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1월28일(토) 13:17    

인터넷타임즈 > 뉴스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흘러간 정치인 모시기 경쟁하나?
전여옥 의원 ‘한나라 착시현상' 발언에 귀 기울여라!

한나라당 강재섭 대표가 대선예비후보들에 줄을 서고 있는 당직자들에게 정치적 중립을 강력하게 요구하자, 이명박 진영은 ‘정치에는 중립이 없다. 선출직 최고위원은 정치적 지분을 지니고 있기 때문에 최고위원회에 참여하는 것이고 따라서 정치적 중립을 지킬 필요성이 없다'고 반론을 제기한 바가 있다.

도대체 선출직 지분이 무슨 뜻인지 이해할 수가 없다. 선출직으로 투표할 때 받은 지지표가 항상 고정되어 있는 것도 아니고 변할 수 있는 것인데, 지분의 뜻이 무엇인지 도대체 알 길이 없다. 지분이 있으면 어떤 일을 하더라도 고정된 지분이기 때문에 괜찮다는 말뜻인지, 더더욱 납득할 수 없는 말들을 함부로 쏟아내고 있다. 마치 한나라당주식회사(?)의 주식(?)을 다량 보유하고 있는 ‘오너' 같은 소리를 하고 있다. 이런 사람들에 싸여있는 대한민국 대통령 예비후보들의 참모습은 어떤 것일까?

문제는 당직자들에게 줄을 서지 말라고 경고한 강재섭 대표의 엄명이 있은 직후부터, 서로 경쟁이나 하듯이 흘러간 옛 원로 정치인들을 찾아 지지해달라고 애걸복걸하는 모습들이 언론에 크게 보도되고 있다는 사실이다. 참으로 한심한 모습들이다.

흘러간 옛 정치인들을 불러 모아 줄을 세우면 상황이 크게 달라진다고 생각하는지는 모르겠지만, 이것이야말로 착각이고 착시현상의 전형적 예다.

‘3김'이나 ‘과거 유명 정치인'한테만 공들이면 대한민국 대통령이 된다는 말뜻인가? 줄 서달라고 애걸하는 후보나, 줄 서주겠다고 지지 표현하는 흘러간 정치인들의 사고방식은 아무래도 대동소이한 그 무엇이 통하는 것 같다.

흘러간 정치인은 이미 국민들로부터 이런저런 이유로 이만저만한 인식을 갖고 있는 도장 찍힌 분들이다. 흘러간 시대에 적합했다면 적합했지, 지금 변화의 시대에 흘러간 정치인들의 영향력은 생각보다 그리 크지 않다. 아니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역사발전과 정치발전이라는 개혁의지에는 도대체 관심이 없고, 무조건 끌어 모아 세(勢) 과시하는데 만 온통 정신이 쏠려들 있으니, 국가와 국민을 위해서 멸사봉공하겠다는 말은 허구에 지나지 않는다는 말인가?

전여옥 의원이 지적한 ‘한나라당 지지율은 착시현상이다'라는 사실을 한나라당은 분명히 명심해야 할 때가 바로 지금이다.

줄서기 문화와 대세론 - 한나라당을 필패로 이끌어줄 수도 있는 모순의 정치행태다!


자유언론인협회장 양영태 (전 서울대초빙교수. 치의학박사)
  
뉴스일자: 2007-04-09
2008년06월13일 18:52:32초  
양영태 발행인의 전체기사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검찰, 李 묵비권 행사에도 혐의 입증 …
"공채 가장해 전교조 특채"… 조희연, …
[단독] 대장동 개발사업 관련 이재명 …
윤석열 대통령, 국민의힘 지도부와 무…
尹 “제2의 중동붐 위해 신발 닳도록 …
나경원, 전당대회 불출마…"당 분열 우…
[사설]‘文에 내줄 시간도 존경도 없다…
깡패를 깡패라고 부르는 용기있는 법무…
 
   1. 명절 후유증 극복법은?…비타민D 섭취하거나 …
   2. 깡패를 깡패라고 부르는 용기있는 법무장관
   3. 채용강요한 민노총 건설노조원 무더기 경찰 송…
   4. 24일 '전국 최강한파' 서울 영하 17도…서…
   5. 젋은 과학자들 만난 尹…"과학기술은 안보·…
   6. 나흘간 5차례 정상회동… UAE, 尹 첫 국빈…
   7. [류근일 칼럼] "청춘 바쳐 싸워 이른 결론…
   8. 나경원, 전당대회 불출마…"당 분열 우려 막…
   9. 尹 “제2의 중동붐 위해 신발 닳도록 뛸 것…
   10. 네티즌들, 윤 대통령의 이승만 소환에 대해 "…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