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5월26일(목) 12:34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정치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문재인, 사표 2회 반려 끝에 '문재인 특보' 출신 중앙선관위원 조해주 사의 수용
문재인은 왜 조해주의 사표를 그토록 받지 않으려 했을까?

글 박희석 월간조선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중동 3개국 순방 도중 이집트에서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의 사의 표명을 보
고받은 뒤 이를 수용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비서관은 이날, "대통령 선거일이 얼마 남지 않았고, 신임 선관위원 임명
시 인사청문회 등 임명 절차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불필요한 논란을 줄이기 위해 (문 대통령이) 조
위원의 사의를 반려했으나, 본인이 일신상의 이유로 재차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사의를 수용한 것"이라
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7월과 이달 두 차례에 걸쳐 낸 조 의원의 사표를 모두 반려한 바 있다. 최근 사
표는 오는 24일 상임위원 임기 3년이 만료된 데 따른 것이었다.



과거 조해주 위원이 사의 표명을 했을 때는 대선까지는 시간적 여유가 있었으므로 '선거관리'에 차질이
없을 뿐 아니라 인사청문회의 경우 그간 더불어민주당의 소위 '거여' 의석을 믿고 사실상 요식행위로
진행됐던 점을 감안하면, 이 역시 설득력 있는 사표 반려 사유라고 보기는 어렵다.



조해주 위원은 중앙선관위 비상임위원 9명 중 상임위원으로 선출됐다. 비상임위원의 임기는 6년, 상임
위원의 경우에는 3년이다. 상임위원으로 3년 임기를 마친다면, 비상임위원 잔여 임기와는 무관하게 사
퇴하는 게 그간의 관례였다.


그럼에도 문재인 대통령은 이 같은 관례와 무관하게 조해주 위원이 비상임위원 임기를 채우라는 취지
로 그의 사표를 반려했다.



이와 관련, 야권에서는 "전례가 없는 일"이라고 비판하면서 "대선에 영향을 미치려는 알박기 인사"라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중앙선관위 실·국장단, 과장단, 사무관단은 공동 명의로 지난 20일 ‘상임위원님(조
해주)께 드리는 글’이라는 제목으로 조 위원의 사퇴를 촉구했다.



이에 조해주 위원은 21일, 선관위 내부망 게시판에 글을 올리고 "위원회의 중립성·공정성을 의심받게
된 상황에 대해 후배님들이 받았을 상처에 대해 먼저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선관위원직에서 물
러나겠다고 밝혔다.


애초 조해주 중앙선관위원은 임명 당시부터 논란이 많았던 인물이다. 그는 '친여 성향'의 인사이며, 문
재인 대선 캠프의 공보특보로 활동한 바 있는 정치색 짙은 인물이다. 이런 인사를 가장 공정해야 할 중
앙선거관리위원으로 임명한 것부터 이미 '선거관리'의 신뢰성, 공정성에 대한 국민적 불신을 자초한 것
이라고 할 수 있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1.21
출처;월간조선
2022년01월22일 17:20:49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개딸 눈치보는 민주당엔 미래 없다 [고…
"文정부와 다를 것" 尹 말하자, 北 …
멀쩡한 지지자들을 모조리 '개'로 만들…
"잊히고 싶다"던 문재인이 줄기차게 자…
정연국 전 청와대 대변인 "문재인 전 …
윤석열 대통령, 문재인 정권서 삐걱대…
CNN·NYT 등 외신의 한미정상회담 …
미국 대통령을 달려오게 만든 대한민국…
 
   1. ‘한동훈 현상’…‘태어나서 처음으로 본’ …
   2. 진짜 좌파들은 입으로만 종북(從北), 실체는 …
   3.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늘(20일) 방한, 2박3…
   4. "IPEF 참여 8개국 넘는데, 왜 한국에만 …
   5. 15분 설전 文의 고민정, 尹의 한동훈…“김…
   6. [단독]美 에어포스원 출발 전 ‘심판의날 항…
   7. 미국 대통령을 달려오게 만든 대한민국 전자…
   8. CNN·NYT 등 외신의 한미정상회담 평가: …
   9. 정연국 전 청와대 대변인 "문재인 전 대통령…
   10. "잊히고 싶다"던 문재인이 줄기차게 자기 사…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