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12월19일(수) 16:56    

인터넷타임즈 > 뉴스 > 국제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중국 내 일부 북한 식당 여전히 영업
“실제로는 북한이 투자와 운영을 책임지고 있지만 중국인의 명의로 문을 연 식당들은 계약기간이 있기 때문에 당장 쫓아내지 못한다”

RFA(자유아시아방송)
앵커:중국 내 북한 식당들이 속속 문을 닫고 있는 가운데 일부 북한식당은 간판도 바꾸지 않고 영업을 계속하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애초부터 중국인을 사장으로 앉힌 북한식당들은 영업에 문제될 게 없다고 소식통들은 전했습니다. 관련 소식 김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중국에 진출한 북한 기업이나 일부 식당들이 아직도 영업을 계속하고 있다고 현지 소식통들이 밝혔습니다. 중국과 합작 형식으로 운영되는 북한 식당들은 간판도 그대로 달고 영업을 계속하고 있다고 소식통들은 설명했습니다.

11일 중국 료녕성 심양시의 한 소식통은 “심양 서탑가의 북한 식당들이 아직도 간판을 그대로 달고 영업을 하고 있다”며 “중국이 겉으로만 북한과의 합작기업을 단속하고 있을 뿐 실제로는 북한을 많이 봐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북한은 중국정부가 시한으로 정한 올해 1월 9일 이전에 중국 내에 체류하는 인원을 전부 철수하기로 계획을 세웠다”며 “북한당국이 중국에서 쫓겨나는 듯한 모양새를 보여주지 말라는 지시를 지난해 9월 해당 간부들에게 통보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북한당국은 지난해 11월22일 경에 ‘철수를 연기하라’는 지시를 중국에 파견된 간부들에게 하달했다”며 “당시 평양을 방문했던 시진핑 특사와 어떤 이면약속이 있은 것 같다는 게 중국 대북소식통들의 추측”이라고 소식통은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실제 북한 외화벌이 기관들의 명의로 되어있던 식당들은 1월 9일 이전에 모두 철수했다”며 “지금까지 중국에 남아서 운영을 계속하고 있는 북한 식당이나 기업들은 처음부터 중국인을 사장으로 앉혔던 업체들”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와 관련 12일 중국 료녕성 단둥시의 한 소식통은 “현재의 상황에서 중국이 북한의 뒤를 봐주고 있다는 얘기는 사실과 좀 거리가 있는 것 같다”며 “국제사회가 지켜보고 있기 때문에 중국정부도 제 입으로 한 약속을 함부로 뒤집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중국정부도 자신들이 정한 방침에 따라 북한을 다룰 뿐 막무가내로 북한기업을 쫓아내지는 못한다”며 “북한은 중국정부가 정한 제재의 테두리를 벗어나지 않으면서 교묘하게 운영방식을 바꾸는 방법으로 중국에서 영업을 계속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실제로는 북한이 투자와 운영을 책임지고 있지만 중국인의 명의로 문을 연 식당들은 계약기간이 있기 때문에 당장 쫓아내지 못한다”면서 “계약을 일방적으로 파기하고 내쫓을 경우 발생하는 위약금을 중국정부가 대신 물어주겠느냐”고 반문했습니다.


출처;조갑제닷컴
2018년01월13일 11:40:57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특종] 이재수 前 기무사령관이 남기…
야3당 “‘연동형 합의’ 딴소리 말라…
"민간인 살펴본 건 맞지만 사찰은 아니…
美·中, 내년 1월 무역회담…므누신 …
정치성향 '중도' 전성시대
강릉 아라레이크 펜션 사고, 유해가스 …
20대 남자의 대통령 지지율
KBS 공영노조 '김정은 찬양' 김제동 …
 
   1. 1000점 만점에 1000점! '올해의 탑건' …
   2. 오송 KTX 사고에 "직원 정신교육 강화"만 …
   3. [문화일보사설]어설픈 진보와 무개념 정치가 …
   4. 손학규 승부수에 나경원 치명상
   5. 대통령 혼밥과 손학규의 단식
   6. 손학규 따라 릴레이 단식···유승민·이언주…
   7. 해리스 미국 대사의 뼈 있는 몇 마디
   8. 손학규-이정미, “출구전략 없다” 단식 계속
   9. 교육부, '민주시민학교' 명칭에… 교육현장 …
   10. 무엇을 위한 혁명이고 통일인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