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9월18일(토) 12:50    

인터넷타임즈 > 뉴스 > 국제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지휘관은 가장 나중에 적지(敵地)를 떠난다'를 실천한 미국과 소련의 장군들
아프간 철수시 가장 마지막으로 비행기에 오른 도나휴(미군), 마지막으로 다리 건넌 그로모프 장군(소련군

글 배진영 월간조선 기자

미국 국방부는 8월 30일 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군과 민간인들의 철수를 완료했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미
국 역사상 가장 긴 전쟁이었던 아프간전이 공식적으로 끝났다.

카불 철수 후 완전 무장하고 굳은 얼굴로 C-17 수송기에 오르는 미군의 야간 투시경 사진이 공개됐다.
이 사람은 82공수사단장 크리스토퍼 도나휴 육군 소장(少將)이었다. 1992년 미국 육군사관학교를 졸업
한 그는 시리아, 이라크, 북아프리카, 동유럽에서의 작전에 참여한 30년 경력의 군인.

이 사진을 보면서 생각나는 사람이 있었다. 1988년 2월 15일 소련군이 아프가니스탄에서 철수할 때, 아
프간 주둔 소련군 40군 사령관이었던 보리스 그로모프 상장(上將)이 바로 그 사람이다. 그는 아프가니
스탄전쟁 기간 중 세 차례 파병됐던 역전의 용사였다. 그는 소련(현재의 우즈베키스탄)과 아프가니스탄
을 가르는 아무다리야강에 놓인 ‘우정의 다리’ 중간에서 장갑차를 내려 소련 땅으로 걸어 들어왔다. 뒤
도 돌아보지 않고 다리를 건넌 그는 기자에게 “내 뒤에는 단 한 명의 소련 병사도 남아 있지 않다. 우리
의 9년간 주둔은 이걸로 끝이다”고 말했다.

이 모습으로 그로모프는 소련의 국민적 영웅으로 각인됐다. 이후 그는 소련군 참모차장, 국방부 차관을
역임한 후 모스크바주 지사를 지냈다. 그는 2001년 10월 미국이 아프간 전쟁을 시작할 때 “미군 특수부
대가 러시아로부터 제공 받은 아프가니스탄 정보를 십분 활용한다면 단기간에 승리를 가져올 수 있으
리라 본다”면서도 “미국이 탈레반 정권을 지지하는 아프간인 전체를 대상으로 싸운다면 승리할 확률은
거의 제로에 가깝다”고 예견했다. 결국 미국의 아프간 전쟁은 그의 예견대로 되고 말았다.


도나휴 장군과 그로모프 장군이 아프가니스탄에서 철수하는 모습은 아프가니스탄에서 실패한 두 제국
의 치욕을 상징하는 사진으로 길이 남을 것이다. 하지만 그들은 군인으로서는 훌륭했다. 그들은 영화 <
위 워 솔저스>에서 할 무어 중령이 출정식에서 했던, “우리가 전투에 투입되면, 내가 맨 먼저 적진을 밟
을 것이고, 맨 마지막에 적진에서 나올 것이며, 단 한 명도 내 뒤에 남겨놓지 않겠다”는 말을 실천한 ‘진
짜 군인’들이었다.




출처;월간조선
2021년09월01일 17:04:28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40대 지지율 급락, 文 지지율 추락……
‘이재명 저격수’ 장영하 변호사의 본…
이번 추석에도 찾아온 “결혼은 언제?…
“새파란 녀석” “싹수노란 자식”… …
[터치! 코리아] 나라님도 안 하는 나…
이러니 매표 소리가 나온다… "나도 줘…
조성은 “내가 제보자… 김웅이 고발장…
호텔 좋아하는 박지원, 호텔에서 제보…
 
   1. 40대 지지율 급락, 文 지지율 추락… "잘한…
   2. “새파란 녀석” “싹수노란 자식”… 정철승,…
   3. 이번 추석에도 찾아온 “결혼은 언제?” 잔소…
   4. ‘이재명 저격수’ 장영하 변호사의 본격 문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