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12월19일(수) 16:56    

인터넷타임즈 > 뉴스 > 문화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희망은 비관 속에서 피는 꽃

백영옥 소설가
입력 : 2018.01.06 03:02


영화 '캐스트 어웨이'의 주인공 척 놀랜드, 그는 해외를 돌아다니며 어떻게 하면 가장 빠른 시간에 정확
하게 고객에게 물건을 배송할 수 있을지 고민하는 국제배송업체 간부다. 늘 시간에 쫓겨 사는 그에겐 사
랑하는 여자 친구 켈리가 있지만 막상 그들이 함께할 시간이 많지 않다. 연인에게 사진이 담긴 시계를
선물받은 그는 연말을 기약하며 그렇게 그녀와 헤어진다.

배송 물건을 가득 실은 비행기가 바다에 추락한 건 그로부터 몇 시간 후다. 기내는 아수라장이 되고, 그
가 눈을 떴을 때 주위에는 높은 암벽과 야자수 나무만 가득했다. 늘 시간에 쫓겨 살던 척에게 남겨진 것
은 오로지 '시간'뿐, 현대판 로빈슨 크루소가 된 그는 야자 열매와 물고기만 먹으며 어떻게 견뎌냈을까.
놀라운 건 섬에서 그가 생존한 시간이 무려 4년이라는 거다. 어느 날 파도에 밀려온 알미늄 판자는 그에
게 뗏목을 만들 희망을 심어준다. 섬에서 탈출할 뗏목을 만들며 그는 말한다.

"우리는 시간에 살고 시간에 죽어. 시간을 얕보는 건 큰 죄악이야."

4년이라는 시간은 많은 걸 바꾸어 놓는다. 탈출 과정 중 동고동락해온 배구공 윌슨을 떠나보내며 주인
공이 울부짖는 장면은 아직도 가슴에 선하다. 가까스로 구조된 후 다시 돌아온 세상은 그가 무인도에서
꿈꾸던 그 세상이 아니었다. 여자 친구 켈리는 이미 다른 남자의 아내가 되어 있었다.

"살아나기 위해! 난 끝까지 버텼어. 그러던 어느 날 조수(潮水)가 밀려왔고 바람이 뗏목을 밀어줬어. 난
계속 살아갈 거야. 파도에 또 뭐가 실려 올지 모르니까."

생은 아이러니하다. 그의 비행기를 추락시킨 거센 바람은 다시 그의 빈약한 뗏목을 밀어주는 바람이 된
다. 그를 무인도에 표류시킨 거친 파도는 다시 뗏목의 재료를 그의 발밑까지 밀어준다. 희망이라는 말은
희망 속에만 있지 않다. 희망은 비관 속에서 끝내 피어나는 꽃이다. 그 꽃에 이름이 있다면 그럼에도 불
구하고일 것이다. 그렇게 삶은 계속된다.



출처 : 조선닷컴[백영옥의 말과 글]
2018년01월07일 12:38:36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특종] 이재수 前 기무사령관이 남기…
야3당 “‘연동형 합의’ 딴소리 말라…
"민간인 살펴본 건 맞지만 사찰은 아니…
美·中, 내년 1월 무역회담…므누신 …
정치성향 '중도' 전성시대
강릉 아라레이크 펜션 사고, 유해가스 …
20대 남자의 대통령 지지율
KBS 공영노조 '김정은 찬양' 김제동 …
 
   1. 1000점 만점에 1000점! '올해의 탑건' …
   2. 오송 KTX 사고에 "직원 정신교육 강화"만 …
   3. [문화일보사설]어설픈 진보와 무개념 정치가 …
   4. 손학규 승부수에 나경원 치명상
   5. 대통령 혼밥과 손학규의 단식
   6. 손학규 따라 릴레이 단식···유승민·이언주…
   7. 해리스 미국 대사의 뼈 있는 몇 마디
   8. 손학규-이정미, “출구전략 없다” 단식 계속
   9. 교육부, '민주시민학교' 명칭에… 교육현장 …
   10. 무엇을 위한 혁명이고 통일인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