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6월17일(일) 09:09    

인터넷타임즈 > 뉴스 > 국제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사하라 사막 폭설,지구상에서 가장 무더운 곳에서 10년마다 일어나는 기이현상

서원일 | 승인 2018.01.10 20:30



사하라 사막에 눈이 내려 화제가 되고 있다.

[서원일 기자=푸른한국닷컴] 지난 8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알제리 아인 세프
라의 북부에 있는 사하라 사막에 흰 눈 40cm가 쌓이는 폭설이 내렸다.

이날 눈이 내린 지역은 사하라 사막의 관문으로, 정확한 위치는 알제리 서부의 도시인 해발 1000m의
아인세프라로 알려졌다.



일부 주민들은 이날 아침 사하라 사막을 찾아 눈으로 만들어진 슬라이드를 즐기기도 했다. 밤새 눈이 일
부 녹았지만 여전히 붉은 모래 사이로 눈이 덮여 장관을 이뤘다.

이 같은 현상의 원인으로 전문가들은 지구온난화로 인해 극단적인 기상상황이 되풀이 되고 있다고 진단
하고 있다.

사막을 덮을만큼 눈다운 눈이 내린 것은 40년 만에 4번째로 지난 1979년이며 2016년, 2017년에도 연
이어 눈이 사막 위를 덮었다.


보도에 따르면, 해외 한 사진전문가는 “사막에 눈이 내린다고 하면 대부분 믿지 못하지만 10년에 한번
꼴로 일어나는 기상현상”이라고 했다.

사하라 사막은 지구상에서 가장 무덥고 건조한 곳으로 광활한 모래가 끝없이 펼쳐진 미국 면적만큼 거
대한 땅으로 아프리카 대륙 북부를 차지하고 있다.


서원일  swil@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푸른한국닷컴
2018년01월11일 10:07:00초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4일
[MBN-뉴스]
2017년 9월22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탈북민 "남한이 북한 닮아간다...망명…
보수를 누가 보수하나
최저임금 충격에 주52시간 태풍… 투자…
자유한국당의 CVID, 오히려 기회다
자유-우파 '다시 만들기'
마이클 그린 CSIS 선임副소장 “한국…
고춧가루 51%, 무 45%, 쌀 27%↑…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지명자 “한미훈련…
 
   1. 161억원 쓰고 수조원 '홍보효과'… 싱가포…
   2. 6월 12~13일에 올지 모를 안팎의 먹구름
   3. [최보식이 만난 사람] "북한이 '속일 가능성…
   4. 펜스 "트럼프 대통령, 웜비어 기억하며 싱가…
   5. 최선·차선·차악·최악, 한반도 운명 4가지 …
   6. [조선닷컴 사설] 오늘 미·북 회담, '단기간…
   7. [북미정상회담] 트럼프 "우리는 잘 될 것……
   8. 미·북 정상 합의문 내용 아직 비공개…트럼…
   9. AFP “北, 완전한 비핵화 약속…美는 김정…
   10. 美北 정상 합의문의 네 가지 요점(英文)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