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7월24일(수) 08:03    

인터넷타임즈 > 뉴스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청와대 언론대응 전략, 감정적이다 "
"언론의 본질적 가치에 대한 성숙한 대응이 선행되어야"

지난 8일 경향신문이 노무현 대통령이 한미 FTA추진 배경과 관련 “군사적으로 균열된 한·미동맹을 메우기 위해서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을 추진할 수밖에 없다”고 보도한데 대해 청와대가 발끈하여 관련 내용이 잘못 보도되었음을 주장하면서, 이 기사에 대한 법적 대응과 이 기사를 인용 보도하는 매체에 대해서도 법적 대응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청와대 정태호 대변인은 “노대통령이 지난 6월 제7차 대외경제위원회에서 ‘한·미 FTA 협상 추진에 있어 안보적 효과는 고려할 필요가 없다. 정치안보적 문제는 정치안보적 관점에서 풀어갈 것이고 협상은 어디까지나 경제 정책적 고려와 경제적 관점에서 추진할 것’이라고 말한 적은 있지만 보도와 같은 말은 하지 않았다”며 경향신문의 해당 기사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청와대가 ‘계륵 대통령’, ‘세금내기 아까운 약탈정부’ 운운한 보도로 ‘법적 대응을 포함해 강력한 대응을 하겠다’고 조선, 동아일보를 향해 분노를 표시한지가 불과 열흘정도밖에 지나지 않아서 또 다른 언론매체에 대해 법적 대응 운운하는 대변인의 소리가 나오는 것을 보니 청와대가 너무 과민한 반응을 나타내는 것이 아닌가 하는 느낌이 든다.

청와대의 언론 보도에 대한 반응 양식이 매우 예민하다.
언론과의 전쟁을 선포한다는 것은 쌍칼을 휘두르는 것처럼 쾌도난마(快刀亂麻)로 해결될 사안은 결코 아니다. 툭하면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표현하는 모습은 권부의 상징인 청와대의 표현치고 낮은 단계의 언론 전략인 것 같다.

인용기사까지도 법적대응을 하겠다고 표현하는 청와대 대변인의 예방적 방어(?)는 어떤 의미에서 언론의 흐름을 잘 파악하지 못하고 모든 문제를 힘으로만 해결하려는 졸속한 파워만능주의의 소치에서 나온 것이라고도 볼 수 있다.

감정적으로 보일 정도로 언론에 대해서 지나치게 과민반응 한다는 것은 청와대의 대언론 대응방식으로는 적절치 못한 느낌을 준다.

지난 7월 28일 조선일보와 동아일보 칼럼에 대해서도 청와대는 극렬한 용어를 사용하여 비판을 한 적이 있었다. ‘두 신문의 최근 행태는 마약의 해악성과 심각성을 연상시킨다’고 비난하면서 두 신문에 대해서 취재를 거부키로 했었다.

당시 CBS ‘시사자키 오늘과 내일’이 성인 남녀 45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절반이상이 청와대의 취재 거부조치에 대해서 ‘무리한 조치’라고 발표된 적이 있다. 동아, 조선에 대한 취재 제한조치가 정당하다고 답변한 비율은 30%에 불과했다.

물론 청와대가 언론보도에 대해서 불만을 표시할 수는 있다. 그러나 취재 거부조치라든가, 인용보도까지도 법적 대응하겠다고 표현한 것은 감정적인 대응이자, 언론에 대한 지나친 규제의식이 근저에 깔려있다는 오해를 유발할 수 있는 사안이다. 결국 청와대의 언론에 대한 대응조치와 대응전략이 그렇게 썩 높은 수준이 아니라는 느낌이 드는 것은 웬일일까.

청와대가 자유언론의 본질적인 가치와 의미를 되새기면서 언론에 대한 비판을 매끄럽게 할 수 있는 방법은 없는 것일까.
청와대의 성숙한 언론 대응전략이 필요한 것 같다.


자유언론인협회장. 육해공군해병대(예)대령연합회 사무총장·대변인 양영태 (전 서울대초빙교수. 치의학박사)

뉴스일자: 2006-08-09
2008년06월11일 23:12:03초  
양영태 발행인의 전체기사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한동훈 선출의 사상사적 의미
국민의 이중성
한동훈 인성이 나경원에 준 상처
바이든의 사퇴와 이재명의 깽판
소환되는 ‘탄핵의 흑역사’윤석열 탄핵…
체코 원전 수주 쾌거...한겨레의 '평…
큰 지도자는 고자질 하지 않는다!
공영방송들 행패, 극심 하기 짝이 없다
 
   1. 한동훈 선출의 사상사적 의미
   2. 한동훈의 덕성(德性)
   3. 박정훈 "대통령실로부터 수사 관련 구체적 연…
   4. 인기 없다 하더라도, 칭찬할 것은 칭찬해야
   5. [사설] 태영호 향해 '좌익'이라던 민주당, …
   6. 국민의 이중성
   7. 추경호, "누가 당 대표 되든 원내 사안은 …
   8. 한동훈에겐 마치 소시오패스처럼 '인간'이 빠…
   9. 김두관 “재판서 유죄 받으면 당·본인 큰 부…
   10. 윤석열 대통령이 불쌍하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