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6월17일(일) 09:09    

인터넷타임즈 > 뉴스 > 국제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중국 내 일부 북한 식당 여전히 영업
“실제로는 북한이 투자와 운영을 책임지고 있지만 중국인의 명의로 문을 연 식당들은 계약기간이 있기 때문에 당장 쫓아내지 못한다”

RFA(자유아시아방송)
앵커:중국 내 북한 식당들이 속속 문을 닫고 있는 가운데 일부 북한식당은 간판도 바꾸지 않고 영업을 계속하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애초부터 중국인을 사장으로 앉힌 북한식당들은 영업에 문제될 게 없다고 소식통들은 전했습니다. 관련 소식 김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중국에 진출한 북한 기업이나 일부 식당들이 아직도 영업을 계속하고 있다고 현지 소식통들이 밝혔습니다. 중국과 합작 형식으로 운영되는 북한 식당들은 간판도 그대로 달고 영업을 계속하고 있다고 소식통들은 설명했습니다.

11일 중국 료녕성 심양시의 한 소식통은 “심양 서탑가의 북한 식당들이 아직도 간판을 그대로 달고 영업을 하고 있다”며 “중국이 겉으로만 북한과의 합작기업을 단속하고 있을 뿐 실제로는 북한을 많이 봐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북한은 중국정부가 시한으로 정한 올해 1월 9일 이전에 중국 내에 체류하는 인원을 전부 철수하기로 계획을 세웠다”며 “북한당국이 중국에서 쫓겨나는 듯한 모양새를 보여주지 말라는 지시를 지난해 9월 해당 간부들에게 통보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북한당국은 지난해 11월22일 경에 ‘철수를 연기하라’는 지시를 중국에 파견된 간부들에게 하달했다”며 “당시 평양을 방문했던 시진핑 특사와 어떤 이면약속이 있은 것 같다는 게 중국 대북소식통들의 추측”이라고 소식통은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실제 북한 외화벌이 기관들의 명의로 되어있던 식당들은 1월 9일 이전에 모두 철수했다”며 “지금까지 중국에 남아서 운영을 계속하고 있는 북한 식당이나 기업들은 처음부터 중국인을 사장으로 앉혔던 업체들”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와 관련 12일 중국 료녕성 단둥시의 한 소식통은 “현재의 상황에서 중국이 북한의 뒤를 봐주고 있다는 얘기는 사실과 좀 거리가 있는 것 같다”며 “국제사회가 지켜보고 있기 때문에 중국정부도 제 입으로 한 약속을 함부로 뒤집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중국정부도 자신들이 정한 방침에 따라 북한을 다룰 뿐 막무가내로 북한기업을 쫓아내지는 못한다”며 “북한은 중국정부가 정한 제재의 테두리를 벗어나지 않으면서 교묘하게 운영방식을 바꾸는 방법으로 중국에서 영업을 계속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실제로는 북한이 투자와 운영을 책임지고 있지만 중국인의 명의로 문을 연 식당들은 계약기간이 있기 때문에 당장 쫓아내지 못한다”면서 “계약을 일방적으로 파기하고 내쫓을 경우 발생하는 위약금을 중국정부가 대신 물어주겠느냐”고 반문했습니다.


출처;조갑제닷컴
2018년01월13일 11:40:57초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4일
[MBN-뉴스]
2017년 9월22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탈북민 "남한이 북한 닮아간다...망명…
보수를 누가 보수하나
최저임금 충격에 주52시간 태풍… 투자…
자유한국당의 CVID, 오히려 기회다
자유-우파 '다시 만들기'
마이클 그린 CSIS 선임副소장 “한국…
고춧가루 51%, 무 45%, 쌀 27%↑…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지명자 “한미훈련…
 
   1. 161억원 쓰고 수조원 '홍보효과'… 싱가포…
   2. 6월 12~13일에 올지 모를 안팎의 먹구름
   3. [최보식이 만난 사람] "북한이 '속일 가능성…
   4. 펜스 "트럼프 대통령, 웜비어 기억하며 싱가…
   5. 최선·차선·차악·최악, 한반도 운명 4가지 …
   6. [조선닷컴 사설] 오늘 미·북 회담, '단기간…
   7. [북미정상회담] 트럼프 "우리는 잘 될 것……
   8. 미·북 정상 합의문 내용 아직 비공개…트럼…
   9. AFP “北, 완전한 비핵화 약속…美는 김정…
   10. 美北 정상 합의문의 네 가지 요점(英文)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