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12월19일(수) 16:05    

인터넷타임즈 > 뉴스 > 문화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평창올림픽 성화, 충북 마치고 경북으로
23일 단양서 패러글라이딩 이색 봉송으로 충북일정 마쳐

김종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12.25 17:09:47



▲ 23일 충북 단양에서 패러글라이딩 성화 봉송이 진행됐다.ⓒ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



지난 18일 충북에 입성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가 23일 단양 봉송을 마지막으로 경북으로 넘어갔다.

성화봉송단은 단양에서 첫 주자가 출발하기에 앞서 22일 발생한 제천 화재의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묵념을 한뒤 봉송일정을 이어나갔다.

단양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역사·문화·관광 자원을 소개하기 위해 단양만의 이색적인 봉송을 진행했다.

성화봉송단은 남한강에 솟아있는 3개의 봉우리, 도담삼봉과 석문을 소개하며 단양의 절경을 성화의 불꽃으로 밝혔다.

또 양방산 활공장에서는 패러글라이딩을 활용해 하늘을 날며 아름다운 단양의 자연환경을 소개했다.

이날 성화의 불꽃은 35명의 주자가 참여해 78.2km(차량 59.4km, 도보 18.8km)를 이동했다.

주자로는 단양군 주민자치위원회 회장을 비롯해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자원봉사자로 참여하는 사람과 육상선수, 환우 등 다양한 이야기를 가진 이들이 봉송을 참여했다.

성화의 불꽃은 단양군민의 휴식장소인 단양중앙공원에 안착해 충북에서의 일정을 종료했다.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관계자는 “많은 국민들이 성화를 기쁜 마음으로 환영해줬기 때문에 충북지역 봉송을 마칠 수 있었다”며 “남은 기간에도 시민들과 호흡하며 성화의 불꽃을 평창으로 옮기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1일 인천에서 출발한 동계올림픽 성화는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이란 슬로건으로 제주, 영남, 호남, 충남을 거쳐 지난 18일 충북에 입성했다.


김종혁 기자
news043@naver.com


출처;뉴데일리
2017년12월30일 11:23:41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야3당 “‘연동형 합의’ 딴소리 말라…
"민간인 살펴본 건 맞지만 사찰은 아니…
美·中, 내년 1월 무역회담…므누신 …
정치성향 '중도' 전성시대
강릉 아라레이크 펜션 사고, 유해가스 …
20대 남자의 대통령 지지율
KBS 공영노조 '김정은 찬양' 김제동 …
[문화일보사설] 대통령은 “최저임금 …
 
   1. 1000점 만점에 1000점! '올해의 탑건' …
   2. 오송 KTX 사고에 "직원 정신교육 강화"만 …
   3. [문화일보사설]어설픈 진보와 무개념 정치가 …
   4. 손학규 승부수에 나경원 치명상
   5. 대통령 혼밥과 손학규의 단식
   6. 손학규 따라 릴레이 단식···유승민·이언주…
   7. 해리스 미국 대사의 뼈 있는 몇 마디
   8. 손학규-이정미, “출구전략 없다” 단식 계속
   9. 교육부, '민주시민학교' 명칭에… 교육현장 …
   10. 무엇을 위한 혁명이고 통일인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