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12월19일(수) 16:05    

인터넷타임즈 > 뉴스 > 국제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볼턴 전 유엔 미국대사 "김정은 신년사는 프로파간다...핵포기 안하면 군사력 사용해야"

2018-01-02 08:24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존 볼턴 전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1일(현지시간) '핵 단추가 사무실 책상 위에 항상 놓여 있다'고 한 김정
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신년사에 대해 '프로파간다(선전)'라고 일축했다.

대북 강경파인 볼턴 전 대사는 이날 미 폭스뉴스에 출연해 "신년사는 새해 정기 연설로 김정은의 프로
파간다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분명한 것은 선제 군사력이 가장 매력적인 대안으로 제시되지 않는 미국 내 대화를 김정은이 봤
다는 것"이라며 "그러나 만약 그들이 핵무기 프로그램을 포기하지 않는다면 (선제 군사력은) 우리가 반
드시 사용해야 하는 옵션"이라고 주장했다.

김정은은 1일 오전 조선중앙TV로 30분간 방영된 신년사에서 "미국은 결코 나와 우리 국가를 상대로 전
쟁을 걸어오지 못한다"면서 "미 본토 전역이 우리 핵 타격 사정권 안에 있으며 핵 단추가 내 사무실 책
상 위에 항상 놓여 있다"고 주장했다.

볼턴 전 대사는 그러나 "북한이 지난해 놀라운 진전을 이룬 것 같다. 거의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하
지만 아직은 통과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만약 책상 위에 핵 단추가 있다면 우리에게 복사본도 줄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김정은은 북한이
완벽한 목표 시스템 구축을 위한 시간을 벌고 있다고 말했다"면서 "아마도 내년쯤 북한이 미국 내 목표
물을 핵무기로 타격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그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이 핵무기를 보유하는 미래를 어떻게 대처할 것인지
결정할 시간이 거의 남아 있지 않다"고 우려했다.

조지 W. 부시 행정부 시절 유엔주재 대사를 지낸 볼턴은 미 보수 진영 내에서도 가장 강경한 대북 기조
를 띠는 인물이다.

그는 지난 8월 월스트리트저널(WSJ) 기고에서 "지난 25년간 미국의 대북 정책은 실패했으며 유일한 외
교적 해법은 중국을 상대로 한반도 통일을 설득하는 것"이라며 "이런 외교적 접근에서 성과를 내지 못
한다면 받아들이기는 어렵겠지만, 군사 옵션 외에는 방법이 없다"고 주장한 바 있다.[데일리안 = 스팟
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출처;데일리안
2018년01월02일 09:55:34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야3당 “‘연동형 합의’ 딴소리 말라…
"민간인 살펴본 건 맞지만 사찰은 아니…
美·中, 내년 1월 무역회담…므누신 …
정치성향 '중도' 전성시대
강릉 아라레이크 펜션 사고, 유해가스 …
20대 남자의 대통령 지지율
KBS 공영노조 '김정은 찬양' 김제동 …
[문화일보사설] 대통령은 “최저임금 …
 
   1. 1000점 만점에 1000점! '올해의 탑건' …
   2. 오송 KTX 사고에 "직원 정신교육 강화"만 …
   3. [문화일보사설]어설픈 진보와 무개념 정치가 …
   4. 손학규 승부수에 나경원 치명상
   5. 대통령 혼밥과 손학규의 단식
   6. 손학규 따라 릴레이 단식···유승민·이언주…
   7. 해리스 미국 대사의 뼈 있는 몇 마디
   8. 손학규-이정미, “출구전략 없다” 단식 계속
   9. 교육부, '민주시민학교' 명칭에… 교육현장 …
   10. 무엇을 위한 혁명이고 통일인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