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1월16일(화) 14:05    

인터넷타임즈 > 뉴스 > 국제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볼턴 전 유엔 미국대사 "김정은 신년사는 프로파간다...핵포기 안하면 군사력 사용해야"

2018-01-02 08:24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존 볼턴 전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1일(현지시간) '핵 단추가 사무실 책상 위에 항상 놓여 있다'고 한 김정
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신년사에 대해 '프로파간다(선전)'라고 일축했다.

대북 강경파인 볼턴 전 대사는 이날 미 폭스뉴스에 출연해 "신년사는 새해 정기 연설로 김정은의 프로
파간다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분명한 것은 선제 군사력이 가장 매력적인 대안으로 제시되지 않는 미국 내 대화를 김정은이 봤
다는 것"이라며 "그러나 만약 그들이 핵무기 프로그램을 포기하지 않는다면 (선제 군사력은) 우리가 반
드시 사용해야 하는 옵션"이라고 주장했다.

김정은은 1일 오전 조선중앙TV로 30분간 방영된 신년사에서 "미국은 결코 나와 우리 국가를 상대로 전
쟁을 걸어오지 못한다"면서 "미 본토 전역이 우리 핵 타격 사정권 안에 있으며 핵 단추가 내 사무실 책
상 위에 항상 놓여 있다"고 주장했다.

볼턴 전 대사는 그러나 "북한이 지난해 놀라운 진전을 이룬 것 같다. 거의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하
지만 아직은 통과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만약 책상 위에 핵 단추가 있다면 우리에게 복사본도 줄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김정은은 북한이
완벽한 목표 시스템 구축을 위한 시간을 벌고 있다고 말했다"면서 "아마도 내년쯤 북한이 미국 내 목표
물을 핵무기로 타격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그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이 핵무기를 보유하는 미래를 어떻게 대처할 것인지
결정할 시간이 거의 남아 있지 않다"고 우려했다.

조지 W. 부시 행정부 시절 유엔주재 대사를 지낸 볼턴은 미 보수 진영 내에서도 가장 강경한 대북 기조
를 띠는 인물이다.

그는 지난 8월 월스트리트저널(WSJ) 기고에서 "지난 25년간 미국의 대북 정책은 실패했으며 유일한 외
교적 해법은 중국을 상대로 한반도 통일을 설득하는 것"이라며 "이런 외교적 접근에서 성과를 내지 못
한다면 받아들이기는 어렵겠지만, 군사 옵션 외에는 방법이 없다"고 주장한 바 있다.[데일리안 = 스팟
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출처;데일리안
2018년01월02일 09:55:34초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4일
[MBN-뉴스]
2017년 9월22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9월1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부정청탁금지법 시행령 개정안 16일 국…
방사청, 군 경계 시스템 사업에 ‘지…
美 동맹국들 “남북대화 반기지만, 對…
대한상의, 여당에 '경제계 6대 현안' …
이라크 바그다드서 연쇄 자폭테러…최…
향군, 성화 봉송로에 현수막 걸어 올림…
보훈처, 생계곤란 독립유공자 (손)자녀…
[조선닷컴 사설] '공짜 지하철' 드는…
 
   1. '평창 D-30' 경제계, "올림픽 성공 개최…
   2. 남북대화, 환영하되 감격하지 말자
   3. 백악관 “트럼프, 적절한 시점∙상황에…
   4. 틸러슨 등 16개국 외교장관, 밴쿠버서 북핵…
   5. 2018 채용 시장..대기업 ‘구름 낀 맑음’…
   6. [조선닷컴 사설] "가상 화폐가 마지막 희망"…
   7. 38노스 “北, 핵실험 위해 풍계리 핵실험장…
   8. 트럼프 "WSJ, 김정은과 매우 좋은 관계인 …
   9. '北 예술단 파견' 조명균 "첫출발 중요…서…
   10. 시장 거스르는 정책이 일자리 막는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