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1월28일(토) 13:17    

인터넷타임즈 > 뉴스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노무현, 국회 청문회 세워야한다!
노무현의 안개행보, 주의 깊게 살펴보라!

문중대제에 참석한 임금복 입은 노무현이 정치적 언동을 시작하고 정중동의 정치적 행보를 이어나가고 있다. 지난 21일 친북좌파정권의 실질적 수장인 노무현 전 대통령이 광주를 방문하고 혁신도시와 관련하여 현 정부를 비판하는 등 현실 정치행보를 계속하고 있다. 출범한지 채 2개월도 안된 이명박 정부를 향해, 두달의 휴식을 취하고 난 노무현이 현 정부의 정책에 대해 비판하는 것은 그 목적이 석연치 않을뿐더러 과거 전직 대통령들과는 달리 어떤 특정 정치적 목적을 갖고 정중동 하고 있다는 위험한 인식을 내외에 지득시켜주고 있는 것이다.

노무현의 잦은 정치적 언동이 과거 전직 대통령과는 너무나 거리가 먼 행보이기에 이상야릇한 느낌이 들 정도다. 노무현은 통합민주당의 대선, 총선 참패에 대해서도 연이은 비판을 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 가운데 현실정치에 대한 미련을 버리질 못하고 몇 년 뒤를 새롭게 꿈꾸는 듯한 권력지향적 안개행보를 여과 없이 드러내 보이고 있다.

광주 노씨 31대손인 노 전대통령이 노씨 문중대제에 참석하여 임금복을 입고 제를 올렸다고 한다. 조선시대 왕이 쓰던 면류관과 황금색 임금예복을 입고 제를 올리는 노전대통령의 주위에는 노사모 등 500여명 지지자들이 운집하여 열렬한 환영의 박수를 보냈다. 노 전대통령은 참여정부시절 이병완 전 비서실장, 양길승 전 부속실장, 장찬용 전 청와대 인사수석, 전 건교부장관 이용석, 민주당 당선자 서갑원의원 등 참여정부 인사 20여명과 오찬을 갖기고 했다. 노 전대통령은 오찬자리에서도 노무현의 업적(?)인 혁신도시에 대한 이명박 정부의 정책을 비판하는 정치적 언동을 서슴치 않았다. 참으로 뻔뻔스럽다.

5·18 묘지를 참배한 노 전대통령은 ‘강물처럼' 이라는 글씨를 방명록에 적고 노무현 지지자들과 의미 있는 만남을 가졌다. ‘강물처럼' 유유히 흘러 기어코 권력의 바다에 도달하겠다는 권력의지가 노무현의 심중에 샘솟기라도 하는듯한 글귀이기도 하다. 노무현의 최근 행보는 정치적 행보로 평가되고 있으며 머지않아 친노인사들이 본격적으로 정치를 제개할 것이라는 이야기가 의미 있게 흘러나오고 있는 것은 결코 우연만은 아니다. 4·9총선에서 친노 민주당 후보가 경남에서 당선되고 김두관, 유시민 후보가 기대이상의 득표를 한 것에 대해 노무현은 상당히 고무되어 있다고 한다.

노무현의 정계복귀를 요구하는 인터넷상의 청원운동이나 이명박 정부를 질타하는 노무현 지지자들의 급속한 행보는 그 무엇인가 노 전대통령의 정치적 반경을 넓혀가려는 치밀한 친북좌파의 정치 전략과 맞물려 있는 정치일정의 일환이기도 한 것 같다. 대한민국을 이토록 수렁에 빠트리고 무조건 대북 퍼주기로 국가경제를 혼란시켰던 노무현이 반성과 참회는커녕 새로운 정치적 행보와 현정부 정책을 비판하는 행위를 서슴치 않는다는 것은 참으로 어설프고 가소롭기 짝이 없는 파렴치한 모습이다.

굳건했던 한미 동맹을 파괴시키고 연합사를 해체시킴으로써 국가안보를 위기에 빠트리고 북핵위기를 불러 일으켰으며 대한민국 도처에 친북좌파의 물결로 권력을 파도치게 함으로서 한반도기로 대한민국 태극기를 짓눌려 버렸던 친북좌파 정권의 수장인 노무현이 새로운 정치적 꿈을 갖고 운신하고 있다는 사실자체가 대한민국을 우롱하고 있는 것이라 아니할 수 없다.

노무현은 대통령에 취임하자마자 대한민국헌법을 무시하고 위반하기를 다반사로 했으며 “짐이 곧 국가다”라는 식으로 반헌법적인 친북좌파 독재권력을 휘두름으로서 대한민국의 모든 역사를 뒤헝클어지게 만든 반대한민국인이다. 이제 노무현에 대한 국회청문회를 정식으로 제안하고자 한다.

이명박 정부는 새로운 대한민국을 명쾌하게 펼쳐나가고 국가를 번성시켜야 할 책임이 있는 정부다. 그러기 위해서는 국가의 기운을 살려야하며 과거 친북좌파정권의 망령된 흔적을 지워야할 중차대한 책임이 이명박 정부의 두 어깨에 달려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친북좌파정권의 수장이었던 노무현에 대한 청문회가 반드시 있어야 한다. 대한민국 헌법을 유린한 대통령은 반드시 국민의 이름으로 처벌받아야 한다는 역사적 모델을 이명박 정부가 세워야 하지 않을까..... 


자유언론인협회장· 국민행동본부 부본부장· 인터넷타임즈 발행인 양영태 (전 서울대 초빙교수· 치의학 박사)

뉴스일자: 2008-04-22
2008년06월14일 17:04:24초  
양영태 발행인의 전체기사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검찰, 李 묵비권 행사에도 혐의 입증 …
"공채 가장해 전교조 특채"… 조희연, …
[단독] 대장동 개발사업 관련 이재명 …
윤석열 대통령, 국민의힘 지도부와 무…
尹 “제2의 중동붐 위해 신발 닳도록 …
나경원, 전당대회 불출마…"당 분열 우…
[사설]‘文에 내줄 시간도 존경도 없다…
깡패를 깡패라고 부르는 용기있는 법무…
 
   1. 명절 후유증 극복법은?…비타민D 섭취하거나 …
   2. 깡패를 깡패라고 부르는 용기있는 법무장관
   3. 채용강요한 민노총 건설노조원 무더기 경찰 송…
   4. 24일 '전국 최강한파' 서울 영하 17도…서…
   5. 젋은 과학자들 만난 尹…"과학기술은 안보·…
   6. 나흘간 5차례 정상회동… UAE, 尹 첫 국빈…
   7. [류근일 칼럼] "청춘 바쳐 싸워 이른 결론…
   8. 나경원, 전당대회 불출마…"당 분열 우려 막…
   9. 尹 “제2의 중동붐 위해 신발 닳도록 뛸 것…
   10. 네티즌들, 윤 대통령의 이승만 소환에 대해 "…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