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8월9일(화) 11:47    

인터넷타임즈 > 뉴스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조갑제 "박근혜 당만들어 나가라"
"부자연스러운 상태 국민상식에 반해" "대통령에 대한 존중심 별로 없어 보인다"

대표적인 보수·우파 논객 중 한사람인 조갑제 전 월간조선 편집장은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가 이명박 대통령과 불편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것과 관련, "동거도, 별거도 아닌 이런 상태는 부자연스럽고 민주주의와 정당의 원칙에도 맞지 않고 무엇보다 국민상식에 반한다"며 탈당을 촉구했다.

조 전 편집장은 11일 자신의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통해 "이젠 박 전 대표가 결단해야 할 때"라며 "한나라당내의 지지세력과 친박연대 및 친박무소속 당선자들을 결집하여 별도의 당을 만들어 나가는 것이 좋겠다. 이것이 박 전 대표 자신과 국민들에게 정직한 자세"라고 말했다.

조 전 편집장은 박 전 대표가 광우병 사태와 관련해 정부를 비판했던 점을 들며 "광우병 선동 사태를 좌익들의 선동에 기인하는 것으로 보는 대통령과 정부의 잘못으로 보는 당원은 시국관과 세계관이 근본적으로 다르다고 봐야 한다"고 꼬집었다.

또 그는 박 전 대표와 이 대통령이 회담내용 결과가 '갈라진 모습'으로 비쳐진데 대해 "박 전 대표는 현직 대통령에 대한 당원으로서의 존중심을 별로 보이지 않았다"며 "박 전 대표는 두 사람 사이의 합의보다는 이견을 강조했다"고 박 전 대표의 태도를 탓했다.

조 전 편집장은 노태우 정권때 3당합당을 하며 거대여당인 민자당 대표를 했던 김영삼 전 대통령과 박 전 대표를 비교하기도 했다. 그는 "노태우 대통령이 여소야대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단행한 3당합당 구도는 한때 국회 3분의 2 의석을 차지했으나 결과적으로 실패했다"며 "여당 대표가 된 김 전 대통령은 지금의 박 전 대표와 비슷하게 공개적으로 대통령의 권위에 도전했다. 박 전 대표는 김 전 대통령처럼 대통령을 한 번 해보는 것을 필생의 꿈으로 생각하는 듯하다. 그런 야심이 너무 강하면 국익도, 당익도 사익에 종속시킬 위험이 있다"고 경고했다.

조 전 편집장은 '박근혜 당'이 만들어질 경우 향후 정국에 대해선 "여소야대의 국회는 어느 당의 독주도 허용하지 않으므로 타협과 대화의 장이 될 수도 있다"며 긍정적으로 내다봤다. 그는 "1988년부터 2년간 여소야대 상황이 이어졌고, 이때 국회가 정치의 중심이었다. 이 국회의 주도로 5공 단죄가 이뤄졌다. 이 기간에 노태우 정부는 서울 올림픽을 성공적으로 치러냈다. 여소야대가 되면 정부와 대통령은 괴롭겠지만 국익이 반드시 희생된다고 볼 순 없다"고 주장했다.

출처 뉴데일리
뉴스일자: 2008-05-13
2008년05월19일 13:26:58초  
편집부의 전체기사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내부 총질로 죽은 사람'이 '이준석!'…
[특파원칼럼/김기용]무엇이 대만을 인…
이준석이 운운한 '효력 정지 가처분' …
"단순 노무"라더니…'김혜경 법카' 참…
김경수 ‘8·15 특사’ 제외될 듯...…
‘이재명민주당’의 어두운 미래
“초심 지키며 국민 뜻 받들 것”…‘…
영악하고 맹랑한 '청년정치' 끝났습니…
 
   1. [류근일 칼럼] 한동훈 자유민주진영 대통령…
   2. 이준석, 왜 자신의 '탐욕'은 깨닫지 못하나
   3. 野가 '촛불' 운운하며 '윤석열 정권' 위협해…
   4. 이준석이 운운한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은…
   5. 영악하고 맹랑한 '청년정치' 끝났습니다
   6. ‘이재명민주당’의 어두운 미래
   7. 김경수 ‘8·15 특사’ 제외될 듯...尹, 정…
   8. “초심 지키며 국민 뜻 받들 것”…‘달라진…
   9. "단순 노무"라더니…'김혜경 법카' 참고인, …
   10. [특파원칼럼/김기용]무엇이 대만을 인내하게 …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