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4월23일(화) 19:15    

인터넷타임즈 > 뉴스 > 경제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차값 1년 만에 반토막 '유(油)탄' 맞은 중고차시장
[조선닷컴]고유가·불경기에 가격 뚝뚝 떨어져 중고차 성수기 여름에 '죽쑤는 상황' 국산 디젤 SUV· 외제 대형세단 '울상' 혼다 시빅·BMW 미니, 없어서 못팔아


"고유가·경기침체 때문에 1년 만에 반값 되는 중고차도 많아요. 지난 3월 이후 판매가 계속 줄어드는 바람에, 아예 사업 접는 매매상까지 나오는 상황입니다."

지난 2일 서울 강남구 율현동 중고차매장에서 만난 'SK엔카'의 남정남 실장은 "중고차는 신차와 달리 기름값·경기 등 외부 경제요인이 가격에 즉각 반영되기 때문에 최근 값이 빠르게 떨어지고 있다"며 "소비자들이 값이 더 떨어질 것을 기대하며 구입을 미루는 바람에 판매가 더욱 어려워지고 있다"고 말했다.

7~8월은 여름 휴가철을 전후해 차를 팔고 사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중고차 성수기에 해당하지만, 올해는 상황이 다르다. 국산 중대형 디젤 SUV가 가격하락을 주도하면서, 1년 만에 신차 대비 가격이 30~50% 깎이는 차들이 쏟아지고 있으며 거래량도 줄었다. 국토해양부에 따르면 지난 3월 국내 중고차는 16만8000대가 팔렸지만, 6월에는 14만5000대가 팔리는 데 그쳤고, 이후 판매가 계속 줄고 있는 추세다.

◆논두렁으로 밀려난 디젤SUV

율현동 중고차매장은 전시차종이 1만여대에 달해 소비자들이 즐겨 찾는 곳이다. 연비가 좋은 경차·소형차나 경기에 영향을 덜 받는 최고급 세단들은 고객들이 찾기 편한 건물 안쪽 실내 주차장 중앙에 전시돼 있었다. 반면 디젤 SUV들은 건물 바깥 논두렁 쪽에 방치돼 있는 경우가 많았다. 매장 관계자는 "오랫동안 안 팔리는 차는 매장건물에서 멀찌감치 밀려나게 된다"고 했다.

디젤 SUV를 판매하고 있는 케이엠모터스 김명철 사장은 "중고차를 15년간 팔아 왔지만, SUV 판매는 지금이 제일 어렵다"며 "판매상들이 구입 가격 아래로라도 재고를 떨어내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A사의 한 중대형 SUV는 2008년형 신차 값이 3427만원이지만, 2008년형 중고차 값은 2400만원이었다. 1년 된 차들을 중고차로 팔 경우, 등록비를 포함한 구입가의 절반도 건지기 어려운 셈이다. 매장의 한 판매 직원은 "국산 디젤 승용차는 중고차로 사는 게 훨씬 유리하다"고 했다. 신차는 디젤승용차가 동급 휘발유차보다 200만~300만원 비싸지만, 중고차의 경우는 디젤차가 오히려 100만원쯤 싸기 때문이다.

그러나 지나치게 싼 차량은 '허위 매물'일 수 있기 때문에 조심해야 한다. 실제로는 없는 매물을 인터넷에 싼 값으로 매겨 놓은 뒤, 고객이 매장을 찾으면 '이미 팔렸다'면서 다른 비싼 차를 권하기도 하기 때문이다.


▲ 경기 불황과 경유값 인상 등으로 SUV 중고차의 인기가 급감하고 있다. 2일 서울 강남구 율현동 강남중고자동차매매단지에 중고차들이 가득 늘어서 있다. /조인원 기자 join1@chosun.com◆벤츠 등 대형세단 1년 만에 40% 값 떨어져

외국차를 거래하는 서울오토갤러리 사업조합의 김진한 부장은 "국산 중고차 시장이 올여름 '폭탄'을 맞은 것과 달리, 수입 중고차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다"면서도 "배기량 큰 SUV나 최근 신차 값을 내린 고급세단은 1년 새 40~50% 값이 떨어졌다"고 했다.

예를 들어 배기량이 4~5L 이상인 미국산 SUV는 값을 아무리 낮춰도 찾는 이가 없는 상황이다. 벤츠 S500이나 렉서스 LS460 같은 대형세단은 최근 공식업체들이 값을 내리는 바람에 1년 된 중고차 값이 신차 대비 40% 가까이 떨어진 1억원대다. 수입차 역시 연비 좋은 차는 없어서 못 파는 상황. 폴크스바겐 골프 디젤, BMW 미니, 혼다 시빅처럼 기름값 부담 적은 차들은 고객이 사전예약까지 걸어놓을 만큼 인기가 좋고, 가격 하락폭도 1년에 15% 미만이다. 국산차를 타다 수입차로 바꾸는 사례도 급증하고 있다. 서울오토갤러리 박창현 실장은 "국산 중대형차를 타다가 수입 중소형차로 바꾸는 손님이 작년엔 방문고객의 20~30%도 안 됐지만 지금은 절반에 달한다"고 말했다.

출처  조선닷컴
2008년08월04일 11:02:25초  
최원석 기자 ws-choi@chosun.com의 전체기사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보훈부는 왜 민주당에 유감 표했나
"정나미 뚝 떨어져, 한국 떠나야겠다…
美의회에서 상영된 ‘건국 전쟁’...한…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싸운 국민의힘
'소통(疏通)'에 속지 말라
이철영의 500자 논평 : 믿어도 될까
이동복 칼럼 : "양동작전에 속지마라"…
총선 참패 상황에서 다시 읽는 양동안 …
 
   1. 이철영의 500자 논평 : 믿어도 될까
   2. 美의회에서 상영된 ‘건국 전쟁’...한국 다큐…
   3. 이동복 칼럼 : "양동작전에 속지마라"
   4. '소통(疏通)'에 속지 말라
   5.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싸운 국민의힘
   6. 보훈부는 왜 민주당에 유감 표했나
   7. "정나미 뚝 떨어져, 한국 떠나야겠다" 출구…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