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6월17일(일) 09:09    

인터넷타임즈 > 칼럼/기획/연재 > 장상인 칼럼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하카타(博多)와 홍로관(鴻臚館)

장상인




"임진·정유왜란은 16세기 말 '도요토미 히데요시(豊臣秀吉)'가 조선과 중국 대륙으로 진출하기 위해 일으킨 침략전쟁입니다. 전쟁은 7년간에 걸쳤으며, 그 피해는 조선 전 국토에 미쳤습니다. 이러한 전쟁의 출병기지가 된 곳이 '히젠나고야성(肥前名護屋城)'이었습니다."



'나고야(名護屋) 성터 탐방지도'에 들어있는 한글 안내문이다. 어느 이른 봄날- 때마침 나고야성(名護屋城) 박물관이 내장 공사 관계로 문을 닫아 필자 일행은 아쉽지만 발길을 돌려야 했다. 대신 성터와 진영 터를 돌아봤다.











나고야 성터의 기념비

임진왜란이 발발하기 1년 전. 이곳 요부코(呼子) 항에는 일본의 모든 다이묘(大名)들이 모여들어 진을 쳤다. 성(城)의 크기도 오사카성(大阪城)에 이어 두 번째였다. 이토록 큰 성(城)이 불과 7개월 만에 세워졌고, 작은 요부코(呼子) 항의 인구가 10만에 이르렀다고 한다. '도요토미 히데요시(豊臣秀吉)'의 대륙 침략 야욕(野慾)이 무척 다급했던 모양이다.



아무튼, 무너진 성벽과 아름드리나무들로는 성(城)의 규모를 가늠하기 어려웠다. 다만, 130여개에 달했던 진영 터는 그림으로 표시돼 있어 이해할 수 있었다. 천수각이 세워졌던 산 정상에 오르자 바람이 때 아닌 삭풍(朔風)처럼 강하게 불었다. 강풍은 다가오는 봄이 달아날 만큼 거칠었다. 하지만, 나무들의 가지에 이미 봄기운이 흐르고 있었다. 자연의 섭리(攝理)는 참으로 오묘했다.



"말라버린 겨울 나뭇가지에 엷은 초록빛이 흐르고,

수목(樹木)이 그 모든 것을

한 가닥 망설임도 없이

봄에게 내맡기려하고 있는 것을 보니

그 멋스러움이 가슴을 친다.

그리고 깨닫는다.

우리의 계절이 너무나도

수목의 계절과는 다르다는 것을."




일본의 유명 시인 '요시노 히로시(吉野弘, 87)'의 <이름지울 수 없는 계절>을 떠올리면서 성터를 내려왔다. 홍로관(鴻臚館)이 있는 하카타(博多)로 방향을 틀기 위해서다.



'인간들의 계절은 나무보다 멋스럽지 못하다.'



계절이 수백 번, 수천 번 바뀌어도 망설임 없이 봄에게 몸을 내맡기지 못하고 있으니 맞는 말이다.





후쿠오카(福岡) 성터의 홍로관




후쿠오카(福岡) 성터도 나고야(名護屋) 성(城)과 마찬가지로 형체가 없다. 단지, 홍로관(鴻臚館: 고로칸) 사적지가 역사적 사실을 지탱하고 있을 뿐이다. 오늘의 후쿠오카시(福岡市)는 본디 하카타(博多)와 후쿠오카(福岡)로 분리돼 있었다. 하카타가 상업지역, 후쿠오카가 선비의 마을이었다. 그래서, 국제 교역은 하카타를 중심으로 성행했던 것이다.



"한반도의 문물을 받아들였던 요충지였던 곳이 하카타(博多)였다. 그런 의미에서 하카타(博多)야말로 일본 최초의 국제 무역도시라 할 수 있다. 규슈(九州)에 있었던 관청으로써 쓰시마(對馬島)까지 관할하고, 외교·국방을 맡았던 다자이후(太宰府) 정청이 한반도를 비롯한 외국 사신과 도항해온 승려, 그리고 무역상을 위한 영빈관인 홍로관(鴻臚館)을 설치했던 것은 7세기 후반의 일이었다."











당나라 파견 사절단의 구성과 선박의 형태

'와키모토 유이치(脇本裕一·66)'는 저서 <거상들의 시대>에서 홍로관(鴻臚館)에 대한 내용을 이렇게 기술했다. 그러면서 그는 "1600년 '세키가하라(關ケ原)' 전투에서 '도쿠가와 이에야쓰(德川家康)' 측의 일등 공신이었던 '구로다 나가마사(黑田長政, 1568-1623)'가 현 후쿠오카의 북부인 치쿠젠(현 후쿠오카) 땅을 선택했던 것도 아시아 교역권을 노린 계산된 행동이었다"고 기술했다. 과히 틀리지 않는 분석이다. 하카타(博多)는 앞에서 밝힌 바와 같이 아시아를 향한 주요 무역항이었기 때문이다.



여기서 잠깐 '구로다 나가마사(黑田長政)'에 대해서 알아본다. 그는 어린 시절 도요토미 히데요시(豊臣秀吉)에게 인질로 잡혀갔다. 그의 나이 겨우 10살 때다. 1582년, 히데요시(秀吉)와 함께 일본의 쥬고쿠(中國)와 규슈(九州) 공략에 참가해 공을 세웠다.



그는 임진왜란과 정유재란 때 제3군 1만 여명을 이끌고 조선을 침공했다. 히데요시(秀吉)가 죽은 후에는 '도쿠가와 이에야스(德川家康)'에게 충성 맹세를 했다. 그는 '와키모토 유이치(脇本裕一)'가 <거상들의 시대>에서 기술한 바와 같이 '세키가하라(關ケ原)' 전투 때 큰 공을 세움으로써, '이에야스(家康)'로부터 인정을 받았다. 그 공으로 후쿠오카번(福岡藩)의 초대 번주(藩主)가 됐다. 그가 세운 후쿠오카 성(城)은 1601년에서 1607년에 걸쳐 7년 만에 축성됐으나 해체되거나 매각돼 없어지고, 석벽과 일부 망루가 그 전설을 이어가고 있다.





6년 만에 찾은 홍로관(鴻臚館)



필자는 2007년에 홍로관(鴻臚館)을 찾은 적이 있었다. 돌이켜보면 6년 전의 일이다. 하지만, 이번에는 혼자가 아니라 '장보고 CEO 포럼' 회장인 황상석(전남대 세계한상문화연구단 연구교수) 박사와 연구원·학생들과 함께 했다.










홍로관 앞에서 기념촬영





입구 안내소에서 관리자가 여전히 반갑게 맞이했다. 6년 전 많은 대화를 나눴던 '나가하마 카츠(長浜勝·68)' 씨다. 그는 방긋이 웃으면서 예전처럼 방문자 기록 명부를 내밀었다.




"저를 기억하시겠습니까? 여전하시군요. 6년이라는 세월이 흘렀는데 변함이 없으시군요."




방문자 기록부를 채우면서 나눈 짤막한 대화다. 단지, 단체관광객이 반갑기 그지없는 눈치였다.




홍로관(鴻臚館)은 일본 고대의 아스카(飛鳥, 536-701), 나라(奈良, 710-753), 헤이안(平安, 794-1047) 시대에 당나라·신라의 외교사절과 상인들을 접대하던 영빈관(迎賓館)이었다. 홍로관은 그 당시 교토(京都), 오사카(大阪), 치쿠시(筑紫: 현 후쿠오카) 등 세 곳이 있었으나, 유적의 존재가 사실(史實)로 확인된 곳은 이곳뿐이다. 이 홍로관(鴻臚館)은 7세기 후반에서 11세기에 이르기까지 400년 간 실재(實在)했던 곳으로 역사적 의미를 지니고 있으며, 발굴 작업은 아직도 진행되고 있다.








복원된 홍로관 내부의 모습



필자 일행은 홍로관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안으로 들어섰다. 먼저 아스카(飛鳥)시대와 나라(奈良)시대, 헤이안(平安)시대를 체계 있게 정리한 연표와 마주했다. 연표에는 630년. 일본이 처음으로 당나라에 사절단을 보냈다는 기록이 있었고, 663년 일본과 백제의 수군이 신라와 당나라 연합군에 참패한 백촌강 전투에 대한 기록도 있었다. 이어서, 673년 신라의 '김아' 등을 초청해 이곳 홍로관에서 연회를 베풀고 선물을 제공했다는 내용도 있었다. 일본은 당나라·신라·발해 등과 전 방위적인 외교와 무역을 펼쳤던 것이다.

연표를 지나 한 걸음 한 걸음 안으로 들어서자 홍로관의 제원과 명칭, 출토된 유물, 도자기의 길, 당나라와 신라 사절단의 루트, 나라(奈良)시대의 화장실, 홍로관 발굴의 의미와 목적 등에 대해 세세하게 망라돼 있었다. 필자 일행은 짧은 시간 홍로관(鴻臚館)에 얽인 역사의 실타래를 풀어본 셈이다.






신라와 일본의 무역거래에 대해서 설명하는 황상석 박사

홍로관 탐방을 마친 황상석 박사는 '참으로 의미 있는 방문이었다'면서 다소 상기된 목소리로 다음과 같이 소감을 말했다.

"장보고가 일본에 갔었다는 문헌적 근거는 없는 것으로 알고있으나, 824년 일본의 치구젠(筑前: 현 후쿠오카) 태수와 만난 것으로 나오 있습니다. 만남의 장소가 바로 이 홍로관일 것입니다."




하카타(博多)는 고대로부터 나노쓰(那津)·아라쓰(荒津)·나다쓰(灘津)·치쿠시오쓰(筑紫大津) 등으로 불리었으나, 797년부터 하카타쓰(博多津)로 명명됐다. 하카타(博多)는 이름뿐만이 아니라 그 어원(語源)도 재미있다. 토지가 넓고 사람과 물산(物産)이 많은 의미에서 비롯됐다. 그래서 하카타(博多)는 오랜 역사와 갖가지 사연들을 내재하면서 도도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는 것이다.


입력 : 2013-04-08 10:43
출처 월간조선
2013년04월08일 14:36:21초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4일
[MBN-뉴스]
2017년 9월22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탈북민 "남한이 북한 닮아간다...망명…
보수를 누가 보수하나
최저임금 충격에 주52시간 태풍… 투자…
자유한국당의 CVID, 오히려 기회다
자유-우파 '다시 만들기'
마이클 그린 CSIS 선임副소장 “한국…
고춧가루 51%, 무 45%, 쌀 27%↑…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지명자 “한미훈련…
 
   1. 161억원 쓰고 수조원 '홍보효과'… 싱가포…
   2. 6월 12~13일에 올지 모를 안팎의 먹구름
   3. [최보식이 만난 사람] "북한이 '속일 가능성…
   4. 펜스 "트럼프 대통령, 웜비어 기억하며 싱가…
   5. 최선·차선·차악·최악, 한반도 운명 4가지 …
   6. [조선닷컴 사설] 오늘 미·북 회담, '단기간…
   7. [북미정상회담] 트럼프 "우리는 잘 될 것……
   8. 미·북 정상 합의문 내용 아직 비공개…트럼…
   9. AFP “北, 완전한 비핵화 약속…美는 김정…
   10. 美北 정상 합의문의 네 가지 요점(英文)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