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6월19일(수) 13:29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사회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경북대·전북대 의대 오늘부터 수업 재개 의대 증원 반대하는 교수들도 “수업은 해야” 학생 복귀 호소

조홍복 기자
표태준 기자
입력 2024.04.08. 03:23

의대생 집단행동으로 수업 일정을 미뤄오던 전국 의대들이 수업을 재개하기 시작했다. 법으로 정해진
‘최소 수업 일수’를 채우지 못해 의대생들이 단체 유급될 위기에 처하자, 의대 증원에 반대하는 교수들
까지 나서서 학생들에게 수업 복귀를 권유하고 있다.

7일 교육계에 따르면 경북대는 예과 2학년과 본과 1~2학년 수업을 8일부터 온라인 비대면 수업으로 재
개한다. 전북대는 같은 날부터 대면 강의를 재개하되 출석이 어려운 학생들을 고려해 비대면 수업도 함
께 진행한다. 지난 2월 개강한 두 학교는 학생들이 수업을 거부하자, 휴강하는 방식으로 수업을 미뤄왔
다. 경북대는 의대생 660명 중 508명, 전북대는 665명 중 641명이 휴학을 신청한 상황이다.

이들 대부분은 정부 의대 증원 방침에 반발해 수업을 거부하는 ‘동맹휴학’에 나선 것인데, 대학들은 이
런 경우 휴학 처리를 받아주지 않고 있다. 이 때문에 전체 수업 일수의 3분의 1 또는 4분의 1 이상 결석
하면 유급 처리된다. 이번 달이 ‘휴강 마지노선’으로 더 미루면 단체 유급이 현실화되는 것이다. 이에 교
수들이 학생들을 개별 면담하면서 수업에 복귀하라고 설득하는 의대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권태환
경북대 의대 학장은 “의대 증원 찬반을 떠나 모든 교수가 학생들 수업만큼은 재개해야 한다는 데 한마
음 한뜻”이라며 “전공의 파업으로 정신적·체력적으로 고갈된 교수님들까지도 학생들이 돌아오면 어떻
게든 수업을 하겠다고 하시더라”고 말했다.


두 학교에 이어 전남대와 조선대, 원광대, 가톨릭대 등 의대도 더 이상 개강을 미루기 어렵다는 판단하
에 15일 수업을 시작할 계획이다. 그러나 학생들이 수업에 얼마나 복귀할지는 미지수다. 가천대 의대는
지난 1일 개강했지만 대면 강의에 참석한다는 학생이 적어 일부만 참여하는 온라인 수업을 진행 중이
다.

교육부에 따르면 6일 기준 전국 의대생 중 55.2%(1만375명)가 휴학을 신청한 상황이다. 대학들은 만약
학생들이 수업에 돌아오지 않는다면 더 이상 단체 유급 사태 등 피해를 막을 수 있는 방법이 없다고 보
고 있다. 경북대 관계자는 “본과 4학년이 졸업을 못 해 단체로 국가고시를 치르지 못하는 상황이 올 수
있다”며 “학생들이 최악의 피해를 보는 일은 막으려 교수님들까지 수업을 재개하려 노력하는 상황”이
라고 했다.

출처;조선닷컴
2024년04월08일 10:33:12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이재명 대표의 초조와 불안
이재명의 자기부정(自己否定)과 홍위병 …
애완견, 충견은 이재명이 키우는 것 같…
류근일 칼럼 : 국힘 108명 총사퇴 …
이재명 팬클럽, 판사 탄핵까지 … '조…
류근일 칼럼 : 이재명, 집권 술책 급…
[속보]‘이대생 성상납 발언’ 김준혁 …
'이재명 방탄법' 발의만 벌써 6개 … …
 
   1. 이철영의 500자 논평 : 국민과 사법부, 정…
   2. 이재명 '일극체제' 어디까지 가나②
   3. 류근일 칼럼 : 김정은 애간장 녹게 생겼다
   4. '이재명 방탄법' 발의만 벌써 6개 … 李, '…
   5. [속보]‘이대생 성상납 발언’ 김준혁 의원, …
   6. 이재명 '일극체제' 어디까지 가나②
   7. 애완견, 충견은 이재명이 키우는 것 같던데?
   8. 류근일 칼럼 : 이재명, 집권 술책 급변경 …
   9. 이재명 팬클럽, 판사 탄핵까지 … '조폭집단'…
   10. 이재명 대표의 초조와 불안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