 사민당을 찾아가봤더니 정당의 역사에 대한 자료들이 잘 정리돼 있어 깊은 감명을 받았다"며 "우리도 정당사 편찬위원회를 만들어 김대중 노무현 정권 업적과 역사에 대해 정리하는 부분이 상당히 필요하다는 것을 느꼈다"고 말한 뒤 "민주당을 발전시키는 데 많은 노력을 하겠다"고 했다.

김 전 대통령은 이날 민주당 지도부의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민주당 없이는 이 나라 민주주의는 생각할 수 없다"며 "민주당이 한국 최고의 정당임을 강조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또 김 전 대통령은 "이 시점에서 민주당에 가장 중요한 것은 지지층 복원"이라며 "과거 김대중과 노무현을 지지했던 지지층을 하늘같이 모시고 우리가 다시 이 분들의 지지를 복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고, "지방선거가 매우 중요하다"며 "지방선거 승리 없이는 민주당의 재집권이 어려운 게 아닌가"라고 되물은 뒤 "재집권을 위해선 지지층 복원이 민주당의 당면과제"라고 주장했다.


출처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2008년07월11일 11:17:13초  
최은석 기자의 전체기사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검찰, 李 묵비권 행사에도 혐의 입증 …
"공채 가장해 전교조 특채"… 조희연, …
[단독] 대장동 개발사업 관련 이재명 …
윤석열 대통령, 국민의힘 지도부와 무…
尹 “제2의 중동붐 위해 신발 닳도록 …
나경원, 전당대회 불출마…"당 분열 우…
[사설]‘文에 내줄 시간도 존경도 없다…
깡패를 깡패라고 부르는 용기있는 법무…
 
   1. 명절 후유증 극복법은?…비타민D 섭취하거나 …
   2. 깡패를 깡패라고 부르는 용기있는 법무장관
   3. 채용강요한 민노총 건설노조원 무더기 경찰 송…
   4. 24일 '전국 최강한파' 서울 영하 17도…서…
   5. 젋은 과학자들 만난 尹…"과학기술은 안보·…
   6. 나흘간 5차례 정상회동… UAE, 尹 첫 국빈…
   7. [류근일 칼럼] "청춘 바쳐 싸워 이른 결론…
   8. 나경원, 전당대회 불출마…"당 분열 우려 막…
   9. 尹 “제2의 중동붐 위해 신발 닳도록 뛸 것…
   10. 네티즌들, 윤 대통령의 이승만 소환에 대해 "…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