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6월17일(일) 09:09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안보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전설을 노래하다'-"그 속에서 놀던때가..."

수 KCM, 탈북인 출신 실버그룹과 “그 속에서 놀던 때가 그립습니다... 그립습니다” 심금 울린 피날레
Written by. 이현오 입력 : 2018-01-06 오후 3:27:51

한 해의 마무리가 턱 밑으로 다가서던 지난해 말 한 TV방송 프로그램을 통해 울려 퍼진 낯익은 노래 한
곡이 지켜보던 수많은 사람들의 눈과 귀를 고정케 했다. 방송국 녹화현장 객석을 메운 관객은 말할 나위
없고 화면을 지켜보던 시청자들의 가슴까지 애잔하게 만들어 놓았다.

노래가 끝난 후 직접 선곡해 노래를 부른 가수도 감격해 했지만 그보다 얼굴 모습은 가면(假面)에 가려
보이지 않았지만 합창과 코러스로 분위기를 더 해준 20여 명 동행자들이 양 손으로 얼굴을 감싸 안고
어깨를 들썩이는 장면에서, 그리고 객석 관객들까지 눈가에 맺힌 이슬을 손수건으로 찍어 내는 클로즈
업된 화면을 보면서 필자도 잠시 가슴이 먹먹해졌다. 감동의 순간이었다. 결코 한 해의 끝자락이라는 분
위기 탓만도 아니었다.

지난해 12월30일 KBS2 TV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2017년 왕중왕전 2부가 역
대급 최다 인원이 동원돼 따뜻한 연말 분위기가 풍기는 무대로 꾸며졌다. 필자도 평소 즐겨 시청하는 프
로다. 그리고 마지막 무대를 장식한 가수는 KCM이었다.

이 날 KCM이 부른 노래는 영원한 국민 애창 동요 이원수 작시(作詩)의 <고향의 봄>. 천천히 끊어질 듯
이어질 듯 쉰듯한 음색으로 낮게 깔린 저음이 애절하게 울려 퍼짐에서부터 강풍 뇌우가 쏟아지듯 폭발
적으로 내뿜는 고음까지 ‘아, 이 노래에 이런 면이 있을 수가 있구나’ 하면서 덩달아 호흡이 오르내리기
도 했다. 필자만의 감흥(感興)은 아니었을 것이다.

어린 시절부터 오늘에 이른 시기까지, 학창시절이나 이후 개인적으로건 동창 모임에서건 여타의 모임
어디에서도 수 없이 불러 온 노래가 ‘나의 살던 고향은 꽃피는 산골...........’로 이어지는 <고향의 봄>이
다. 하지만 이 날처럼 허스키한 목소리로 인해 더 빛나고 듣는 이 모두의 심금을 울리게 한 잘 편곡된 <
고향의 봄>을 들어본 바 없다. 이 때가 처음이다. 거기에는 또 탈북인들로 구성된 실버 합창단이 함께
했다.

KCM의 노래와 더불어 언제 다시 가서 만날지 기약할 수 없는 고향을 떠나온 탈북 실향민들이 뒷 무대
를 바치며 함께 기를 모아 불렀기에 누구나가 실향민이 될 수 있는 오늘의 현실에서 그날의 장면은 쉽게
지워지지도 잊혀 지지 않을 한편의 서정시와 같은 애틋함이 묻어 있었다.

한국인이라면 누구에게나 익숙한 ‘나의 살던 고향…’의 <고향의 봄>은 우리들 할아버지, 아버지 시대
를 이어 현재의 우리에서 다음 후대 세대로 이어지는 영원히 사라지지 않을 대표 동요이다. 고향에 대한
그리움, 그것은 마치 두둥실 흘러가는 푸른 하늘 뭉게구름이나 그 사이로 푸드덕 날아가는 철새의 가녀
린 날갯짓을 통해서도, 얼음장 밑으로 졸졸졸 흐르는 냇가나 막 움을 틔우는 버들강아지풀을 대할 때도
문득문득 다가오는 것 아니던가.

<고향의 봄>은 동시 작가 이원수가 1926년 당시 간행된『어린이』4월호에 입선작으로 당선된 이후
홍난파가 새로이 곡을 붙이면서 전국적으로 애창돼 오늘에 이르고 있으니, 그 날 무대에서 본 것처럼 그
시절 <고향의 봄>은 나라를 빼앗긴 민족의 설움을 절절하게 담고 있는 ‘아리랑’처럼 무언가를 사무치도
록 그리워하고 보고파 함을 토로한 노래인가 싶다.

그러기에 그 ‘고향’은 꿈에서도 그립고 그리운 사랑하는 아버지 어머니이기도 하고, 피를 나눈 형제일
수 있으며, 다슬기며 메뚜기 잡이에 동심을 함께 나눈 깨복쟁이 동무도, 나아가 의기(義氣)로 투합한 동
지도, 잃어버리고 빼앗긴 되찾아야 할 나라가 될 수도 있다.

주인공인 가수 KCM이 무대 정 중앙에서 스포트라이트를 한 몸에 받으며 들뜬 얼굴로 열창을 했다면
자신의 얼굴마저 가면으로 가린 채 무대중앙 서너 발짝 뒤에 서서 가슴으로는 한없는 울음을 삼키며 그
‘고향’을 노래한 탈북자 실버합창단은 드러나지 않은 진정한 주역이기도 했다. 그들의 음성이 그렇게 하
나의 몸짓으로 승화되었다.

그것은 오랜 시일이 가도 흩어지거나 스러지지 않을 북녘 땅 그곳에 있을 고향의 흙 내음이요 들녘의
산하, 맑은 공기, 어릴 적 어깨동무하고 뛰어놀던 그리운 친구, 선생님, 부모형제가 함께 하는 거룩한 마
당이었다.

지금 당장의 탈북인들은 고향을 떠나온, 그리운 가족과 고향을 잃은 분들이다. 지극히 인간적이고, 인
간의 인간다운, 인간으로서 누려야할 보편적 자유를 찾아서, 공산학정을 더 이상 견딜 수 없어서, 현재
의 나보다는 자식의 미래를 위해서, 기타 이런 저런 이유로 압록강과 두만강, 비무장지대와 바다를 넘어
생과사의 갈림길을 극복하면서 우리 곁으로 온 이들이다. 그렇다고 언제까지 이 분들이 고향을 잃은 실
향민으로만 있지는 않을 것이다. 다가올 미래가 있기 때문이다.

2017년 11월 말 기준 누적 국내 입국 탈북자는 총 3만1256명이다. 통계에 의하면 2017년 한국으로 입
국한 탈북자는 11월 말 기준 1044명으로 조사됐다. 2002년 이후로 가장 적은 숫자라고 한다.

필자기 탈북자에 관심을 갖기 시작하던 1990년대 초만 해도 1년에 손가락으로 꼽을 정도였다. 2000년
대 이전 1000명을 밑돌던 탈북자는 2002년(1142명) 이후 늘기 시작해 2009년(2914명) 3000명에 육박
하기도 했다. 그러나 2011년 김정일 사후 2012년 김정은이 집권하며 감소 추세로 돌아섰다. 2012년 탈
북자는 2011년 2706명의 절반 수준인 1502명으로 크게 줄었으며 이후 감소 추세를 이어가 2017년
1000명을 겨우 넘기게 된 것이다. 김정은 체제에서 국경 통제를 강화하며 체제 결속을 단단히 했기 때
문다. 그럼에도 자유를 향한 탈북의 행렬은 지금 이 순간에도 계속 되고 있다.

이 날 방송에서 KCM은 탈북인 실버합창단이 가면을 쓰게 된 배경과 소회도 밝혔다. “자신들이 방송에
노출되면 북한에 있는 가족들이 해를 입을까 걱정돼 거절했었다”고 했다. 또 “모든 고향에 대한 그리움
있는 사람들에게 이 노래를 바친다”라 말하기도 했다. 고향 없는 태어남이 없듯이 나라 없는 민족의 설
움을 우리는 역사의 진실을 통해 체득했다. 베트남 민족이 그랬듯 지금도 우리는 유럽을 배회하는 유랑
민의 아픔을 보고 있다.

새해다. 잃어버린 고향, <고향을 봄>을 통해 강한 민족, 나라를 지킬 힘 있는 국가만이 살아남는다는
지난 교훈을 다시 새기게 한 그 날, ‘왕중왕’ 전에서 KCM이 최대 점수로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konas)

이현오 / 코나스 편집장. 수필가(holeekva@hanmail.net)

출처;코나스
2018년01월08일 09:50:40초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4일
[MBN-뉴스]
2017년 9월22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탈북민 "남한이 북한 닮아간다...망명…
보수를 누가 보수하나
최저임금 충격에 주52시간 태풍… 투자…
자유한국당의 CVID, 오히려 기회다
자유-우파 '다시 만들기'
마이클 그린 CSIS 선임副소장 “한국…
고춧가루 51%, 무 45%, 쌀 27%↑…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지명자 “한미훈련…
 
   1. 161억원 쓰고 수조원 '홍보효과'… 싱가포…
   2. 6월 12~13일에 올지 모를 안팎의 먹구름
   3. [최보식이 만난 사람] "북한이 '속일 가능성…
   4. 펜스 "트럼프 대통령, 웜비어 기억하며 싱가…
   5. 최선·차선·차악·최악, 한반도 운명 4가지 …
   6. [조선닷컴 사설] 오늘 미·북 회담, '단기간…
   7. [북미정상회담] 트럼프 "우리는 잘 될 것……
   8. 미·북 정상 합의문 내용 아직 비공개…트럼…
   9. AFP “北, 완전한 비핵화 약속…美는 김정…
   10. 美北 정상 합의문의 네 가지 요점(英文)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