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2월27일(화) 12:30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정치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국민 46.5% "이재명 수사 검사 탄핵 지나쳐"…57.5% "李 사법리스크 있다" [데일리안 여론조사]

입력 2023.11.16 07:00 수정 2023.11.16 07:00 김찬주 기자 (chan7200@dailian.co.kr)
데일리안·여론조사공정㈜ 여론조사

野, 이재명 '대북송금' 의혹 수사검사

탄핵소추안 추진에 여론 반응 '팽팽'

李 사법리스크 "있다"는 응답 지배적


국민 46.5%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를 둘러싼 '쌍방울그룹 대북송금 사건'을 수사했던 이정섭
수원지검 2차장검사에 대한 민주당의 탄핵 추진에 "지나치다"고 평가했다. 국민 과반이 이 대표에 '사
법리스크'가 존재한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해석된다.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여론조사공정㈜에 의뢰해 지난 13일~14일 전국 남녀 유권자 1001명을
대상으로 '민주당이 이재명 대표 수사를 지휘한 수원지방검찰청 이정섭 2차장검사를 탄핵하여 검사직
을 박탈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느냐'고 물은 결과, 응답자의 46.5%가 "지나친 일"이라고 답했
다. "당연한 일"이라는 응답은 40.9%로 오차범위 밖인 5.6%p의 격차를 보였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12.5%였다.




우선 지지하는 정당별에 따라 확연한 차이를 보였다. 민주당 지지자들에게 '이정섭 2차장검사 탄핵에
대한 생각'을 물은 결과 "너무 지나친 일"이라는 응답은 13.6%에 불과한 반면, "당연한 일"이라는 응답
은 74.5%로 압도적이었다.



반대로 국민의힘 지지자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너무 지나친 일"이라는 응답이 78.2%에 달했고,
"당연한 일"이란 답변은 13.1%에 불과했다. 지지하는 정당이 없다고 답한 무당층에서도 "너무 지나친
일"이란 응답이 43.4%를 기록하며 "당연한 일"이라는 응답(34.2%) 보다 많았다.




지역별로 보면, 민주당의 핵심 지지 기반으로 꼽히는 호남(광주·전남북)에서 37.2%가 "너무 지나친
일"이라고 응답해 "당연한 일"이라고 답한 48.3%와 큰 격차를 보였다. 이어 △대전·세종·충남북(지나친
일 40.2% vs 당연한 일 43.0%) △강원·제주(지나친 일 44.8% vs 당연한 일 49.1%) 순으로 집계됐다.



반면, TK(대구·경북)와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는 "지나친 일"이라는 응답이 각각 61.3%·48.0%로 집계
돼 "당연한 일"이라고 대답한 26.7%·40.7%보다 높게 조사됐다. 이어 △서울(지나친 일 46.7% vs 당연
한 일 39.6%) △경기·인천(지나친 일 46.3% vs 당연한 일 42.2%) 순이었다.



성별로는 남녀 모두 "지나친 일"이라고 답한 비율이 높았다. △남성(지나친 일 48.7% vs 당연한 일
42.1%) △여성(지나친 일 44.3% vs 당연한 일 39.8%)으로 조사됐다.



연령별로는 40대(지나친 일 41.1% vs 당연한 일 49.8%), 50대(지나친 일 39.1% vs 당연한 일 51.3%)를
제외한 전 연령에서 이정섭 2차장검사의 탄핵을 지나치다고 봤다. 구체적으로 보면 △20대 이하(지나
친 일 47.6% vs 당연한 일 38.7%) △30대(지나친 일 48.5% vs 당연한 일 38.2%) △60세 이상(지나친
일 52.8% vs 당연한 일 31.9%) 등으로 조사됐다.



이 같은 응답은 쌍방울 대북송금, 위증교사, 대장동·백현동 개발특혜, 성남FC 불법 후원 사건 의혹 등
이재명 대표가 받고 있는 각종 사법 리스크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된다.



실제로 데일리안이 같은 여론조사 기관에 의뢰해 '이재명 대표의 사법리스크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
하는가'를 묻는 질문에, 국민 57.5%는 "있다"고 답했다. "리스크가 없다"는 응답(36.7%)과 격차는
20.8%로 오차범위를 크게 벗어난 차이를 보였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5.8%였다.



마찬가지로, 민주당 지지자들에게 '이재명 대표 사법리스크에 대한 생각'을 물은 결과 "있다"는 응답은
23.6%에 불과한 반면, "없다"는 대답은 70.5%로 세 배 이상의 차이를 보였다.




반면, 국민의힘 지지자들에게 물은 결과 "있다"는 응답은 86.5%, "없다"는 대답은 8.8%로 약 열 배 수준
의 격차를 나타냈다. 특히 지지 정당이 없다고 답한 무당층에서도 "사법리스크가 있다"는 응답이
60.8%로, "없다"고 답한 34.2%와 두 배 가량의 차이를 보였다.




심지어 호남(광주·전남북) 지역에서도 "사법리스크가 있다"는 응답(46.9%)이 "없다"는 대답(44.2%)과
오차범위 밖인 4.7%p를 보였으며 그 밖의 모든 지역에서도 "있다"는 응답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구체적으로 △서울(있다 58.1% vs 없다 35.3%) △경기·인천(있다 59.9% vs 없다 36.3%) △대전·세종·
충남북(있다 55.0% vs 없다 40.2%) △대구·경북(있다 62.2% vs 없다 28.6%) △부산·울산·경남(있다
59.1% vs 없다 35.4%) △강원·제주(있다 50.7% vs 없다 42.6%)로 나타났다.



또한 모든 연령층에서 '이재명 대표의 사법리스크가 있다'는 응답이 높았다. 구체적으로 △20대 이하
(있다 58.7% vs 없다 32.2%) △30대(있다 57.9% vs 없다 37.7%) △40대(있다 49.5% vs 없다 47.8%)
△50대(있다 52.4% vs 없다 44.8%) △60세 이상(있다 64.5% vs 없다 27.0%)로 각각 집계됐다.



성별로도 남녀 모두 이 대표의 사법리스크가 있다고 답했다. 남성의 경우 "있다"라고 답한 비율은
56.5%, "없다"는 응답은 38.3%로 조사됐다. 여성의 경우 58.5%는 "있다"고 답한 반면, "없다"는 응답은
35.0%로 나타났다.



서요한 여론조사공정㈜ 대표는 "'사법 리스크가 있다'는 응답은 지난 조사 대비 2.6%p 상승한 반면, 리
스크가 없다는 의견은 3.7%p 감소했다"며 "사법 리스크가 증가한 것은 법원이 이재명 대표의 위증교사
사건에 대해 기존 대장동 재판과 병합하지 않고 따로 심리하기로 결정한 때문으로 보인다"고 분석했
다.



이번 조사는 지난 13일~14일 이틀 간 전국 남녀 유권자를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 전
화조사(100%) 방식의 ARS로 진행했다. 전체 응답률은 2.3%로 최종 1001명이 응답했다. 표본은 올해 9
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통계 기준에 따른 성·연령·지역별 가중값 부여(림가중)로 추출했다. 표
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
면 된다.

출처:데일리안
2023년12월05일 03:50:11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이수진 의원은 왜 "이재명 거짓말하고 …
친북좌파의 [이승만 죽이기] ··· 썩…
대한민국, 이승만의 교육에서 시작됐다…
류근일 칼럼 : 한국인은 선택하라. …
[단독] 개혁신당, 6억6654만원 돌…
주사파 출신 국회의원 몇 명인지 세어…
李 관련 변호사들 공천 약진과 이수진 …
신문 간지(間紙)엔 미담(美談)도 있고…
 
   1. 70년전 미국 신문 기고 전문, 이승만이 윤…
   2. 李 관련 변호사들 공천 약진과 이수진 의원의…
   3. [단독] 개혁신당, 6억6654만원 돌려줄 길…
   4. 심층 인터뷰 ‘반미 투사’서 ‘운동권 청소…
   5. 김종인이 받았던 뇌물 2억1000만원의 가치.…
   6. 류근일 칼럼 : 한국인은 선택하라. 전향 운…
   7. 주사파 출신 국회의원 몇 명인지 세어볼까요?…
   8. 이수진 의원은 왜 "이재명 거짓말하고 있다"…
   9. 대한민국, 이승만의 교육에서 시작됐다 ··…
   10. ‘이재명의 심장’ 그 자신이 버렸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