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9월20일(수) 08:25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정치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이재명 위기' 속 귀국하는 이낙연…엇갈리는 당내 시선
NY 지지자들 "24일 인천으로 마중 나갈 것" 정치권에선 '이낙연 귀국=정계 복귀' 상수로 비명계 '구심점' 역할 할 지 주목…일각에선 "이 전 대표 귀국 큰 위협 안 될 것" 목소리도

입력 2023.06.02 16:16 수정 2023.06.02 16:29 김민석 기자 (kms101@dailian.co.kr)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이번 달 귀국한다. 이에 정치권에선 벌써부터 이 전 대표가 정계에 복귀
해 어떤 역할을 할지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민주당 내에서는 돈봉투·김남국 사태와 강성 팬덤으로 계
파 갈등이 격렬해지고 있는 만큼 이 전 대표가 리더십 위기를 겪고 있는 이재명 대표를 대신해 구심점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이 나오고 있다. 반면 당내 일각에선 이 전 대표의 귀국이 애초 계획됐
던 것인 만큼 기대 이상의 영향력을 발휘하기 어려울 것이란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2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낙연 전 대표는 오는 24일 토요일 오후 2시에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귀국할 예정이다. 이 전 대표가 귀국하는 건 지난해 6월 미국 조지워싱턴대학교의 한국학연구소 방문연
구원 활동을 위해 출국한 지 1년여 만이다.




이 전 대표의 귀국은 벌써부터 정치권의 관심사로 떠오른 상황이다. 이 전 대표 공식 온라인 팬카페인
'이낙연과 함께 꿈꾸는 세상! 나비야 날자'에는 이 전 대표의 귀국(입국)길에 마중을 나가자는 글이 올라
왔다. 구체적인 날짜와 장소까지 명시한 해당 글에는 "공항에 꼭 많이 오시라고 오신분들께만 여니(이
전 대표의 애칭)부채와 여니팔찌를 준다"며 특별나눔을 약속하기도 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공식 팬카페인 '재명이네 마을'에는 벌써부터 이 전 대표의 귀국에 대한 부정적인
의견들이 올라오고 있다. 해당 카페에는 "이낙연 씨! 국가와 민주당을 사랑한다면 오지 마세요" "법원 앞
에 온 극우들 '이낙연 파이팅!' 하고 있다"는 등 이 전 대표를 폄훼하는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당내에서는 이 전 대표가 귀국 후 어떤 식으로든 정계에 복귀할 것이란 점에는 의견이 일치하지만 그 정
치적 성공 여부와 관련해선 시각이 엇갈리고 있다. 실제로 지난 22일 조지워싱턴대에서 열린 저서 출판
기념회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이 전 대표는 "한국은 국내외적 위기를 충분히 잘 관리하지 못하
고 있다고 판단한다"며 "그렇게 된 데는 나의 책임도 있다. 그 책임을 내가 다해야 한다고 믿는다"고 말
하면서 정계 복귀를 시사하는 발언을 꺼내기도 했다.


문제는 이 전 대표의 정치적 역할이 친명-비명으로 갈린 당내 계파에 따라 서로 다르게 적용될 수 있다
는 점이다. 현재 친명들과 개딸(개혁의딸·친명계 강성 팬덤)에게 공격과 압박에 시달리고 있는 비명계
입장에선 이 전 대표가 구심점이 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앞서 이 전 대표와 지난 대선 경선 과정에
서 접전을 펼치기도 했던 데다 여전히 당내 정통성이 충분하기 때문이다.



이 전 대표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권유로 16대 총선에서 새천년민주당 의원으로 정계에 입문한 이후 호
남에서 내리 4선을 했고, 21대 총선에서 정치 1번지 종로에서 당선돼 5선 고지에 올랐다. 또 전라남도
지사를 역임했고, 문재인 정부에선 첫 번째 국무총리를 맡기도 했다.


특히 박광온 원내대표가 친낙(친이낙연)계 인사로 분류된다는 점도 이 전 대표의 복귀 기대감을 높이는
요소다. 박 원내대표는 취임과 동시에 돈봉투 사태를 해결하기 위한 강력한 쇄신을 내건 의원총회를 두
차례나 개최하면서 당내 다양한 목소리가 민주적으로 분출할 수 있는 판을 깔아준 바 있다. 두 번의 의
총에서 이재명 대표의 리더십에 의문을 표하는 의견이 다수를 이뤘던 만큼, 눌려 있던 비명계의 목소리
가 박 원내대표 체제에서 본격적으로 터져나오기 시작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민주당 한 의원은 "체급으로 보나 행보로 보나 이낙연 전 대표가 정계로 복귀한다면 분명히 할 수 있는
역할은 있을 것"이라며 "당 상황으로 봤을 때 이 전 대표가 당에서 목소리를 낸다고 하면 주로 비명계 의
원들이 힘을 실어줄 가능성이 높아 보이는 만큼 충분히 구심점 역할을 하면서 영향력을 펼칠 수도 있
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전 대표의 영향력이 이재명 대표 체제를 흔들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특히 이재
명 대표를 중심으로 뭉친 친명계가 이 전 대표의 '역할'을 가만히 보고만 있지 않을 것이란 주장이다. 최
재성 전 정무수석은 지난 1일 YTN라디오에서 "이 전 대표가 조기 귀국도 아니고 (예정됐던 귀국인데) 다
시 바로 민주당의 총선을 이끌거나 혹은 바로 민주당에서 새로운 체제의 리더가 되거나 이러는 것은 당
장은 어렵다"고 분석했다.



엄경영 시대정신연구소장은 "현재 각종 여론조사를 보면 이재명 대표가 확실하게 장악을 하고 있는 만
큼 이낙연 전 대표의 귀국이 큰 위협은 안 될 것"이라며 "이재명 대표는 추진력도 갖고 있고, 개딸이라는
강성 팬덤도 있는데 (민주당 지지층에게도) 이낙연 전 대표는 민주당스럽지 않아 보이고, 신사이긴 한데
정치적으로 볼 때 매력적이지는 않은 사람으로 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일각에선 이 전 대표가 정치에 복귀하면서 극심해질 민주당 내 계파 갈등을 우려하는 시선도 나온다. 앞
서 지난 대선 경선 당시 이 전 대표가 이재명 대표와 출혈경쟁을 벌였던 사례도 있는 데다, 두 사람 모두
차기 대권을 바라보고 있는 만큼 시간이 지날수록 갈등이 표면화될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이다.



이 같은 우려를 경계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박지원 전 원장은 "이 전 대표가 돌아오면 이 대표를 적
극적으로 협력해서 민주당의 난국을 극복하는 데 일익을 담당해야 한다"며 "또 미온적 태도를 하면 국민
들로부터, 당원들로부터 지지를 받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석 기자 (kms101@dailian.co.kr)

출처;데일리안
2023년06월03일 10:39:14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기존 입장 선회 윤관석, 증거 확실…
핵오염수 외치고 회 먹는 이재명의 위…
문재인 정권 '통계조작', 조지 오웰…
"가짜뉴스, 정치·경제·사회에 극심한…
대선 개입 여론조작 몸통 김만배, 삼성…
대학병원 패스하고 왜 녹색병원으로 가…
"이재명, 정진상·김인섭과 불법 공생…
故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 尹 대통령 …
 
   1. ‘수렁에 빠뜨린’ 원자력발전산업 [문재인 쓰…
   2. 방송 기생충(寄生蟲)과 가짜뉴스 확성기들
   3. 공작·선동 주범들의 ‘아가리’와 측정 불가…
   4. 공작·선동 주범들의 ‘아가리’와 측정 불가…
   5. 尹, 20일 유엔총회 연설… 북·러 정상회담…
   6. 전 일본 특파원 "윤석열 대통령 정말 멋집니…
   7. 이재명은 도피 굴을 몇 개나 파뒀을까?
   8. '조작범' 문재인을 심판한다!
   9. 박범계의 불에 타 죽어와, 북의 서울 불바다…
   10. 이재명 구속영장 청구…'백현동+대북송금' 200…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