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8월14일(일) 08:18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안보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백선엽 장군 추모식 찾은 안철수…"당신께서 주신 안보의 기반 한미동맹"
경북 칠곡군 다부동전적기념관에서 열린 고 백선엽 장군 2주기 추모 행사에 당 인사들과 참석 "1개 사단으로 북한군 3개 사단 막아내…그 덕분에 한미동맹이라는 대한민국 안보의 기반 생겨"

이도영 기자

입력 2022-06-25 15:56 | 수정 2022-06-25 15:56



6·25 전쟁 72주년 및 백선엽 장군 서거 2주기를 맞아 25일 경북 다부동전적기념관을 찾았던 안철수 국
민의힘 의원이 "백 장군께서 물려주신 대한민국의 평화와 한미동맹의 가치를 더욱 굳건히 지키겠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백 장군 영전에 삼가 머리 숙여 명복을 빈다"며 "장군과 함께 나라를
지키기 위해 싸우다 돌아가신 6·25 참전용사 선배님들의 숭고한 희생에도 깊은 조의를 표한다"고 밝혔
다.

백선엽 장군은 6·25전쟁 당시 최대 격전지인 다부동전투 등 여러 전투를 승리로 이끈 전쟁영웅이다. 지
난 2020년 7월10일 타계해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됐다.

그는 "백 장군께서는 다부동 전투에서 북한군의 총공세를 막아내 지금 우리의 대한민국이 존재할 수
있게 한, 자랑스러운 6·25 전쟁영웅이셨다"면서 "당시 (백 장군은) 국군 1개 사단으로 북한군 3개 사단
을 막아낸 대전과를 올리셨다. 그리고 미군과 합동작전으로 전투를 승리로 이끄셨으며, 그것이 오늘날
대한민국 안보에 한미동맹이라는 튼튼한 기반이 됐다"고 추모했다.

이어 안 의원은 "백 장군과 호국영령들은 낙동강을 사이에 두고 북한군과 팽팽하게 맞서며 다부동 일
대를 그분들의 피로 물들이며 이 나라를 지켜줬다"면서 '우리는 물러설 곳이 없다. 우리가 밀리면 대한
민국은 끝이다. 내가 앞장서겠다. 내가 후퇴하면 나를 쏘라'는 백 장군의 말을 인용했다. 그러면서 "인
간인 이상 왜 고통과 두려움이 없었겠나"라며 백 장군이 당시 처했던 상황에 공감했다.

안 의원은 "그러나 그러한 감정을 내색하지 않으시고 앞에서 부하들을 이끄셨던 장군, 대한민국의 자
유와 평화를 위해 목숨 걸고 싸우셨던 장군과 호국영령들의 고귀한 희생을 가슴 깊이 새기겠다"고 다
짐했다.

안 의원은 이날 오후 경북 칠곡군 다부동전적기념관에서 열린 고 백선엽 장군 2주기 추모행사에 참석
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비롯해 정희용·조명희·서정숙·김영식·이인선·양금희 의원도 함께 했다.


이도영 기자

출처;뉴데일리
2022년06월27일 11:54:09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선당후사는 을씨년스럽고, 근본 없는 …
대통령이 이새끼 저새끼?...이철규 의…
이명박 사면 불발 뒤엔 ‘한동훈 반대…
한동훈, 민주당이 죽인 검찰 ‘등’으…
민주당, 지나친 대통령 꼬투리잡기 프…
한동훈 "검수완박 시행령 개정안, 법대…
"한국 사드가 왜 중국의 안보이익을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15일 복권…경…
 
   1. '내부 총질로 죽은 사람'이 '이준석!'입니…
   2.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15일 복권…경영활…
   3. 이명박 사면 불발 뒤엔 ‘한동훈 반대’ 있었…
   4. 대통령이 이새끼 저새끼?...이철규 의원 "문…
   5. 한동훈, 민주당이 죽인 검찰 ‘등’으로 살…
   6. "선당후사는 을씨년스럽고, 근본 없는 용어"…
   7. 민주당이 밀어붙인 검수완박법, 법무부 시행령…
   8. 한동훈 "검수완박 시행령 개정안, 법대로 한 …
   9. 민주당, 지나친 대통령 꼬투리잡기 프레임은 …
   10. "한국 사드가 왜 중국의 안보이익을 해치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