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3월28일(화) 08:07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정치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채용강요한 민노총 건설노조원 무더기 경찰 송치… 피해액만 70억
2명 구속 송치·15명 조만간 불구속 송치할듯… 부울경 12곳서 피해액 70억 조직 내

서영준 기자

입력 2023-01-22 15:06 | 수정 2023-01-22 15:06


경찰이 건설현장에서 불법행위를 벌인 민노총 건설노조 부산울산경남건설지부 간부 17명을 수사해 2
명을 구속 송치했고, 나머지 15명에 대해서도 조만간 불구속 송치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조선일보에 따르면, 울산 남부경찰서는 건설현장에서 지난 5년간 불법행위를 일삼은 민노총 건설
노조 부울경지부 비계분회 지회장 문모(45)씨를 작년 11월 8일 구속 송치한데 이어, 조직국장 김모(52)
씨도 지난 18일 같은 혐의로 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폭력 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폭처법)상 공동강요, 업무방해 혐의를 받는다. 경찰이 작년 7월
부터 압수수색과 피해자 조사, 계약서, 텔레그램 내역 등을 종합해 내린 결론이다.

경찰은 문씨 등 4명의 간부들을 대상으로 수사를 시작해 범위를 넓혀 17명의 간부들을 차례대로 입건
했다. 이들 중 일부는 작년에도 건설현장에서 채용을 강요해 벌금형을 선고를 받은 바가 있었으나, 불
법행위를 계속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조직 내 '컨트롤타워' 문씨, 폭행·협박 등 전과 16범으로 조폭 활동한 기록도

특히 문씨는 건설현장에서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집회·시위를 하도록 지시하며 '컨트롤 타워'로 불렸는
데, 과거 폭행, 협박, 상해 등 전과 16범으로, '대구 평리동파'에 가입해 활동한 기록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문씨 등에게 피해를 입은 건설업체들은 울산 지역에 4곳, 부산 지역 2곳 등으로 총
12곳이 넘는다. 피해 업체들은 총 피해액이 70억원에 달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경찰이 이들의 불법행위를 무더기 잡아내 구속까지 이끌어낼 수 있었던 것은 피해를 본 업체 관계자들
이 적극적으로 나선 덕이다. 특히 부울경지역은 민노총 건설노조가 건설에 필수적인 레미콘과 골조 공
장을 장악하고 있기에, 건설업체들은 그동안 피해 진술을 하면 다른 레미콘과 골조 공장 파업으로 이
어질 염려를 해 왔다. 경찰관계자는 "이들의 횡포가 날로 심해지다보니 건설업체 관계자들이 더 이상
참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출처;뉴데일리
2023년01월22일 21:35:13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 “저희가 지켜…
'비명계' 이상민, 이재명 당헌 80조 …
대법원은 “거짓말도 무죄”, 헌재는 “…
“영원히 기억”... 尹, 울먹이며 서…
한동훈 "민주당, '탄핵' 입버릇인가…
국회의원, 의석도 연봉도 확 줄이자
"검수완박, 권한침해 인정하지만 통과 …
'알박기' 헌재(憲裁), 검수완박 ok?
 
   1. 홍준표 “전술핵 모의실험에는 대단한 무관심…
   2. 한동훈 "민주당, '탄핵' 입버릇인가…발의…
   3. 개딸의 사회심리학
   4. 北 두둔 시진핑-푸틴 독재 연대와 더 중요해…
   5. "검수완박, 권한침해 인정하지만 통과 자체는…
   6. '알박기' 헌재(憲裁), 검수완박 ok?
   7. “영원히 기억”... 尹, 울먹이며 서해 영…
   8. '비명계' 이상민, 이재명 당헌 80조 예외 적…
   9. 검찰, ‘대장동 배임·성남FC 뇌물’ 이재명…
   10. 대법원은 “거짓말도 무죄”, 헌재는 “절차 …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