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1월16일(화) 14:05    

인터넷타임즈 > 뉴스 > 문화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평창올림픽 성화, 충북 마치고 경북으로
23일 단양서 패러글라이딩 이색 봉송으로 충북일정 마쳐

김종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12.25 17:09:47



▲ 23일 충북 단양에서 패러글라이딩 성화 봉송이 진행됐다.ⓒ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



지난 18일 충북에 입성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가 23일 단양 봉송을 마지막으로 경북으로 넘어갔다.

성화봉송단은 단양에서 첫 주자가 출발하기에 앞서 22일 발생한 제천 화재의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묵념을 한뒤 봉송일정을 이어나갔다.

단양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역사·문화·관광 자원을 소개하기 위해 단양만의 이색적인 봉송을 진행했다.

성화봉송단은 남한강에 솟아있는 3개의 봉우리, 도담삼봉과 석문을 소개하며 단양의 절경을 성화의 불꽃으로 밝혔다.

또 양방산 활공장에서는 패러글라이딩을 활용해 하늘을 날며 아름다운 단양의 자연환경을 소개했다.

이날 성화의 불꽃은 35명의 주자가 참여해 78.2km(차량 59.4km, 도보 18.8km)를 이동했다.

주자로는 단양군 주민자치위원회 회장을 비롯해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자원봉사자로 참여하는 사람과 육상선수, 환우 등 다양한 이야기를 가진 이들이 봉송을 참여했다.

성화의 불꽃은 단양군민의 휴식장소인 단양중앙공원에 안착해 충북에서의 일정을 종료했다.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관계자는 “많은 국민들이 성화를 기쁜 마음으로 환영해줬기 때문에 충북지역 봉송을 마칠 수 있었다”며 “남은 기간에도 시민들과 호흡하며 성화의 불꽃을 평창으로 옮기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1일 인천에서 출발한 동계올림픽 성화는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이란 슬로건으로 제주, 영남, 호남, 충남을 거쳐 지난 18일 충북에 입성했다.


김종혁 기자
news043@naver.com


출처;뉴데일리
2017년12월30일 11:23:41초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4일
[MBN-뉴스]
2017년 9월22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9월1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부정청탁금지법 시행령 개정안 16일 국…
방사청, 군 경계 시스템 사업에 ‘지…
美 동맹국들 “남북대화 반기지만, 對…
대한상의, 여당에 '경제계 6대 현안' …
이라크 바그다드서 연쇄 자폭테러…최…
향군, 성화 봉송로에 현수막 걸어 올림…
보훈처, 생계곤란 독립유공자 (손)자녀…
[조선닷컴 사설] '공짜 지하철' 드는…
 
   1. '평창 D-30' 경제계, "올림픽 성공 개최…
   2. 남북대화, 환영하되 감격하지 말자
   3. 백악관 “트럼프, 적절한 시점∙상황에…
   4. 틸러슨 등 16개국 외교장관, 밴쿠버서 북핵…
   5. 2018 채용 시장..대기업 ‘구름 낀 맑음’…
   6. [조선닷컴 사설] "가상 화폐가 마지막 희망"…
   7. 38노스 “北, 핵실험 위해 풍계리 핵실험장…
   8. 트럼프 "WSJ, 김정은과 매우 좋은 관계인 …
   9. '北 예술단 파견' 조명균 "첫출발 중요…서…
   10. 시장 거스르는 정책이 일자리 막는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