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7월13일(토) 10:01    

인터넷타임즈 > 뉴스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노 대통령 때문에 강재섭 대표 됐다
한나라당 대표 경선 시 색깔론 정당한 이유는 이렇다

색깔론 때문에 한나라당 내부가 좀 들썩거린다. ‘색깔론이 왜 다시 튀어나왔는가’, ‘색깔론이 왜 갑자기 튀어나오게 되었는가’에 대해 근본적인 이유와 원인을 한번쯤 추적해볼 필요가 있다.

한나라당 대표 경선에서 색깔론이 갑자기 튀어나와 우파진영을 요동친 것은 사실이다. 사실상 우파진영도 색깔론을 다시 끄집어내야하는 힘든 일을 하고 싶지 않았을지도 모른다. 사실 색깔론을 다시 끄집어낸다면 우파진영이 또 극우니 뭐니 하며 우파진영 내부의 논란에 휩싸이게 될 것이라는 사실을 예측 못할 우파진영 그 어떤 사람도 거의 없었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왜 색깔론을 제시했느냐하면, 2002년 색깔을 감추고 대통령이 된 노 대통령이 생각나서였을 것이다.

그래서 지금 이 중대한 한나라당 대선을 관리할 대표가 만의 하나라도 ‘노무현 대통령’처럼, 보수로 알았다가 대통령이 되자마자 좌파의 얼굴로 갑자기 얼굴이 바뀌어서 나라를 색깔론 속으로 내몰았다는 엄연한 2002년의 사실을 잊어버린 채 선택이 된다면, 엄청난 혼란에 휩싸이게 되리라는 예측을 우리는 기억해야 한다.

결국 자유진영인 우익진영에서 한나라당 이재오 당대표 후보에 대해 사상검증을 요구한 것은 그만한 당위성이 있다고 볼 수 있다. 2002대선 때 노무현 대통령 후보가 좌파인 것을 감추고 입후보하여 대통령이 되고난 후, 갑자기 좌파의 얼굴로 좌파세력의 수호자가 되었던 뼈아픈 과거 때문에 2007 대선을 관리할 한나라당 대표에 대하여 2007 대선을 위한 선명성을 확보하기 위하여 ‘색깔론이 부상한 것이다.

거기다가 덧붙여 북의 미사일 발사 등 북한 김정일 정권의 오만방자한 태도들이 대한민국 국민들을 위기감 속으로 내몰았고, 그 위기감이 한나라당 대표의 확실한 색깔을 지닌 당대표의 필요성을 점고시킨 것이다.

본인도 글을 통해서 이재오 당대표 후보에게 ‘지금까지 전향의사를 밝히지 않은 이재오 의원은 한나라당 대표하기에 부적절한 상태다. 따라서 지금이라도 본인의 고백과 전향의사를 공개적으로 표출해서 당당히 당대표 경선에 임하라’는 메시지를 던진바가 있었다.

좌익정권의 재탄생을 바라지 않는 한나라당이 전향의사를 결코 공개 선언하지 않고 있는 이재오 후보보다, 확실한 우파인 강재섭 의원을 선택한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니었다.


자유언론인협회장. 육해공군해병대(예)대령연합회 사무총장·대변인 양영태 (전 서울대초빙교수. 치의학박사)

뉴스일자: 2006-07-16
2008년06월11일 22:47:28초  
양영태 발행인의 전체기사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공부 머리만 있었지 인간 머리는 없었…
김건희 여사, 이대론 안된다
대한민국 지키는 의인(義人) 6 명
이재명이 하나에 국민이 나서야 하는 …
싸늘하고 썰렁한 한동훈 답변
[사설] 이유도 없는 '대통령 탄핵' …
이재명 지키려 억지 '尹 탄핵' 청문회…
한동훈은 '남자 이정희'?
 
   1. 김건희가 한동훈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 全文을…
   2. 싸늘하고 썰렁한 한동훈 답변
   3. 한동훈은 '남자 이정희'?
   4. 이재명 지키려 억지 '尹 탄핵' 청문회 … '…
   5. [사설] 이유도 없는 '대통령 탄핵' 청문회,…
   6. 이재명의 불장난을 구경만 한다면 우리도 공범
   7. 대한민국 지키는 의인(義人) 6 명
   8. 김건희 여사, 이대론 안된다
   9. 이재명이 하나에 국민이 나서야 하는 슬픈 현…
   10. 경부고속도로 50주년 준공 기념비에서 '박정…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